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륵부처님은 바로 상제님이구나!

상생정보 | 2019.02.27 14:19 | 조회 496

울산자정도장 허○ 도생님

사연 없는 인생이 없다지만 제 인생은 그야말로 파란만장했습니다. 가방을 메고 학교만 오갈뿐 아무런 목표가 없었던 학창시절, 한 성경구절에 감동받아 기독교 신앙을 시작하게 되었지요. 그 후 성직자의 길을 가기 위해 신학 연수원에서 공부하고 전도사 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불의의 사고로 교통사고를 크게 내고 교도소에 들어가게 됩니다. 수감생활 중 아무 이유없이 쓰러져서 3일 만에 깨어나기도 했습니다. 연이은 불행을 지켜보던 누님은 우리 집안은 대대로 불교 집안인데 목회자가 웬 말이냐며 사찰에 함께 가자고 권유했습니다.




누님을 따라 천도제를 하고 집으로 오던 길, '당분간 집에만 있으라'한 스님의 당부를 잊고 친구를 만나러 가던 길에 또다시 사고를 당하고 말았는데요. 그 후로 목회자를 그만두고 산에 들어가 승려 생활을 하게 됩니다.


힘든 사찰 생활에 여러 번 하산과 입산을 반복하던 중, 한쪽 다리를 쓰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부처님께 빌기도 하고, 좋다는 건 다 해봤지만 소용이 없었죠.


그러던 어느 날 한 스님을 만났는데 제 업장을 소멸하려면 고행 수행을 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그 말을 따라 2년 간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 후, 전국의 여러 절을 다니며 기도를 드리다가 작년 4월, 울산에 있는 한 사찰의 주지를 맡게 되었습니다. 사찰 운영을 위해 지장경을 읽으며 정성 기도를 드리던 어느 날 우연히 상생방송을 접하게 되었는데요.


방송을 보며 지장보살은 미륵부처님이 오실 때까지 지옥중생을 구제한다고 하셨는데 지장보살이 말씀하신 미륵부처님이 바로 상제님이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 후, 방송에 나온 반찬무지 사배심고로 절을 하고, 태을주 주문 수행을 했습니다. 신도들은 제가 이상해졌다며 반발이 심했지만 저는 '상제님이 미륵부처님'이라 확신했기 때문에 동요하지 않고 진리를 실천했습니다. 




신도들이 돌아간 저녁에는 상생방송을 통해 종도사님 말씀을 듣고, 도전道典을 읽으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때마다 감동이 밀려와 이 진리를 어떻게 전할까 고민하며 잠을 설치기를 수 차례. 다음 날 아침이 되면 그 감동을 고스란히 신도들에게 전했습니다.


최근엔 방송만 보고 있어선 안되겠구나 생각이 들어 울산자정 도장에 방문해 입도교육을 받고 있는데요. 제가 진리를 전했던 몇몇 신도들도 함께 입도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정식으로 수행과 도공, 기도법을 배우고 상제님의 자녀로 다시 태어날 수 있음에 감사할 따름인데요. 앞으로 상제님 진리를 널리 전하여 구제창생에 앞장서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68개(1/39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268
아버지의 영적인 인도로 진리를 만나다 사진 첨부파일
진주도장 박○○도생 (여,58)살아온 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삶이 참 순탄치 않았습니다. '삶이란 무엇인가?' 자주 생각했던 날들도 떠오르는데요....
20 2019.08.14
267
종교, 그 대답을 묻던 여정 사진 첨부파일
서울광화문도장 박○○도생 (여,51)종교를 갖고 있지 않던 저에게 믿음이 생기고 신앙인으로서의 첫발을 내딛는다는 것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생각해...
47 2019.08.05
266
과연 상생방송에 해답이 있었네요 사진 첨부파일
의정부도장 문○○도생저는 평생 불교 신앙을 했습니다. 젊을 때 총지종 신앙을 시작해서 10여 년 다녔고 그 뒤로는 천태종 신앙을 지금까지 20년...
72 2019.07.24
265
『환단고기』를 상고사의 정사로 인정하는 것에 전율을 느끼다 사진
『환단고기』를 상고사의 정사로 인정하는 것에 전율을 느끼다이○○(남, 54) / 대구대명도장 / 148년 음력 8월 입도고성 이씨의 자손으로유년...
220 2019.06.12
264
증산도 진리를 통해 어머니 하느님을 만난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사진
증산도 진리를 통해 어머니 하느님을 만난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https://youtu.be/zqccICiqqbk두 도생 모두 30년 넘게...
378 2019.04.27
263
아침수행으로 하루를 시작하다 사진 첨부파일
포천신읍도장 류○○도생 저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청수를 모시고 수행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랐습니다. 아버지는 6남매 중 둘째인 저에게만...
562 2019.03.14
262
선물처럼 찾아온 상제님 진리 사진 첨부파일
청주흥덕도장 황○○ 도생가난한 집 5남매의 둘째 딸로 태어나며 시작된 제 삶은 외롭고 고단하기만 했는데요. 7살 우연한 사고로 얻은 병으로 가족...
1056 2019.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