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이법과 천지대세를 밝혀주는 증산도 우주관

2014.01.13 | 조회 4412

이 개벽의 진리로 이 우주와 인간 삶의 수수께끼를 하나하나 풀어보자. 지금 무엇이 가장 큰 문제인가?

먼저 상제님 말씀을 읽어보자.


知天下之勢者(지천하지세자)는 有天下之生氣(유천하지생기)하고 

暗天下之勢者(암천하지세자)는 有天下之死氣(유천하지사기)니라

천하대세를 아는 자에게는 천하의 살 기운(生氣)이 붙어 있고 

천하대세에 어두운 자에게는 천하의 죽을 기운(死氣)밖에 없느니라. (道典 2:137:3)


자, 이 말씀을 보라. 천지대세를 아는 것이 모든 문제를 바르게 인식하는 대전제다. 천하의 대세 곧 동양문제 서양문제만이 아니고, 지구촌 인간의 문제 자연계의 문제만이 아닌 우주만유의 문제, 이 대우주의 대세를 아는 지천하지세자知天下之勢者라야, 유천하지생기有天下之生氣, 곧 살 기운이 붙어 있는 것이다. 


이 말씀은 “인류문명이 총체적으로 뒤집어지는, 모든 것의 본질이 뒤집어지는 대개벽의 차원에서는, 무엇을 좀 안다는 게 참 가소롭다. 그런 지엽적인 것 아는 정도로는 어림도 없다. 어디 가서 안다고 내세울 수가 없다.”는 말씀이다. 


천지대세를 말할 수 있어야 된다! 

지금 이 우주가 어디에 와 있는지를 깨쳐야 한다! 

이것이 이 시대의 진정한 도道, 증산도의 가르침이다.


현하의 학문 세계에서는 이런 얘기를 못 한다. 지구촌에 있는 어떤 학자도 지금 이 우주가 어디에 와 있는지, 이 한마디를 못 한다. 또한 불가나 유가, 도가, 서양 기독교에서도 지금 이 우주가 어디에 와 있는지, 객관적인 우주의 이법理法으로 말 못 한다. 


선천 인류 문화는 이미 진리가 바닥났다. 이런 문제를 들고 나온 건, 하늘땅이 열린 이래 증산 상제님 도법이 처음이다. 이 말씀을 들을 수 있는 곳은 이 우주에서 오직 증산도밖에 없다, 상제님 도법밖에! 

 


그 이법을 구체적으로 명쾌하게 밝혀 주는 게 증산도의 우주론이다. ‘우리는 지금 어디에 와 있는가? 지금은 어느 때인가?’ 이 천지대세를 보는, 이 세상 문명의 성격을 규정할 수 있는, 종교·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인류역사의 큰 틀을 볼 수 있는 열쇠가 바로 우주변화의 문제인 것이다. 그에 대해 상제님께서 결론적인 말씀을 하고 계신다. 


“천지대운이 이제서야 큰 가을의 때를 맞이하였느니라.”(道典 7:28:4)


천지대운이 이제서야 큰 가을의 때를 만났다. 지금 큰 가을이 다가온다는 말씀이다, 큰 가을이! 

지구 1년의 가을이 아니라, 이 대우주의 가을철이 목전에 와 있다는 말씀이다. 


-200106 월간개벽 / 1310421 대구프린스호텔 대강연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 전체
  • 증산도
  • 상제관
  • 우주관
  • 인간론
  • 신관
  • 수행관
  • 천지공사
  • 구원론
  • 수부론
  • 일꾼론
  • 민족관
7개(1/1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