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 "내 아버지는 중국 침략 일본군이었다"

환단스토리 | 2019.05.10 20:11 | 조회 237 | 추천 8

무라카미 하루키 "내 아버지는 중국 침략 일본군이었다"


권영미 기자 입력 2019.05.10.


분게이쥬 6월호 기고 에세이서 밝혀

무라카미 하루키 <자료 사진> © AFP=뉴스1


무라카미 하루키 <자료 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70)가 자신의 아버지가 중국 침략 일본군이었다고 분게이쥬(문예춘추·文藝春秋) 6월호에 기고한 에세이를 통해 밝혔다. 그간 하루키의 이력에는 아버지가 교사라고만 되어 있었고 본인도 인터뷰 등에서도 자신의 아버지에 대해 말한 적이 거의 없었다.


10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종합 월간지인 분게이쥬에 실린 에세이 ‘고양이를 버리다-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할 때 내가 말하는 것들’에서 하루키는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에세이는 초등학생 때 자신이 아버지가 고양이를 버렸던 일을 기억하면서 시작된다. 버린 고양이는 귀가 때면 집에 돌아와 있었는데 그는 이를 외면할 수 없는 과거의 기억에 빗대어 쓴 것으로 보인다.


글에 따르면 하루키의 아버지는 1917년에 태어나 만 20세 되던 1938년에 군대에 징집되었다. 아버지는 자신이 소속된 군대가 중국에서 포로를 처형했다고 초등학생이었던 아들에게 털어놓았다. 하루키는 에세이에서 "군도로 사람의 목을 치는 잔인한 광경은 나의 어린 마음에 강력하게 낙인되었다"고 썼다.


그러면서 "불편하고 외면하고 싶어지는 것을 자신의 일부로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된다. 그렇지 않으면 역사라는 것의 의미가 어디에 있겠는가"라고 썼다.


이어 작가가 된 후 하루키와 아버지의 관계는 더욱 굴절되었고 이십년 이상 전혀 얼굴을 마주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다가 2008년 아버지가 별세하기 직전에 '화해 비슷한 것'을 했다고 하루키는 썼다.


지난 2017년 출간한 장편소설 '기사단장 죽이기'는 아버지의 회상과 비슷한 내용의 전쟁 체험을 등장인물이 말하도록 하고 있다. 1994년작인 '태엽감는 새' 역시 노몬한 사건(1939년 만주와 몽골 국경지역인 노몬한에서 일어난 대규모 충돌사건)을 다룬데서 보듯 전쟁과 폭력의 문제는 하루키 작품의 중요 테마로 자리하고 있다.


ungaungae@news1.kr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60개(1/11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31 7950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75 53854 2016.12.03
158 김정은에 대한 시진핑의 경고 사진 환단스토리 +3 195 2019.06.21
157 '식량난' 北 1982년 이후 최악 가뭄…"모든 역량 수단 총동원"(종합 사진 환단스토리 +6 272 2019.05.23
>> 무라카미 하루키 "내 아버지는 중국 침략 일본군이었다" 환단스토리 +8 238 2019.05.10
155 [KISTI의 과학향기] 백두산 화산 폭발, 징후는 충분하다 사진 환단스토리 +13 214 2019.05.06
154 "미국은 계속 잘나가고, 한국에선 손 뗀다"는 지정학 전략가 사진 환단스토리 +6 258 2019.04.24
153 "한민족 DNA가 경제의 기적 일으켰다" 사진 환단스토리 +25 604 2018.12.14
152 조공 질서 부활 꿈꾸는 中…韓은 사면수적(四面受敵) 사진 환단스토리 +12 474 2018.12.09
151 [유라시아 문명 기행 2000㎞] 우리는 왜 유라시아를 잡아야 하나? 사진 환단스토리 +46 773 2018.10.14
150 제주 법정사 항일항쟁 100주년을 맞아 사진 환단스토리 +64 929 2018.10.07
149 지구온난화에 속지마라 사진 환단스토리 +29 943 2018.08.31
148 기후 변화 - 알 카에다 보다 더 위험하다? 사진 환단스토리 +19 701 2018.08.31
147 『펜타곤(pentagon) 비밀보고서』와 환경재앙 (2005) 환단스토리 +19 673 2018.08.31
146 '세계적 명상스승'들이 DMZ에 모이는 까닭은? 사진 환단스토리 +32 758 2018.08.29
145 “중국이냐 미국이냐” 선택 기로에 선 북한 사진 환단스토리 +21 791 2018.07.03
144 [송호근 칼럼] 600년 순혈국가의 문, 549명 난민이 두드리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27 827 2018.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