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정성을 가지고

진실무망 | 2018.03.19 01:28 | 조회 2887




나는 일편단심一片丹心으로 심혈이 경주競走되는, 마음과 피가 함께 어우러지는 그런 빨간 정성을 가진 사람이다. 


오직 ‘사람을 살려야 한다’는 마음 하나로 꽉 차 있는 사람이다. 


‘이 몸이 죽고 죽어 일백 번 고쳐 죽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옛날 충혼들과 같이 나도 그런 빨간 정성을 가지고 우리 도생들과 함께 뛰고 있다. 


- 도기 129년 10월 7일 태상종도사님 도훈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79개(4/12페이지)
오늘의 말씀(포스트)
2019.12.31 | 4067 읽음
종도사님 말씀
2018.02.08 | 3470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8.02.03 | 3961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8.01.25 | 2452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8.01.16 | 2937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8.01.11 | 2779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8.01.05 | 2965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7.12.29 | 3111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