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금관총 주인 "이사지"왕

carpediem | 2019.05.31 22:55 | 조회 704 | 추천 31

1921년 금관총이 발굴 되면서

이 무덤의 주인이 "이사지"왕 이란 것이 밝혀졌지만

단지 경주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신라왕 중 한명일 것이다 라는 주장을 학계에서는 하는데,

신라 역대 임금 중 그 누구도 "이사지"라는 이름이 없습니다.

어제 삼국시대 역사 연구를 과학적으로 접근하는 유투버의 동영상을 보던 중

금관총에 관한 연구를 올린 것을 보았습니다.

이 무덤 주인이 왕이 아닌 귀족이라는 학계 주장도 소개 하던데

이는 바로 엉터리라는 걸 알았습니다.

왕도아닌 사람이 사후에 왕으로 승격되어 왕관까지 묻어주는

말도 안되는 그 당시 상식으로도 말이 안되는 주장이죠.

그리고 경주사람들은 왕릉들이 신라왕의 무덤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

신라가 있기 훨씬 이전에 있었다고 전해졌으며

일제 시대에 본격적인 역사왜곡으로 신라왕의 능으로 바껴버렸고

오늘날 잘못된 역사적 사실을 사실인 양 알고 있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그래서 누군지 너무 궁금해서

설마 환단고기에 기술되어 있는 고대 임금 중에 있지 않을까 추측을 하고

검색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던 중 마한세가의 역대표에서

23대 임금 "아사지" 임금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앞글자만 다를 뿐 가장 비슷한 이름이고 또한 왕인거죠.

아마 후대에 "이"자가 "아"자로 바뀌어 전해져 환단고기에 기록되었을 수 있겠다 생각됩니다.

시기는 bc934년

분명 청동기 시대라고 배웠는데 철제 무기인 고리자루칼이 있는 겁니다.

정확한 연대 측정을 해 보면 알게 되겠지만

만약 bc1000년 전이라면

철기 시대는 훨씬 앞서게 되는 것이고

경주에 있는 왕릉들은 거의 다 마한시대 왕의 무덤이 되는 겁니다.

역대 왕들의 수와 왕릉 수가 비슷하면 맞다고 볼 수 있죠.

그리고 천마총의 천마화도 어쩌면 마한의 상징이라 추측이 됩니다.


경주의 왕릉들은 신라왕의 것이 아니다

오늘날 경주사람들은 왕릉을 신라왕 무덤이 아니라고 알고 있다

훨씬 이전에 존재했었다고 말한다

금관총 무덤 주인이 "이사지"왕 무덤이다

"이사지"왕은 신라왕 중에 없다.

환단고기에 기록된 마한세가의 23대왕 "아사지" 임금이 있다.

앞글자만 다르고 두 글자 정확히 일치한다

마한은 신라보다 더 오래된 국가이다.

천마총에 천마화가 발굴되었다.

마한과 천마에 대해 연관성이 있을 것이다.


저는 딱 감이 오는군요.

느낌이 오네요.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702개(1/114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35 15364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78 63512 2016.12.03
1700 동지(冬至)와 크리스마스 상생정보 +0 16 2019.12.12
1699 천안 향토사학자 고 이원표(李元杓) 선생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0 35 2019.12.06
1698 대전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단군정맥 제4351주년 개천대제 엄숙히 봉행 신상구 +0 202 2019.11.07
1697 호사카 유지 교수가 말하는 『독도, 1500년의 역사』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0 220 2019.10.26
1696 10월 25일은 독도의 날 환단스토리 +0 168 2019.10.26
1695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 오늘(10.26) 환단스토리 +0 217 2019.10.26
1694 이어령 마지막 인터뷰 "죽음을 기다리며 나는 탄생의 신비를 배웠네" 환단스토리 +2 387 2019.10.19
1693 강증산 상제 강세지 간판 보수용청 song**** +12 622 2019.06.20
1692 “탄허스님의 모든 사상은 미래학이다” 사진 환단스토리 +12 829 2019.06.05
>> 경주 금관총 주인 "이사지"왕 carpediem +31 705 2019.05.31
1690 매년 음력 5월 10일 내린다는 '태종우(太宗雨)' 환단스토리 +26 478 2019.05.08
1689 "일왕에 속죄 맡긴 채 정치권은 회피"…일본서 비판론 환단스토리 +21 489 2019.05.06
1688 '녹두꽃' 신경수PD "동학운동은 배경, 지금 청년들의 희망에 대한 이야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20 680 2019.04.26
1687 필리핀에서 규모 6 지진 실제로 당해보니 환단스토리 +15 637 2019.04.25
1686 사단법인 단군정맥이 대전 중구문화원에서 제4259주년 어천대제 엄숙히 봉 신상구 +15 625 2019.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