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변화 - 알 카에다 보다 더 위험하다?

환단스토리 | 2018.08.31 16:19 | 조회 81 | 추천 1

기후 변화 - 알 카에다 보다 더 위험하다?

펜타곤은 미래의 위험요소에 대한 연구를 한 두뇌 집단에 요청했다...

 

Emmerich

로랜드 에머리히 (Roland Emmerich)
© 20th Century Fox

 

편집실에 앉아 사람들이 이야기를 믿어 줄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이후 나는 우연히 미국의 극단적인 보수잡지인 포브스에서 펜타곤의 보고서에 대해 읽었다. 펜타곤은 미래에 가장 위협적인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한 두뇌집단에게 물어봤다. 첫번째로 기후의 대변화였다. 테러리즘은 단지 두번째 였다. 과거 10만년간의 기후에 대한 정보를 줄 수 있는 북극과 남극의 빙하 코어에서 갑작스런 기후 변화의 증거를 발견했다.

 '펜타곤 보고서' 

영화 투모로우의 연장선에서 올해(2004년)의 2월과 3월 헤드라인을 장식한 연구가 이루어졌는데, 펜타곤은 이 연구에 10만 달러를 지출했다. 제목은 군사적인 위험이 아닌 기후 변화이다. 생각할 수 없는 것을 상상하다라는 부제목이 달린 보고서에서 저자들은 잠재적인 기후 변화의 위험이 매우 높다고 평가한다. 지구 온난화는 곧 한계에 이르고 그 이후 온도는 급격히 떨어진다.

몇 가지 추정

  • 현재의 10년간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어떤 지역에서는 강한 폭풍과 홍수가 발생한다. 단지 2007이면 격동하는 바다가 네델란드의 제방을 부수어 헤이그에 사람이 살 수 없게 된다.
  • 2020년, 10년 여의 걸친 냉각에 의해 유럽의 기후는 시베리아 보다 더 혹독해진다.
  • 2010년 경 수 차례의 가뭄이 중국 남부 및 북유럽을 강타하고 이것은 약 10여 년 간 지속된다.
  • 미국에서 강한 바람과 건조한 기후에 의해 경작지는 토양의 부족을 겪게 되지만,  미국은 파국적인 손해 없이 경제적인 파국에서 살아 남는다.
  • 중국에서 광범위하게 퍼진 기근은 혼란을 유발하고, 춥고 굶주린 중국은 러시아의 에너지 자원에 눈독을 들인다. 2020에서 2030년 동안 중국에서 시민 전쟁과 국경 전쟁이 발생한다.
  • 춘추전국시대처럼 일본, 남한, 독일, 이라크, 이집트와 같은 많은 나라들이 핵무기를 개발한다.
  • 분열과 이해 관계의 충돌은 생존의 당연한 현상이 된다.

 

Paris in Eis

얼음으로 덮힌 에펠탑 - 펜타곤 보고서 역시 유럽의 혹한기를 예측한다.

© 20th Century Fox

 

저자인 피터 슈와르즈와 도그 란델은 기후 전문가가 아니다. 그들은 경영 분야에서 일하고 미래의 개발 시나리오 분야에서 일해왔다. 이 연구에서 그들은 기후 학자들을 인터뷰했다. 그러나 그들은 보고서 “생각할 수 없는 것을 상상함”에서 미래의 기후를 예측하려 하지 않았다. 그 대신 만약 기후 시스템이 예측하지 못했던 극단적인 변화로 우리를 놀라게 할 경우 생길 잠재적인 결과를 기술한다. 우리를 놀라게 할 정도의 상상을 초월한 사건이 강한 냉각이라는 생각은 8200년전에 발생했던 기후 변화 사건의 분석으로부터 도출되었다. 그 시기에 계속적인 온난화에 뒤이어 현저한 냉각이 발생했고 약 100년간 지속되었다.


다운로드:  펜타곤 보고서

다음


8200 Jahres Ereignis

슈와르즈와 란델은 그린랜드 빙하 코어의 분석을 통해 얻어진 8200년 사건을 인용한다. 그린랜드의 온도를 화씨와 섭씨로 나타내었다.


출처: 펜타곤 보고서


원문: http://klimat.czn.uj.edu.pl/enid/____/______________35l.html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51개(1/10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8 1201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66 37956 2016.12.03
149 지구온난화에 속지마라 사진 환단스토리 +2 114 2018.08.31
>> 기후 변화 - 알 카에다 보다 더 위험하다? 사진 환단스토리 +1 82 2018.08.31
147 『펜타곤(pentagon) 비밀보고서』와 환경재앙 (2005) 환단스토리 +2 103 2018.08.31
146 '세계적 명상스승'들이 DMZ에 모이는 까닭은? 사진 환단스토리 +2 93 2018.08.29
145 “중국이냐 미국이냐” 선택 기로에 선 북한 사진 환단스토리 +7 211 2018.07.03
144 [송호근 칼럼] 600년 순혈국가의 문, 549명 난민이 두드리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8 211 2018.06.26
143 크루그먼 "팍스 아메리카나 몰락…일개 불량배 국가로 전락" 환단스토리 +15 251 2018.06.26
142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왜 끊이지 않을까?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18 343 2018.05.23
141 닳고 닳아 텅빈 당신의 가슴, 사색으로 채우세요 사진 환단스토리 +33 636 2018.02.05
140 제5회 세계천부경의 날 기념 천부문화 페스티벌 개최 안내 신상구 +36 751 2017.12.20
139 포항·경주·울산 언제든 규모 7.0 큰 지진 올 수 있다” 환단스토리 +32 729 2017.11.16
138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신상구 박사 제42회 중봉 조헌 학술세미나 주제 발표 신상구 +39 936 2017.10.14
137 [北 6차 핵실험] 김정은의 '풀베팅'…核보유국 선언 후 美와 직거래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48 951 2017.09.08
136 제네바 군축회의의 ‘코리아 패싱’, 거듭 우려된다 환단스토리 +54 1112 2017.08.29
135 "우리 문명의 가장 큰 위기는 기후변화" 사진 환단스토리 +33 2042 2016.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