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레카] 코로나바이러스 대 종교바이러스 / 조일준

환단스토리 | 2020.04.01 20:57 | 조회 434 | 추천 9

[유레카] 코로나바이러스 대 종교바이러스
한겨레 2020-04-01

기사 이미지


지구촌이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 휩싸였다. 1일로 넉달째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전망은 암울하다. ‘물리적 거리 두기’가 길어지면서 우울증과 스트레스, 신체적 이상을 호소하는 이들도 늘고 있다. 이럴 때 종교는 고통받고 실의에 빠진 이들에게 큰 위안이 될 수 있다. 대다수 종교와 종교인들의 헌신적인 간구와 온라인 예배(법회)는 ‘안전거리‘를 지키면서 신앙을 다지는 새로운 방식으로 주목된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수많은 교회와 모스크, 시너고그(유대인 회당), 사원과 사찰이 시설을 폐쇄하고 종교 행사를 잠정 중단하거나 온라인 제례, 개인 수행으로 대체했다. 연중 순례자가 끊이지 않는 예수탄생교회(베들레헴)와 성묘교회(예루살렘), 이슬람교의 최고 성지인 메카의 그랜드모스크도 문을 닫았다. 생명 보호를 위한 종교행사 잠정 중단과 종교의 자유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그러나 일부 종교인들은 경전이나 교리의 자구에 갇힌 교조주의적 행태로 주변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신심의 증명을 그릇된 방식으로 강요하기도 한다. 나라 안팎에 사례는 넘친다. 한국에선 개신교 일부의 일탈이 계속 구설에 오른다.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기는커녕 자신과 주변까지 위태롭게 하는 꼴이다.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기는커녕 자신과 주변까지 위태롭게 하는 꼴이다. 보건 당국의 만류에도 다중 집회를 강행하는 목사들의 공통 특징은 구약성경의 구절들을 곧잘 인용한다는 것이다.

지난 29일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고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주일 연합예배’를 강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기독교 성경의 마가(마르코)복음 해설서 <나는 예수입니다>를 펴낸 철학자 도올 김용옥은 한 신문과 인터뷰에서 “지금 한국 기독교는 ‘구약 코로나’에 감염돼 이성이 마비된 상태”라고 통렬한 쓴소리를 했다. “편협한 유대인의 종족신을 지금 대한민국 사람들이 자기 신으로 모실 이유가 없고, 예수가 그러라고 한 적도 없다”며 “예수가 중계한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신약, 즉 ‘사랑의 계약’으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신약은 비유와 상징이 많고 시대적 맥락에 따른 해석이 필요해 성찰과 공부가 필수다. 반면, 구약은 절대적 선악의 이분법과 엄격한 계율, 보상과 징벌에 초점이 맞춰져 직관적이고 강렬하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하나님의 심판”, “전염병은 우상과 미신 탓”이란 주장은 새롭지도 않아 그러려니 할 수 있다. 너무 나가는 게 문제다. “예배하는 순간 하늘에서 신선한 공기가 내려온다. 마스크 벗어라”(김성광)라거나, “광화문 이승만광장에서 예배하고 기도하다가 하늘나라 가면 최고의 영광”(전광훈) 같은 일부 목사의 선동은 사람을 ‘생명’이 아닌 ‘죽음’으로 인도하는 무지와 무책임의 극단이다. ‘비유적 설교’와도 거리가 먼, 허황한 주술일 뿐이다.

지난 3월27일 바티칸의 성베드로 대성당 앞의 텅 빈 광장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프란치스코 교황(가운데 오른쪽 의자)이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 로마와 온 세상에)’ 장엄 강복을 하고 있다. 이 장엄 강복은 통상 부활절과 성탄절에만 하는데, 프란치스코 교황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통받는 세계인을 위해 예외적인 강복을 했으며, 전 세계에 실시간 중계됐다. 사진 왼쪽의 십자가는 1552년 로마에 역병이 창궐할 때 로마 주변의 시민들이 전염병을 멈추는 기적을 바라며 운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바티칸/AFP 연합뉴스


미국의 근본주의 기독교 집안 출신인 종교연구가 대럴 레이는 오늘날 종교의 “증오와 불관용, 패권주의와 배타주의”를 숙주(신도)를 감염(배타적 교리)시켜 신체를 파괴(분별력 마비)하는 ‘바이러스’에 빗대기까지 했다. “통제되지 않는 근본주의는 사회 자체를 먹이로 삼는다”고도 했다. 저서 <신들의 생존법>에서다. 원제는 ‘신 바이러스(The God Virus)’다. 극단적 비유이지만, 리처드 도킨스의 진화생물학과 현대의학의 성과를 차용한 비교·설명은 묘하게 맞아 떨어진다. 그는 신학교에서 종교학(석사)을 공부했다.

예수는 가르침을 설파하면서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으라”고 했다. 이때 ‘귀’는 ‘올바른 분별력’을 말한다. 다중에게 말할 수 있는 지위와 특권을 가진 이들일수록 먼저 ‘들을 귀’가 있어야 한다.

조일준 국제뉴스팀 기자 iljun@hani.co.kr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734개(8/116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41 36233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91 84364 2016.12.03
1627 한국의 산과 문화를 사랑한 아사카와 다쿠미(淺川巧) 이야기 신상구 +42 1712 2018.04.02
1626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의 충청지역 항일독립운동사 연구 업적 신상구 +115 2563 2018.03.29
1625 충북 괴산 출신의 김종호 전 국회부의장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45 2080 2018.03.06
1624 항일독립운동가이자 국학자인 정인보 선생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48 1992 2018.03.03
1623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상생방송 특집 방송 여천 홍범도 장군에 출연 신상구 +62 1787 2018.02.26
1622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년을 기념하며 신상구 +38 1587 2018.02.22
1621 연해주 항일독립운동 유적지 신상구 +52 1925 2018.01.30
1620 함석헌 선생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41 2419 2018.01.07
1619 전북 익산에서 제5회 세계천부경의 날 기념 천부문화 페스티벌 개최 신상구 +36 1968 2017.12.31
1618 춘천 봉의초등학교 단군상 고물상 폐기처분 항의규탄대회 및 국민청원 운동 신상구 +40 2140 2017.12.31
1617 우리가 내리는 결정의 99.99%, 타인의 영향 받는다 사진 인중천지일 +55 1784 2017.12.24
1616 김덕수 “광대만큼 진보적인 사람도 없어…시대를 직접 얘기하잖아” 인중천지일 +44 1578 2017.12.24
1615 음악 속 ‘식민 잔재’ 청산에 크게 기여한 고 노동은 선생 1주기를 추모 신상구 +45 2433 2017.12.23
1614 인하대 융합고고학과 복기대 교수, 승정원일기에서 고려사 단군편 확인 신상구 +54 1869 2017.12.19
1613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기금 모금에 일본시민·단체 1억 원 후원 신상구 +44 1706 2017.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