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만나야겠다

상생정보 | 2018.06.01 17:52 | 조회 502

서울잠실도장 최○○ 도생님

제가 도를 찾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증산도를 알아보고 있을 때의 체험담입니다.

 

저희 어머니는 그때쯤 불현듯 '하나님을 만나야겠다.'는 생각이 드셨다고 합니다.

 

오십 평생을 무교로 사신 분인데 하나님을 찾아야겠다는 마음이 간절하고 너무 절실하게 느껴지더랍니다.


어머니께서는 '교회에 가면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는 얘기를 누군가에게 들은 것이 기억나 교회를 가셨는데요.

 

교회에 가자마자 하나님을 찾아야겠다는 마음에 눈물이 났고, 본인 스스로도 '나는 무교인데 내가 왜 이러지?'하고 너무 신기했다고 합니다.

 

당시 교회가 너무 멀어 차를 네 번 갈아타야 갈 수 있는 곳이었는데. 힘든 줄도 모르고 열심히 다니셨습니다.

 

그런데 여호와와 예수님의 관계에 대해 설명을 들을 때, 어머니가 찾고 싶어 했던 하나님과 조금 거리감이 있다고 느끼며 '이게 아닌데'하는 생각이 들더랍니다.

 

그리고 어머니께서 개인 기도 시간에 '하나님 아버지 이름으로 기도드렸습니다.'라고 하니 옆에서 보고 있던 전도사가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렸습니다.'  이렇게 하라고 시켰고,

 

어머니는 "하나님을 만나고 싶어서 왔는데 왜 교회는 예수님을 먼저 찾아야 하냐?" 이렇게 묻자 마음에 와닿는 답변을 못해 주더랍니다.

 

무엇보다 '예수님의 이름으로'라고 하려고 하는데도 이 '예수님'이라는 단어가 안 나왔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어머니는 기독교에서 하나님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위태로운 누런 소와 텅빈 여물통

보통 소는 조상이라고 하는데요.

 

어머니는 그 무렵 집에 와서 잠을 자면 꿈에 임신한 크고 누런 소가 절벽 아래로 떨어지게 생겨 바둥거리는 게 보이고, 또 소 여물통이 보이는데 그 여물통이 다 비어 있었다고 합니다.

 
어떤 날은 교회에 나가실 때 꿈에 '서 있는 입불'이 보였고, 그 입불을 보는 순간 '아,저거 속리산 미륵불 같은데' 이런 생각이 들더랍니다. 미륵불은 사실 상제님이시잖아요.

 

그런데 저는 그때 증산도를 막 알아보고 입도를 준비하고 있을 때였고 어머니께 진리적인 얘기를 한 적이 전혀 없었습니다.

 

또 거실에 앉아 계시면 하얀 바지저고리를 입으신 분이 앉아 있는게 보였다고 합니다.

 

그때 저는 증산도를 찾고 어머니는 하나님을 찾으려고 교회에 갈 때니까 서로 응원을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제가 도장 포정님께 "우리 엄마가 교회를 나가시는데 자꾸 꿈에 조상님과 관련된 꿈이 보이고 미륵불이 보인다고 하시는데 왜 그런가요?" 하고 물어보니,

 

"어머니는 교회보다는 증산도에 인연이 더 많으신 분 같다. 증산도에 오실 것 같다."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그 후 제가 엄마를 본부 태을궁에 한번 모시고 왔는데요. 솔직히 걱정을 했습니다.

 

증산도가 잘 안 알려져 있으니 '뒤에 어진을 보고 혹시 무당 집 같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아니면 도공 하는 걸 이상하게 보지 않을까?' 내심 걱정을 했는데요.

 

그런데 어머니가 태을궁 문을 열고 상제님 어진을 딱 보더니 "상제님 너무 귀여우시다"라고 하시고 또 도공을 하고 나면 몸이 가뿐해진다고 하셨습니다.

 

제가 그 당시에는 도훈 말씀을 듣고 나면 기운이 밀려와서 어질어질하고 힘들어 했는데요.

 

그래서 헤롱거리고 있자 어머니가 툭툭 치면서 "종도사님께서 저렇게 좋은 말씀을 하시는데 너도 옆의 사람들처럼 열심히 듣고 받아적어." 이러시는 거에요.

 

그래서 정말 우리 엄마가 인연이 있으신 것 같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또 제가 선릉역 '도道 모임 강좌'에 데리고 간 적이 있는데요. 거기는 교수님,한의사님 등 여러 강사진분들이 나와서 우리나라 역사를 중심으로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진리를 설명해 주시잖아요.

 

어머니께서 그걸 듣더니 "나라에서 나서서 해야 될 일을 어떻게 증산도에서 하고 있냐?" 사람들이 잘 모르고 선입관을 갖고 있어서 그렇지 증산도 사람들 알고 보면 굉장히 훌륭하신 분들이다.

 

나는 기독교를 다니더라도 너는 꼭 이 증산도를 해라." 그렇게 말씀하셨어요.

 

 

그래서 아직까지는 때가 안됐나 보다 생각을 하고 계속 수행을 하면서 어머니가 입도할 때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머니가 교회에서 예배를 보고 있는데 불현듯 '내가 원하는게 이게 아닌데 내가 여기 왜 와있지?' 이런 생각이 들었대요.

 

그래서 그 교회에서 나왔고 하나님을 얘기하는 교회를 찾아 서울,경기 일대를 1년 동안 찾아 헤맸습니다.

 

제가 이제 때가 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기독교에서 말하는 하나님과 제가 찾은 하나님 두 분 중에 어떤 분이 참하나님인지 교회랑 증산도 진리 공부를 함께 해 보자고 제안을 했습니다.

 

이후 제가 기독교 역사와 우리나라 역사에 대해서 쭉 설명을 해 드렸어요.

 

그러니까 어머니께서 '아, 내가 찾던 하나님은 증산도에서 말하는, 우리 고유의 신앙이었던 상제님이시구나.' 그걸 깨달으신 거예요.

 

그래서 성격 책 공부 세미나를 2개월 만에 접고 새해가 되는 아침에 딱 눈뜨자마자 '아, 이제 증산도 해야겠어. 나 이제 상제님 믿어야겠어.' 이렇게 결심을 하셨대요.

 

증산도에 와서 스스로 21일 정성수행에 들어 가셨고, 그 과정에서 꿈에 소도 나오고, 조상님도 뵙고 하니까 조상님들께 감사 인사도 드렸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신앙 열심히 하겠다는 마음 가짐으로 100일 정성수행도 추가로 하시며 정성 수행 동안에는 교회에 다닐 때와는 전혀 다른 체험을 하셨는데요.

 

교회에 다니실 때는 꿈에 황량하고 좁은 겨울 길이 보였는데, 증산도를 만나고 나서는 새로 만들어서 뻥 뚫려 있는 큰 도로가 보이더랍니다.

 

그 길이 이제 막 만들어서 시멘트가 안 마른 상태의 따끈따끈한 길이었다고 합니다.

 

길에는 빛이 쏟아지는 모양이 보이고, 외할아버지께서 큰 가마솥에 소 여물을 가득 담고 끓이기 위해 불을 지피려고 준비하고 계신 모습을 봤다고 합니다.

 

어떤 때는 수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서 쉬는데, 교회 다닐 때는 비어 있던 소 여물통에 수십 개의 숟가락이 꽂혀 있고 거기서 소가 먹고 있는 모습도 보이고,

 

또 집안으로 맑은 물이 흐르면서 도적부로 짐작되는 종이가 떠내려오는 모습도 봤다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이런 과정속에 입도를 하셨고, 증산도에서 마침내 참하나님을 찾게 되셨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신앙과 수행(포스트)
2018.06.01 | 503 읽음
도공체험
2018.05.30 | 1220 읽음
도공체험
2018.05.03 | 699 읽음
도공체험
2018.02.26 | 1310 읽음
도공체험
2018.02.22 | 1025 읽음
도공체험
2018.02.22 | 689 읽음
도공체험
2018.02.03 | 1718 읽음
도공체험
2018.01.22 | 855 읽음
도공체험
2018.01.17 | 832 읽음
도공체험
2017.12.11 | 1334 읽음
도공체험
2017.11.28 | 2490 읽음
도공체험
2017.11.27 | 1607 읽음
도공체험
2017.11.27 | 903 읽음
도공체험
2017.11.25 | 734 읽음
도공체험
2017.11.24 | 989 읽음
도공체험
2017.11.09 | 1885 읽음
도공체험
2017.10.28 | 971 읽음
도공체험
2017.10.26 | 2379 읽음
도공체험
2017.10.19 | 763 읽음
도공체험
2017.10.17 | 661 읽음
도공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