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종교와 도道
  • 9천년 역사문화
  • 지구촌 개벽소식
  • 미래문명
  • 건강한 삶
  • 상생칼럼
  • 웹툰
  • English
  • 기타

[책편지] '역사의 쓸모' 이전에, 먼저 생각해야 할 것

STB이재국

2020.02.06 | 조회 413 | 공감 0



최태성의 [역사의 쓸모]의 서문에서 가져온 글입니다.


인문학이 멋진 식사라면 이 모든 요리는 역사라는 그릇에 담겨 나올 겁니다. 

철학과 문학이 메인코스가 될 것이고

예술과 심리학이 풍미를 더해주고 종교를 맛볼 때면

요리사가 가만히 나와 요리가 괜찮았는지 물어볼 수도 있겠지요.

한 끼를 맛있게 먹고 잠시 배가 부른 동안은

마음은 여유로워지고, 불안도 사라집니다.

그런데 모든 요리를 담은 역사, 그 자체를 담는 그릇의 생김새는 무엇과 같을까요? 

그것은 역사가의 역사관 쯤 되지 않을까요. 




지금 어떤 역사책을 가지고 계신가요?

지루하기 짝이 없는 에드워드 카의 “역사란 무엇인가?”가 역사학의 필독서가 된 것은

그릇과 그릇을 만드는 이의 관계를 설명해주기 때문입니다.

깨진 잔에 물을 담을 수 없듯이 금이 간 그릇은 음식을 담을 수 없습니다.

지금 읽고 계신 역사책은 어떤 사람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역사를 담고있나요?


간혹 역사를 전문가들만 연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습니다만,

저는 역사는 소수의 누구만의 것이 아니라,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의 것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에 한 명입니다.

오늘도 힘내세요.


영상으로 보기    에드워드 카 / 영국의 역사가 (1892-1982)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46개(1/5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