상생의 진리(포스트)

보천교 독립운동사 증언 (차경석 성도님 아들 차용남)

진실무망 | 2017.06.14 22:22 | 조회 3305

차경석은 일제 식민지 통치 아래에서 신흥종교 보천교를 창건했다. 그리하여 세인의 입에 오르내렸고 일제의 탄압도 따랐다. 


보천교에 대해 묻자, 용남(차경석 성도님의 아들 차용남)은 신중하면서 긴장하는 듯 했다. 그리고 용남의 달변과 조리있는 대답은 이러했다.


"왜정 때, 자기(총독부)들이 발표한 것이 육백만입니다. 그때 우리나라 동포를 천 팔백만 인구라고 했지요. 




교종이라고 교에서 종을 지은 것이 있어요. 종각이 있어서 삼시로 종을 치고 그랬는데, 그 종이 우리나라에서 제일 컸어요. 그런데 경주 봉덕종이 크고, 서울 보신각에 종이 더 크다고 하지만은, 보천교 종은 우리나라 제일 큰 종인데, 


저 산이 가리고 있는 순창 동곡면에서도 지붕 이올라고 집우 위에 올라가면 낮 오시에 치는 종소리가 들리고, 청명할 때는 이리에서도 들렸다고 그랬습니다. 




지금 있으면 우리나라 국보가 될 것인데, 왜놈이 일일이 쪼개가지고 그런데.. 교인들이 숟가락, 밥그릇 하나씩 내가지고, 교인 하나 앞에 보통 수저 한 벌씩, 밥그릇 하나씩 내서 종을 지었거든, 그래서 쇠 수입한 것 보고서 왜놈들이 신도수를 발표했단 말이야." 


일제의 탄압에 대해 특히 강조하고 있다. 


"왜놈 압박을 받아 나왔지, 아버지(차경석 성도님) 돌아가실 때까지 이 방에 계셨으니까. 육백만 대중 교세가 그렇게 흥하여도, 이 집에서 거처하셨으니까. 뭐 하나 칠한 것도 없고, 사치 하나 한 것도 없고 




지금도 아버지 입던 옷이 있지만은, 옛날에 여름에는 마포 모시옷, 겨울에는 그저 미명옷이라고 있었소 가정에서 모두 짜서, 무명옷 입고 명주옷 그 이상은 안 입으셨고 그리고 왜놈 물건 일체 사용 안했었거든. 


꼭 토산 장려만 했었고 그래서 왜놈은 피하고, 아버지도 객지에서 칠년간 피해서 다녔었지만은. 


보천교인은 방주(方主:포교 책임자) 밑에 육임(六任: 포교 책임 직책, 방주 밑의 직책)만 (일제가) 잡으면 (징역) 육년, 칠년이요, 방주를 잡으면 팔년, 십년이라, 신법률을 내가지고 그렇게 압박이 심했고 그때는 시기가 그럴 때고 하니까. 




또 아버지는 인물이 출중했던 모양이요. 교세가 흥한 이유는 인물과 시기의 두 가지 관계인 것 같은데. 


왜놈들이 삭발을 장려가 아니라, 아주 강제 삭발을 시켰지. 시장에 가면 머리를 강제 삭발을 하고 그랬는데, 보천교는 아관청의(峨冠靑衣)라고 갓을 쓰고 푸른 두루마기를 입어. 그래서 왜놈하고 싸움이 사사건건 나고."


또 민족독립운동에 대해서도 이렇게 털어놓고 있다. 


그 중에 조만식이라고 하는 분이 비밀리에 국가를 위해서 임정에서 군비관계로 수금을 하고, 군자금을 보내고 그랬었거든


조만식 씨라고 평양에 사는 분인데, 여기 위 교인 간부집에서 잽혔어. 그분이 잽혀서 교인 간부들은 고문당하고, 그때 사건이 컸었어요. 




그러다가 조만식 씨가 나온 후에 벗어부치고 (보천)교에 수호사장(修護使長:외교를 책임지는 직책)으로 한 일년 있다가, 자기로서는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다시 들어갔지. 


그러다 두번째 나오다가 인천서 왜놈한테 잡히게 됐는데, 그 후에 또 징역살다 나와가지고 교에 피해가 가면 안될 것 같으니까, 다시 평양으로 들어가서 천주교(사실은 기독교)로 종사하셨을 거야.  


그때 무모한 분들이 많았어 그러니까 고하 송진우라고 보천교에 비밀리 군자금 한 분이야. 또 민세라고 평택에 사는 안재홍이라는 분이 있었는데, 해방 후에 건국준비위원장을 하셨어요





여운형이 하고 그분들도 다 보천교에서 비밀리에 군자금을 가져가고 했는데. 얼마 안 가면은 그분이 군자금 보천교에서 삼만 원인가 얼마 가져간 거 나올 것이요. 


다른 사람 개인 사적에 나올테니, 경상남도 김해시에서 백치문이라고 하는 분하고 비밀리에 상해로 군자금 가져다가 고문당해가지고 그런 분도 있고, 독립투사 비석을 김해에 세 개를 세웠다고 목포에서도 그런 바가 있고, 많았어요. 




그리고 보천교에서는 민립대학 창설운동에도 자금을 댔다고 근대사의 비화를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보천교의 친일문제를 질문하자, 용남옹은 이렇게 그 사정을 말했다. 


"사실은 내가 기자들에게 많이 당했소. 왜정 때도 '동아일보', '조선일보'에게 교에서 피해를 많이 받고, 저 교에서는 시국대동단결이라고 주장해. 


일본 중의원 귀족원, 그때 상하 양원이 있었는데, 그 양원에 가가지고 일본이 현재 중국을 침범하려는 욕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양원에 가가지고, 만약 중국을 침범해 들어가면 일본은 반드시 망한다. 


일본뿐만 아니라 동양삼국이 다 망하니까 그러지 말고 우리나라를 좋게 내놓아가지고, 조선이나 일본이나 중국 삼국이 서세를 막아라 했어요. 이것이 시국황인종 대동단결입니다. 


아세아주 대동단결, 그래서 왜정 때소위 서천태일랑이라고 하는 사람이 조선의 유사종교라는 책을 썼는데, 그 책에도 보천교에서 쓴 시국대동단결론이 나옵니다. 


꼭 동포끼리 싸움 붙이고, 교에서도 간부들 매수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민족종교는 아주 적극 없애기로, 박멸하기로 적극 나오기 때문에


그래서 왜놈이 제일 없애기로 그때 헌 거이, 보천교, 천도교 두 교가 유사종교 책에도 우리나라 지도를 그려가지고,천교는 푸른 점, 천도교는 붉은 점으로 찍어가지고 여러 종교를 다 해놓고도 그렇게 해서 놨어. 





- 차경석 성도님 아들 차용남 증언


[다시 피는 녹두꽃] 105~108p. 역사문제연구소 1994.12.1 




종도사님 개벽콘서트 도훈 '한국을 알려면 정읍, 보천교, 동학을 알아야 한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