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한민족 최초의 애국가 어아가를 아시나요?

환단스토리 | 2016.09.05 00:48 | 조회 2699 | 추천 32
우리 한민족 최초의 애국가 어아가를 아시나요?

배달 이래 우리 동이는 하늘에 제사를 지낼 때면 나라에서 큰 축제를 벌였습니다.
이때 모든 백성들이 삼신 상제님의 덕을 찬양하고 감사하는 노래를 불렀는데
각 구절마다 '어아어아'라고 시작하여
이 노래를 '어아가'라고 합니다.

於阿歌

神市以來로 每當祭天이면

國中大會하야 齊唱讚德諧和하야

於阿爲樂하고 感謝爲本하니

神人以和하야 四方爲式하니

是爲參佺戒라 其詞에 曰

於阿於阿여

我等大祖神의 大恩德은

倍達國 我等이 皆 百百千千年勿忘이로다.

於阿於阿여

善心은 大弓成하고

惡心은 矢的成이로다.

我等 百百千千人이 皆 大弓絃同하고

善心은 直矢一心同이로다.

於阿於阿여

我等 百百千千人이

皆 大弓一에 衆多矢的貫破하니

沸湯同善心中에 一塊雪이 惡心이로다.

於阿於阿여

我等 百百千千人이 皆 大弓堅勁同心하니

倍達國의 光榮이로다.

百百千千年의 大恩德은

我等大祖神이로다.

我等大祖神이로다.

어아 어아

우리 대조신의 크나큰 은덕이시여!

배달의 아들딸 모두

백백천천 영세토록 잊지 못하오리다.

어아 어아

착한마음 큰활되고 악한마음 과녁되네

백백천천 우리모두 큰활줄같이 하나되고

착한마음 곧은화살처럼 한마음 되리라

어아 어아

백백천천 우리모두 큰활처럼 하나되어

수많은 과녁을 꿰뚫어 버리리라

끓어오르는 물같은 착한마음 속에서

한덩이 눈같은게 악한마음 이라네

어아 어아

백백천천 우리모두 큰활처럼 하나되어

굳세게 한마음되니 배달나라 영광이로세

백백천천 오랜세월 크나큰 은덕이시여!

우리 대조신이로세.

# 고구려 연개소문 장국과 장수들이 부른 어아가

https://youtu.be/6Jb1VHuCjm8

https://youtu.be/6B5_H1FyWco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73개(1/5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32 9251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77 56098 2016.12.03
71 충북 옥천 출신의 김규흥은 상해임시정부를 파괴하는 밀정이었다 신상구 +3 113 2019.08.22
70 서울과 평양이 함께 추모하는 유일한 항일독립투사 양세봉 장군 신상구 +5 276 2019.06.27
69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의 제24회 도산학술원 세미나 참석과 유성 나들이 신상구 +9 414 2019.05.21
68 식민사학타도, 제도권안에 교두보 사진 환단스토리 +33 639 2018.12.17
67 가야관련 유튜브 영상 환단스토리 +22 567 2018.12.08
66 일제의 ‘대한’ 국호 말살작전…“한국 대신 조선으로 불러라” 사진 인중천지일 +39 1377 2017.12.24
65 음의 계절, 에너지 소모 피하고 몸 따뜻하게 신장 튼튼하게 해야 사진 인중천지일 +34 1178 2017.12.24
64 "한국인 똑똑하네" 직지에 놀란 네덜란드 디자이너 사진 환단스토리 +31 1180 2017.12.02
>> 모바일 우리 한민족 최초의 애국가 어아가를 아시나요? 환단스토리 +32 2700 2016.09.05
62 모바일 병자호란때 淸의 조기협상은 천연두 덕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33 2519 2016.09.05
61 민중들의 삶·고통·애환 함축된 우리나라의 전통신앙 (30)무속신앙(巫俗信 사진 환단스토리 +38 3513 2016.08.25
60 海鶴 李沂(해학 이기) 환단스토리 +26 2559 2016.08.18
59 『태백일사』를 지은 이맥李陌 (1455~1528) 환단스토리 +33 3208 2016.08.18
58 국립공원된 민족의 영산 태백산은 '가장 크게 밝은 산' 사진 환단스토리 +38 2674 2016.08.18
57 [한국 고대사, 끝나지 않은 전쟁⑥]낙랑군은 평양에서 요동으로 이동했는가 사진 환단스토리 +33 2396 2016.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