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종교와 도道
  • 9천년 역사문화
  • 지구촌 개벽소식
  • 미래문명
  • 건강한 삶
  • TED
  • 상생칼럼
  • 기타

남중국해 화약고 터지나?

2016.07.05 | 조회 2345 | 공감 2

남중국해 화약고 터지나?


7.12일 남중국해 중재 판결 예정


다음 달(7월) 12일에 남중국해 중재 판결

KBS | 정새배  | 입력 2016.06.30.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관한 중재판결 날짜가 정해졌다. 관련국들이 판결 결과를 주목하는 가운데 이번 판결 결과가 중국에 불리하게 나올 경우 중국이 남중국해 일대에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28일 네덜란드 헤이그의 상설중재재판소(PCA)는 다음달 12일 오전 11시(현지시간)에 남중국해 분쟁 판결을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은 지난 2013년 중국 선박이 필리핀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포함된 스카보로(중국명 황옌다오)에서 철수를 거부하자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PCA에 제소했다. 중국은 PCA의 이번 발표에 강력히 반발했다. ......중국이 이번 소송에 강력히 반발하는 이유는 판결 결과가 자국에 불리한 쪽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 때문이다. 중국은 중재재판소의 자료 제출 요구도 거부했다.


....특히 판결문에 중국에 매우 불리한 내용이 포함될 경우, 중국이 남중국해에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하거나 유엔해양법협약(UNCLOS) 탈퇴 등 초강경 수단을 동원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2013년 11월 23일 동중국해 상공에 사상 처음으로 방공식별구역을 선포한 중국은 방공식별구역을 남중국해와 황해 등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뜻을 표명해왔다.



中, 남중국해 '화전양면전술'.."필리핀 소송취하하면 경제지원"

연합뉴스  2016.07.04. 16:16

중국, 두테르테 신정부에 기대감..'압박차원' 대규모 군사훈련 병행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 12일 네덜란드 헤이그의 상설중재재판소(PCA) 판결을 앞두고 중국이 대대적인 군사훈련을 강행하는 압박 작전과 동시에 소송 제기국인 필리핀에 대한 대화 제의라는 '화전(和戰) 양면전술'을 구사하고 있다.


"무력충돌 두렵지 않다"..더 강경해진 시진핑  2016.07.01.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60701213508439 당원 수가 8천8백만 명인 세계최대의 정당, 중국 공산당이 창당 95주년을 맞았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무력충돌도 두렵지 않다며 강경한 대외정책을 예고했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중국은 먼저 사달을 일으키지 않겠지만, 사달이 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남중국해 장악 나선 중국, 서태평양 패권 행사가 목표 2016.06.24 한국경제 http://media.daum.net/economic/others/newsview?newsid=20160624173804558


 중국 군사굴기의 목표는 서태평양을 영향력 아래 두는 것이다. 그래서 도련선(島鍊線·island chain)이라는 3개의 가상 해상 방위선을 설정해놓고 있다. 제1도련선은 한반도~일본 서부~대만~필리핀~인도네시아 자바섬을 잇는 선이다. 이 선 안에 있는 센카쿠열도 및 시사·난사군도를 안마당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중국이 남중국해 암초에 인공섬을 조성하고 비행장까지 건설한 것은 이를 위한 것이다. 남중국해는 중국 남쪽과 베트남, 필리핀, 인도차이나반도와 보르네오섬으로 둘러싸인 바다다. 북으로 대만해협을 통해 동중국해와 연결된다. 남중국해에는 둥사(東沙), 시사(西沙), 중사(中沙), 난사(南沙) 등 4개 군도가 산재한다. 그런데 중국은 이 남중국해에 은밀하게 7개의 인공섬을 만들고 3곳에 비행장을 건설했다. 활주로는 폭격기가 뜰 수 있는 3㎞ 길이다.



제2도련선은 러시아 캄차카반도~일본 오가사와라제도~괌~사이판~파푸아뉴기니를 잇는 선이다. 제3도련선은 미국 알래스카의 알류샨열도부터 하와이를 거쳐 뉴질랜드까지 이어진다. 이 도련선들을 차례로 돌파해 2049년까지 서태평양을 장악한다는 게 중국의 구상이다.


제1도련선 내에 있는 한반도의 미군과 전략무기도 배제 대상이다. 대한민국이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검토 중인 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허용에 반대하고 있다. 장기적으론 주한미군을 철수시켜 옛날처럼 한반도를 중국의 영향권 안에 둔다는 전략이다.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4개(1/3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