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벽문화 북 콘서트 부산편12(도교에서 전한 상제님 이야기)

2019.10.20 | 조회 174

 

선가仙家 도교로 들어가서 하느님 문화의 결론을 어떻게 내리는가 보겠습니다.

 

도교에서는 대우주 통치자 하느님, 우주 정치를 행하시는 하느님은 어디계시냐는 물음에 “이 우주에는 중심 하늘이 있다. 그 곳이 대라천大羅天이다.”라고 했어요.

 

 

그곳에 계신분을 상제님이다. 옥황이다 했는데요. 송나라 때는 옥황과 상제를 붙여서 ‘옥황상제’라 했어요.

 

 

송나라 때 왕실에서 ‘이 우주의 일인자가 누구냐? 그걸 알아야 천제를 제대로 지낼 것 아니냐?’ 하니까 대철인들이 “옥황상제님이다!” 했던 거예요.

 

도교의 경전을 보면『도장』이라 하는데 도장경은 참으로 방대합니다.

 

 

그런데 이분들은 도를 통해서 신선으로 천상을 날아다니면서 보고 쓴 거예요. 불법이나 유가나 서교의 기도하는 사람들보다 도가 훨씬 높은 이들이 많아요.

 

여기서 뭐라고 얘기했냐면, ‘우리가 죽어서 가는 천상의 하늘이 동서남북 사방 우주에 각각 여덟 개가 있다. 4×8=32.

 

그 중심이 대라천인데 큰 대 자, 벌일 라 자.  바로 여기에 옥경대玉京臺가 있다.

 

 

옥경은 우주의 중심 수도이고 이 옥경대 보좌에 통치자 하느님, 상제님이 계신다.’고 했어요. 이 하늘을 36천으로 얘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선법의 도를 가장 크게 대중화했다 해서, 하늘에서도 땅에서도 다 인정을 해주는 여동빈呂洞賓. 이분이 뭐라고 얘길 했냐면

 

 

천종天宗, 온 우주의 으뜸 하늘이라는 거예요. 그래서 대라大羅라 하는데, 거기서 우주 만유를 펼쳐놓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언젠가 이분의 문집을 보다가 눈이 갑자기 태평양처럼 크게 떠지며 깜짝 놀랐는데요. 이 대우주의 통치자, 진정한 하느님, 모든 성자를 내려 보내고 우주를 다스리시는 원 하느님은 어디 계시냐?

 

왼쪽 페이지 첫 줄에 이런 문구가 있어요.

 

 

능은 능가한다, 높다는 뜻이고, 능소는 ‘신선조화’, ‘하늘 높이 오른다.’는 뜻으로 능소천궁은 조화천궁이에요. 그러니까 옥황지존, 삼신상제님, 즉 천주님, 하느님은 어디 계시냐? 도솔천궁에 계신다는 겁니다.

 

이 말은 불가의 석가부처가 내려온 도솔천, 미래의 부처님 미륵님이 계신 도솔천궁, 그 주인이 우주의 통치자 상제님이라는 거예요.

 

여기서 불교의 미래불, 미륵부처님과 유교나 도교에서 말하는 우주의 통치자 하느님 상제님과 신관이 통일되는거예요.

 

 

동서 세계 주요 종교의 신관이 여기서 통일되는데요.

 

지난 불교 2천 년 역사에서 ‘도솔천 천주님이 누구냐? 미륵님의 실체가 누구냐?’ 이것을 얘기한 사람이 실제적으로, 문헌적으로 없었습니다. 불교의 어떤 도승도 앞으로 오시는 미륵님의 위격, 신격에 대해 한마디로 정의를 한 인물이 없던 것입니다.

 

신선 여동빈이 천여 년 전에 ‘도솔천 미륵님, 그분이 상제님이다. 그분이 우주의 통치자 하느님이다!’ 이렇게 시원스럽게 한마디를 한 것입니다.

 

세계 주요 종교 가르침의 결론

매듭을 지어보면 지구촌의 모든 종교는 1만 년 전 환국, 배달 이후에 지구촌 원형문화, 시원역사 신교의 맥을 계승한 것입니다.

 

신교는 진리의 뿌리, 믿음의 뿌리, 하나님 문화의 근원인 것이지요.

 

이 신교의 맥을 계승한 동서 성자들의 가르침의 결론은 공통적으로 너희는 비록 지금은 나를 받들고 있지만 앞으로 오는 거대한 변화의 시점, 개벽기에는 우주의 원 한 주인! 그분을 모셔야 한다.

 

부르는 호칭은 문화권에 따라, 언어에 따라, 미륵님이다. 하나님이다. 상제님이다. 이렇게 서로 다르지만 그분은 한분이다. 우주의 아버지가 오신다는 것입니다.

 

 

 

개벽문화 북 콘서트 부산편 1부 끝

2부에서 계속)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 전체
  • 주요말씀
  • 강연회
57개(1/9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