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4:147] 약은 곧 태을주니라

2017.04.15 | 조회 2326



오는 대개벽기에 약은 태을주


신농씨가 백초(百草)를 맛보아 약을 만들어 구제창생(救濟蒼生)에 공헌하였거늘 우리는 입으로 글을 읽어서 천하창생을 구제하느니라.


태을주(太乙呪)는 수기 저장 주문이니 병이 범치 못하느니라.


내가 이 세상 모든 약기운을 태을주에 붙여 놓았느니라. 약은 곧 태을주니라. 


[道典 4:14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개(1/1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