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워먹는 댓가 치고는 너무 심각하다

청춘열사 | 2016.07.15 10:20 | 조회 3662 | 추천 35

구워먹는 댓가 치고는 너무 심각하다


꼭ᆞ꼭읽어보시기 바랍니다ㅡ암  걸리지않으려면 !


고기를 먹는 방법도 문제다.


태초먹거리학교 대표 충남대 화학과 이계호 교수는 “구워먹는 댓가가 너무 심각하다.”고 말한다.

요즘 들어 30~40대 젊은 부부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캠핑 가는 문화가 대세를 이루고있다.
캠핑 가서는 번개탄을 피우고 그물망을 쳐서 삼겹살을 구워먹는다.


이계호 교수는 이 같은 일은 인간으로서는 결코 해서는 안 될 짓이라고 말한다.

우선 번개탄은 요리용이 아니다. 가장 나쁜 건축물에서 나오는 폐목재를 재료로 하여 만든다. 이렇게 만든 번개탄에서 어떤 물질이 나올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은빛 그물망도 문제다. 그물망의 은빛은 중금속 덩어리이기 때문이다.


특히 고기를 구울 때 기름 한 방울이 톡 떨어지면 연기가 나는데 그것은 PAH라고 하는 인간에게 가장 몹쓸 발암물질 종합세트다.


여성이 담배를 피우지 않는데도 폐암에 많이 걸리는 이유가 조리과정에서 나오는 연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안 된다.


또 고기를 굽다 보면 검게 탄다. 검게 탄 고기도 맛있다며 열심히 먹는데 검게 탄 고기를 분석해보면 검은 성분은 벤조피렌이라는 물질이다.


이것은 그룹1 발암물질로 밝혀졌고 이것이 우리 몸속에 들어와서 접촉하는 모든 세포는 100% 암세포로 바뀐다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고기=삼겹살로 생각하고 전 세계 삼겹살의 거의 대부분은 대한민국으로 수입되고 있는데 그 댓가는 너무도 참혹하다.


지금 우리나라는 대장암 환자 증가율 세계 1위고  발생률도 아시아 국가 중 1위며  전 세계 171개 나라 중 4등이다.


이계호 교수는 우리나라는 먹거리에 있어서는 과학이 완전히 무시된 나라라며 고기에 대한 잘못된 생각 때문에 너무도 가혹한 형벌을 받고 있다고 말한다. 너무 과하게 많이 먹고 바싹하게 태워서 먹는 자극적인 맛을 선호하는 음식문화가 암 발생률의 고공행진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70개(1/5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36 21789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80 70192 2016.12.03
68 시련과 좌절을 딛고 성공한 스타들 이야기 신상구 +0 88 2020.02.13
67 히트곡 ‘해뜰날’로 유명한 트로트 가수 송대관의 굴곡진 인생 이야기 신상구 +1 94 2020.02.13
66 세상읽기…인류의 재앙과 사랑의 마음 사진 환단스토리 +0 69 2020.02.10
65 언론 보도를 통해 본 경자년 새해의 민속학적 의미와 국운 신상구 +1 99 2020.01.30
64 [포토에세이] 서로서로 협력하며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0 178 2019.12.21
63 마스크 없이 못 버틴 하루 .."미세먼지에 갇혔다" 환단스토리 +11 406 2019.12.16
62 지구온난화가 부른 그린란드의 눈물, 환단스토리 +9 274 2019.12.16
61 "세상에 밥 굶는 사람이 어딨습니까"..시청자 울린 어느 경찰관의 눈물 환단스토리 +0 158 2019.12.16
60 무안∼영광 앞바다 다리로 잇는다.. 칠산대교 18일 개통 환단스토리 +1 186 2019.12.16
59 증산도 청소년 SNS 기자단 도생님들이 드라마 `도깨비'를 주제로 쓴 글 환단스토리 +10 622 2019.05.08
58 우리 조상들의 ‘꿈 이루기’ 방법 환단스토리 +20 914 2018.12.17
57 < 마음에 복이 있어야 복이 옵니다 > 송택정 +22 1240 2018.06.06
56 울산 울주군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소개 신상구 +33 1960 2018.01.03
55 인생은 최선을 다해도 후회는 남아 반성하고 고쳐가면서 사는 것이 중요 신상구 +47 2046 2017.12.22
54 공존과 상생을 위한 기본자세 환단스토리 +40 1979 2017.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