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탁동시 啐啄同時

상생도군 | 2014.01.08 10:20 | 조회 2134 | 추천 6

안과 밖에서 동시에 노력하다.
스승이 깨우침의 계기를 제시하면 제자가 스스로 노력해서 깨우친다! 깨달음에도 때가 있어 깨달아야 할 때 깨닫지 못하면 헛일이 된다! 라는 두가지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병아리가 알에서 깨어날 때 안에서는 병아리가 껍질을 깨려고 쪼고(啐), 밖에서는 어미닭이 껍질을 쪼아(啄) 부화하여 세상 밖으로 나온다. 어느 한쪽의 힘만으로는 결코 알을 깰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안과 밖이 시기를 맞춰 동시에 작용하지 않으면 또한 알을 깰 수가 없기 때문이다.

달걀이 어미 닭의 따뜻한 품속에서 부화를 시작하여 21일째, 껍질 속의 병아리는 세상 밖으로 나오기 위해 안쪽에서 껍질을 쪼읍니다. - 학생이 배움에의 열망으로 열심히 노력 하는 것을 ‘啐’이라 하고, 이에 호응해서 어미 닭이 밖에서 껍질을 쫀다. - 선생이 학생 의 노력을 가상히 여겨 더 가르쳐 주는 것을 을 ‘啄’이라 합니다.

새끼와 어미가 동시에 알을 쪼지만, 그렇다고 어미가 새끼를 나오게 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미는 다만 알을 깨고 나오는 데 작은 도움만 줄 뿐, 결국 알을 깨고 나오는 것은 새끼 자신입니다. 만약 어미 닭이 껍질을 깨어주게 되면 병아리는 건강을 잃고 얼마 후 죽게 됩니다.

줄탁동시가 주는 메시지는 선(禪) 에서 말하는 자기라는 껍질(我相)을 깨고 나와야 비로소 온전한 자유를 누릴 수 있다는 의미도 있습니다.

啐啄同時(줄탁동시)
이 말의 어원은 임제종(臨濟宗)의 공안집(公案集:화두집)이자 선종(禪宗)의 대표적인 불서(佛書)인 송(宋) 나라 때의 《벽암록(碧巖錄)》에 공안으로 등장하면서 불가(佛家)의 중요한 공안이 되었습니다.

벽암(碧巖) 16측 공안에 “승(僧)이 경청(鏡淸)에게 묻기를 학인은 ‘啐’하고, 스승은 ‘啄’한다” 라는 말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합니다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9개(2/2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33 9670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77 56615 2016.12.03
12 천지의 모든 희망과 오만년 지상 선경낙원의 가능성을 두 손에 쥔 우리 일 청춘열사 +17 1927 2015.12.03
11 인류 역사상 가장 강력한 (영적) 전쟁이 온다. 청춘열사 +6 1629 2015.12.03
10 증산도 치성 음복(飮福)문화는 조상님과 함께하는 잔치다. 청춘열사 +5 1695 2015.12.03
9 사상신앙의 중요성 (태상종도사님 말씀)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4 1801 2015.12.02
8 증산도는 우리 한민족 문화역사의 혼(魂)이다 사진 첨부파일 청춘열사 +4 1788 2015.11.20
>> 줄탁동시 啐啄同時 상생도군 +6 2135 2014.01.08
6 인생에 필요한 다섯가지 끈 사진 상생도군 +7 2195 2013.12.26
5 인디언의 깨달음. 상생도군 +6 2035 2013.12.26
4 人生의 세가지 싸움 상생도군 +4 1693 2013.12.26
3 '삶아진 개구리 증후군 상생도군 +9 2229 2013.12.26
2 생명의 조화세계에 들어가는 정신자세 알캥이 +12 4552 2012.03.02
1 안운산 증산도 종도사님의 기도 [4] 만국활계 +19 3813 2012.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