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종교와 도道
  • 9천년 역사문화
  • 지구촌 개벽소식
  • 미래문명
  • 건강한 삶
  • 상생칼럼
  • 웹툰
  • English
  • 기타

종교의 시대는 막을 내렸다. 이젠 『종교에서 영성으로』 길희성 교수

상생방송 이재국PD

2020.07.02 | 조회 474 | 공감 0


오늘 소개하는 책은 길희성 교수님의 『종교에서 영성으로』 입니다. - 인간은 자기 몸 뿐 아니라 마음이나 생각까지도 의식하고 성찰할 수 있는 존재다. - 인간은 '지금의 나'와 '되어야 할 나' 사이에서 갈등한다. - 행복해지기 위해 개인의 주체성을 회복했지만, 결코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저자는 그것은 지나친 자의식 때문이라고 합니다. 탈종교의 시대, 이제 종교의 시대는 막이 내리고 영성의 시대가 왔다고 말합니다. 종교의 편협함을 뛰어넘어, 과학과 이성이 영성으로 승화되는 길을 찾아가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의 주장이 그리 낯설지 않습니다. 1860년 동학을 창도한 수운 최제우 대신사님은 성자들의 시대, 즉 종교의 시대가 끝이나고 이제 성부의 시대, 무극대도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선언했습니다. 근현대의 문이 열리고, 인간의 존엄성이 하늘과 땅 가운데 가장 아름답게 빛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지만 여전히 현실은 민족, 종교, 피부색, 빈부, 신분의 차별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 책은 영성의 길, 지성의 길을 찾아갈 수 있도록 나침반이 되어 줄것이라 생각합니다.


<영상바로가기 클릭>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68개(1/7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