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초보 태을주수행 5. 주문 수행법

상생정보 | 2017.09.12 20:04 | 조회 193

주문은 무엇인가?

 

주문은 영어로 '만트라(mantra)'라고 합니다. 그것은 인도 말 '만(man)'과 '트라(tra)'에서 왔다고 하는데, 만트라란 '나와 자연이 조화되게 다리 놓아 주는 도구'라는 뜻이 담겨있습니다.

 

만트라란 하늘에서 계시 해 준 상징 언어로서 인간 생명의 도통과 근원을 상징하는 코드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빨 주呪 자. 글월 문 文자를 써서 '주문(呪文)'이라고 합니다. '생명의 근원을 빨아들이는, 생명의 신성을 빨아 먹는 글'이란 뜻입니다.

 

주문이란 말 자체가 신의 열매를 빨아먹는다는 의미를 던져 줍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생각으로 참선공부는 고결하게 생각하고, 주문 수행공부는 좀 우습게 아는 경향이 있습니다.

 

주문의 세계를 잘 몰라서, 제대로 공부를 하지 않아서 잘못 알고 있는 것입니다.

 

동서 인류 문화의 근원은 전부 주문입니다. 인류는 아주 오래전 부터 상징 언어, 신의 언어인 주문 수행을 해왔습니다.

 

 

 

인간은 깨달음의 근원을 상징하는 신의 소리를 언어로 형상화하였습니다. 거기에 나의 생명 의식을 동화시켜 우주의 신성과 하나 되고, 신성을 직접 들여다보며 그 기운을 쓴 것입니다.

 

알고보면 참선도 언어인 화두를 들고 하는 것이지요.

 

 

주문수행의 세 가지 방법


주문 수행법에는 세 가지 수행법이 있습니다. 첫째 마음으로 읽는 수행법인 염송이 있고, 둘째로 작은 목소리로 옆 사람이 들릴 듯 말 듯 읽는 묵송이 있습니다.

셋째로 소리를 내서 하는 주송있습니다.

 

염송이란 마음 염, 생각할 염念 자에 송주할 송誦 자로, 호흡을 자연스럽게 하면서 마음으로 주문을 읽는 것이 염송입니다.

 

묵송은 영어로는 사일런트 메디테이션 silent meditation이라 합니다. 잠잠할 묵默 자에 송주할 송誦 자입니다. 이것은 옆 사람이 들릴 듯 말 듯 작은 소리로 입술만 움직여서 하는 수행법입니다.

 

우리가 일터나 사람이 많은 곳 또는 가족이 잠들어 있을 때는 묵송을 해야 될 경우가 많습니다. 묵송법을 잘 배워 두면 생활 속 수행을 늘여가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주송은 소리를 내서 하는 수행법입니다. 주문의 뜻을 각성해서 음절 하나하나에 집중 해서 소리 내는 수행법입니다.

 

일반적으로 소리를 내서 읽는 것이 주문 수행의 정법입니다.

 

 

주문은 일종의 우주 노래이며 신의 노래입니다. 우리 신성에 대한 표현이 주문입니다.

 

대자연과 진정 하나 되는 길

 

주문은 우주생명의 에너지를 그대로 받는 것입니다.

 

과학,논리,언어,생각 이런 것을 싹 다 버려야 합니다. 텅빈 마음에 대우주의 생명 기운을 내려받는다. 내 마음에 신의 언어를 통해 대우주의 생명 기운을 내려 받는다는 생각을 가져야 합니다.

 

다시 말해 내가 지금까지 배운 지식과 논리, 세속의 명예와 권력, 직위 등을 모두 내려놓아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들 스스로 대자연과 하나가 될 수 있는 것입니다. 분별의식이 사라져야 대자연 그 자체가 되는 것입니다.


유명한 작가의식이 아니라 발가벗은 어린애의 천진난만함이 있을 때 우리는 자연과 하나가 되고 영원한 생명과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계속)

 

 

 

(다음 글 보기)

왕초보 태을주수행 6. 태을주의 뜻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신앙과 수행(포스트)
2017.09.19 | 52 읽음
태을주수행
2017.09.18 | 88 읽음
태을주수행
2017.09.14 | 238 읽음
태을주수행
2017.09.12 | 194 읽음
태을주수행
2017.09.11 | 185 읽음
태을주수행
2017.09.08 | 191 읽음
태을주수행
2017.09.06 | 194 읽음
태을주수행
2017.06.26 | 1370 읽음
태을주수행
2017.06.09 | 1118 읽음
태을주수행
2017.06.08 | 685 읽음
태을주수행
2017.06.08 | 586 읽음
태을주수행
2017.04.14 | 457 읽음
태을주수행
2017.04.06 | 1781 읽음
태을주수행
2017.03.27 | 887 읽음
태을주수행
2017.03.24 | 1007 읽음
태을주수행
2017.03.24 | 683 읽음
태을주수행
2017.03.20 | 711 읽음
태을주수행
2017.03.18 | 731 읽음
태을주수행
2014.11.11 | 2158 읽음
태을주수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