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 '닉자처참匿者處斬 이야기

청춘열사 | 2015.12.18 21:19 | 조회 2259 | 추천 11

'닉자처참匿者處斬 이야기 (가제)

-  조선판 분서갱유 사건에 대하여 - 


-박덕규 글 -


- "아직도 서운관의 참서를 없애지 않았단말이냐"


군사정변으로 왕위에 오른 탓에, 명나라의 눈치를 봐야했던 태종


그는  환국 배달 고조선의 역사를 다룬 서운관의 서적을 없애라 하엿다. 


이후 명나라는 사신을 보낼때마다 


"기자 사당을 참배하겠소" 

"기자묘가 평양에 있다던데..."


하며 '미천한 오랑캐에 불과했던 단군조선을, 기자께서 건너와 문명국으로 만들었다'는 역사소설 집필에 열중하였다. 

그들은 조금이라도 스승의 나라, 주군의 나라 명나라의 빈정을 상하게하는 문서나 책이 발견되면 "황제에게 아뢰어.."를 읊조리며 조선불바다 설로 협박하였다. 


'닉자처참匿者處斬(숨긴 자는 참형에 처한다)' - 예종 7년 


이후 세조, 예종, 성종 때의 환단역사서적 수서령은 명나라 사신의 압박과 민심동요를 우려한 서적검열이었으니 후대로 가면서 더욱 강화되어 '서적을 숨겼다가 발각되면 죽여버릴꺼임'으로 협박하게 된다. 


그러나 환인-환웅-단군의 삼성조 뿌리역사가 한민족의 국통맥이며, 풍류신교의 도통맥임을 알았던 신라와 고려, 조선의 도학자들은 '삼성기''표훈천사''태백일사' 등 환단의 역사가 담겨져 있는 비서를 더욱 깊이 숨겨 전하였으니,  수 백여년 뒤, 바람 앞의 촛불처럼 위태로웠던 대한의 국통이 완전히 끊겨버린 1911년. 계연수 선생에 의해 다시 부활되어 '환단고기' 목판본 30부가 인쇄되었다.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52개(3/17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44 38337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96 86511 2016.12.03
220 고조선 영역 신 연구 사진 신상구 +0 53 2020.07.21
219 국회·靑, 세종시 이전의 필요성 신상구 +0 63 2020.07.20
218 인구경제학으로 본 한국 청년들의 '출산포기 신상구 +0 59 2020.07.19
217 보문산 사정공원에 충청 선비 시인 임강빈 시비 건립 사진 신상구 +0 64 2020.07.19
216 제헌절 72주년을 맞아 법교육과 민주시민교육 강화해야 사진 신상구 +0 64 2020.07.18
215 박병석 국회의장의 제72주년 제헌절 경축식 축사 신상구 +0 59 2020.07.18
214 신자유주의의 문제점과 과제 신상구 +0 80 2020.07.15
213 1907년 출생 문학인 7인 심포지움 소개 사진 신상구 +0 84 2020.07.13
212 유학의 독실한 실천가이자 시서화에 능했던 강암 송성용 선생 사진 신상구 +0 80 2020.07.12
211 한국의 미 세계에 알린 임권택 영화감독 사진 신상구 +0 70 2020.07.11
210 경부고속도로 준공 50년 환단스토리 +0 89 2020.07.10
209 2020 한국형 그린 뉴딜 신상구 +0 106 2020.07.08
208 군산 출신의 축구 영웅 채금석 선생 사진 신상구 +0 116 2020.07.05
207 역사 물줄기 돌리려다 휩쓸려간 ‘역사의 미아 이강국’ 신상구 +0 127 2020.07.02
206 인공지능의 발전과 한국사회 신상구 +0 104 2020.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