늪, 못, 큰 바다 같이 돼라

진실무망 | 2017.10.25 14:00 | 조회 1216




우리 도생들은 커다란 늪, 못, 큰 바다 같이 돼라


그 늪 속에는 아침에 생겼다 저녁 때 죽는 하루살이 깔따귀 같은 것도 있고, 거기는 거머리, 송사리도 있고, 미꾸라지, 붕어가 있는가 하면 큰 배암도 있다. 


거기는 썩어서 냄새도 나지만 한쪽에서는 좋은 연꽃도 필 수 있다. 그걸 연못이라고도 한다. 그 늪은 만유 생명을 다 담아서 그걸 다 수용해준다.


학술용어로 그걸 택국(澤國)이라고 한다. 못 택(澤) 자, 나라 국(國) 자. 한 나라 속에는 김가, 이가, 박가, 최가 뭐 별별 수많은 혈통을 수용한다. 


악한 놈도 착한 놈도, 소 탄 놈도 말 탄 놈도 별 거 다 수용하잖는가. 그렇듯이 사람은 틀이 넓고 커서 다 수용을 하는 넉넉한 사람이 돼야 한다. 


- 태상종도사님 도훈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포스트)
2017.11.17 | 467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7.10.27 | 774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7.10.25 | 1217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7.10.19 | 722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7.10.11 | 899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7.09.14 | 849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
2017.09.05 | 958 읽음
태상종도사님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