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참회기도의 중요성

상생정보 | 2019.01.18 15:17 | 조회 622

 

증산도 부산동래도장 강○○ 도생님

동지맞이 척신해소를 위한 참회 정성수행을 하면서 체험한 사례입니다.


참회 정성수행 20일차까지 너무나 힘든 여정이었습니다. 매일매일 체험을 하였는데요. 특히 오늘의 체험은 잊을 수 없는 체험이었습니다.

 


20일차 참회 정성수행을 시작하기 전 조상님께 기도를 드렸습니다. 정성수행을 하면서 알게 된 내용에 대해 진외가 조상님께 깊이 있게 심고하며 기도를 하였습니다.

진외가 조상님! 조상님이 생각한 길이 대의와 명분에서 어긋남이 없었다 할지라도 상대방은 한으로 남았고 모든 것을 잃으셨습니다. 태모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죄가 없어도 있는 것 같이 좀 빌어라, 이놈들아!” 하셨습니다. 진외가 조상님이시여! 부디 깊이있게 반성하시고 대화를 통해 모르셨던 잘못이던, 알고 있으신 잘못이던 꼭 진심으로 참회하시길 바랍니다.
 
'저와 조상님이 함께 참회 해야 되오니, 꼭 자손의 부탁을 들어 주시옵소서!' 하고 기도를 하는데 눈물이 흘렀습니다. 저의 진심이 전달되기를 기도한 후 배례를 하는데 마음이 찢어지게 아팠습니다.

 


그렇게 50배를 할 때 즈음 쾅! 쾅! 소리가 들렸습니다. 저희 진외가 조상님이 척신님께 '잘못했습니다. 어르신! 어르신! 제 자손과 함께 용서를 비옵니다. 그때는 그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죽고 나서야 잘못을 아옵니다. 잘못했습니다.' 하시는데, 쾅! 쾅! 쾅! 여러번 소리가 울려퍼져서 들렸습니다.
 
그시각 도장에는 저 혼자였는데 너무나 선명하게 들렸습니다. 조상님과 척신님과의 대화를 통해서 한이 맺히신 이유와 원인을 느끼고 알 수 있었습니다. 역모사건이 일어났을 때 저의 진외가 집안이 사돈집안을 밀고하여 모든 가족이 죽음을 당하게 되어 100년의 원한을 품은채 오늘까지 이어져 오고 있었습니다.

 

서로의 대의와 명분이 달랐으며 서로가 지키고자 하였던 세상이 달랐습니다. 진외가 조상님은 지금까지 모셔왔던 왕을 지켜주려 하였으며 밀고를 하는 과정에서 친구이자 사돈집안이 죽음에 이르게 되어 깊은 한이 뿌리 깊이 남아 있었습니다.

 

 

 
저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빌었습니다. 양가 집안의 인연이 깊었기에 한이 더욱 크게 남아 있으신 것 같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 부디 용서하시고 해원하셔서 후천오만년을 함께 갔으면 좋겠습니다.

상제님이시여! 태모님이시여! 태상 종도사님이시여! 종도사님이시여! 천지의 모든 신명님들이시여! 부디 진외가의 척신님들을 지켜주시고 꼭 해원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후천오만년을 같이 갈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옵소서. 기도를 하였습니다.
 
그렇게 기도를 하는데 마음에서 '○○아 고맙다. 그리고 미안하구나. 너의 진심과 너의 조상의 마음을 알았으니 그걸로 되었다. 그거면 되었다. 이제 나는 간다 잘 있거라.' 하는 말이 울려 퍼졌습니다.

그 후 도장 전체에 물방울과 별빛이 가득 차 있는 것을 보았는데요. 마음에 응어리와 아픔이 풀리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지난 진외가 천도식 당시에는 척신할머니 해원천도식을 함께 모신적이 있는데요. 그때 가족분들이 뭔가 풀리지 않는 이유가 있었는데,  이번 체험과도 연관이 되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한이 깊으셔서 남아 있는 한을 도공할 때 꾸준히 기도해 드렸습니다.

이번 체험을 통해 꾸준한 참회기도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는데요. 참회는 꾸준히 해야하며 하다보면 그 이유를 알게 되고 풀어 가는 과정을 체험하게 됩니다. 참회기도의 생활화를 해야 함을 깨달으며 동지대천제를 계기로 태을주 읽기와 도공수행을 더욱 열심히 하여 도맥성장과 도장성장을 이뤄내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신앙과 수행(포스트)
2019.01.18 | 623 읽음
도공체험
2019.01.03 | 1064 읽음
도공체험
2018.11.22 | 1060 읽음
도공체험
2018.09.28 | 1121 읽음
도공체험
2018.07.11 | 3475 읽음
도공체험
2018.07.02 | 4637 읽음
도공체험
2018.06.01 | 1589 읽음
도공체험
2018.05.30 | 2762 읽음
도공체험
2018.05.03 | 1544 읽음
도공체험
2018.02.26 | 1919 읽음
도공체험
2018.02.22 | 1727 읽음
도공체험
2018.02.22 | 1283 읽음
도공체험
2018.02.03 | 2393 읽음
도공체험
2018.01.22 | 1416 읽음
도공체험
2018.01.17 | 1343 읽음
도공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