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과 상생

2010.03.11 | 조회 1271

[토요일 아침에] /최미숙 


[서울신문]극즉반이란 말이 있다. 극(極)에 가면 다시 돌아온다는 말이다. 궁즉통이란 얘기도 있다. 절실하게 구하면 그 해답을 구할 수 있다는 의미다. 요즘 세상의 변화상을 지켜보면 정치 경제 사회를 비롯한 전 분야에서 한계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는 것을 절감하곤 한다.

그러나 한계는 극복하는 데 그 의미가 있는 것이며, 이를 계기로 인류 문명이 비약적인 발전을 해온 것을 역사가 증거하기도 한다.

요즘 국내외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블루오션도 극즉반의 예라 할 수 있겠다.

블루오션은 치열한 경쟁으로 과열되고 있는 산업 사회에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포드사의 경우 당시 비싸고 사치스러워 부유층의 전유물이었던 자동차를 가치혁신으로 현실적이고 편리한 운송수단으로 자리잡게 하였으며 동시에 성공의 키도 거머쥐게 되었다.

또한 고 비용에다 진부하여 사양길로 접어들고 있던 서커스를 전혀 새롭고 세련되게 변화시킨 시르크 뒤 쏠레이유의 성공 등…. 많은 기업들이 여기에 초점을 맞추어 변화를 시도하려 하고 있다.

블루오션이란 일반적인 상식을 깨는 새로운 가치를 설정하고 미지의 고객층을 형성하여 거의 경쟁이나 흔한 벤치마킹도 하지 않고 성공을 이룬다는 것이다. 기업이 성공하지만 다른 경쟁사에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니며 고객에게 부담을 주는 것도 아닌 글자 그대로 윈-윈 전략이 아닐 수 없다. 이것이 다름 아닌 상생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대학에 일음 일양 지위도(一陰一陽之謂道)라고 하였다. 한번은 음하였다가, 한번은 양하였다가 하는 것이 바로 도라는 것이다.

밤이 지나면 낮이 찾아오고. 만물이 번성하는 봄여름이 지나면 열매맺고 쉬는 가을 겨울이 찾아오듯, 불행이 지나면 행복이 시작되듯 만물은 극에 다다르면 다시 회귀하는 본능이 있는 것이다.

조카가 어렸을 때 자주 무릎이 아프다고 투정을 부리는 것을 보았다. 그럴 때마다 어머니는 ‘크려고 그러는 거다.’ 고 말씀하셨다. 지나고 보면 훌쩍 커 있는 조카를 보게 되었다. 인간을 비롯한 모든 생명은 상극의 고통속에서 커가고 상생의 조화속에서 성숙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제 이 문명의 대 전환기에 이르러, 상극의 치열한 경쟁인 레드오션 외에 고객과 기업이 서로 살고 서로 도와주는 상생의 성숙한 블루오션의 바람이 불고 있으니 정말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블루오션이 경쟁에서 완전히 해방된 것은 아니다. 가치 혁신을 이루어 이윤을 내고 성공을 했기에 타 기업들은 점차 모방을 하게 될 것이고 따라서 또다시 치열한 경쟁 구도 속으로 휘말리게 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하지 않겠는가.

블루오션으로 성공한 기업은 또 다른 성공을 위해 일정 시간이 지나면 새롭게 거듭나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결국 퇴보하고야 말 것이다.

블루오션 또한 매우 비전있고 성숙된 경제 전략이긴 하지만 아직 인류가 꿈꾸어온 이상세계와는 거리가 멀다.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시원한 파도 소리를 들으며 앞으로 펼쳐질 상생의 대도 세계를 그려본다.

100년전 증산 상제님께서 이 땅에 오시어 행하신 천지 공사 프로그램 그대로 세상은 말없이 변화해가고 있다. 상제님께서는 “남 잘되는 공부하라.”고 말씀하셨다. 또한 “남 잘되고 남은 것만 차지하여도 우리 일은 된다.”고 하셨다. 필자는 먼저 남 잘되게 하는 공부만이 진정으로 인류가 함께 영원히 공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 생각한다.

억지로 꾸미지 않아도 모두가 저절로 마음에서 우러나 남 잘되게 하려는 그런 세상. 그것이 바로 천지의 열매인 인간이 사는 우주의 가을 세상일 것이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40개(4/6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