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그 대답을 묻던 여정

상생정보 | 2019.08.05 17:42 | 조회 58

서울광화문도장 박○○도생 (여,51)
종교를 갖고 있지 않던 저에게 믿음이 생기고 신앙인으로서의 첫발을 내딛는다는 것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생각해 보지도 않았던 일이었습니다.

 

어머니께서 불교와 인연이 깊으셔서 저도 가끔씩 어머니를 절에 모셔다 드리고 함께 법문을 듣기도 했습니다. 또 학창 시절 친구를 따라서 교회에 갔었던 기억도 있습니다만, 저의 종교는 늘 무교였습니다.

 

타고난 성향이 삶의 희로애락에 대해서 민감하지 않고, 행복함과 괴로움도 인생의 과정에서 순간순간 왔다가 가는 허무한 감정들 중 하나일 뿐 큰 의미가 없었습니다.

 

 

살면서 어렵고 힘들 때는 본능적으로 막연한 하나님을 향해 맘속으로 기도하며 정신적 위안을 얻고 현실의 아픔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기를 기원하곤 했습니다만, 그것은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사후 세계, 윤회, 삶의 허무함, 존재의 이유에 대한 명쾌한 대답을 준 종교가 없었던 이유였겠지요.

 

게다가 여러 종교의 신들은 어째서 지구상에서 끊겨 본 적이 없는 참혹한 전쟁과 질병과 차별, 개인·정치·국가 간 약육강식의 불평등을 해결해 주지 않는 것인지, 아니면 못하는 것인지,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또한, 종교 간의 갈등으로 인한 전쟁으로부터 무고하게 희생당하는 사람들을 보다 보면 ‘과연 신은 존재하는가?’라는 생각이 들면서 종교에 대해서는 회의적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입도를 결정하기 전까지 남들보다 많은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무한한 우주를 만들고 돌아가게 하는 보이지 않고 만져지지 않는 막연한 힘 혹은 에너지, 혹은 기운…(제가 아는 단어로는 정의할 수 없는) 그 무언가는 분명히 존재한다고 믿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존하는 모든 종교에서 말하는 ‘신’, ‘절대자’일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렇다면 이는 분명히 ‘하나’이어야만 할 것이며, 세상 모든 종교에서 지칭하는 표현이 다를 뿐 결국 동일한 존재여야만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명쾌하고 심오한 진리에 길을 찾다

저에게 상제님의 진리를 알려 주신 강남도장의 이○○부포감님은 학원에서 알게 되었는데, 학우들과 얘기를 나누던 중 평소 약한 체력과 종종 가위눌리는 일이 있다는 얘기를 우연히 했는데, 어느 날 태을주 주문이 쓰여 있는 종이를 주시고, 운장주를 알려 주셨습니다. 또 무심하게 개벽지며 체험담 모음집이며 한민족과 증산도, 개벽실제상황 등의 책들을 꾸준히 건네주셨습니다.

 

 

종교에 관심 없던 저는 책들을 방에 잘 모셔만 두었었는데, 어느 날 저렇게 확신을 갖고 말없이 전해지는 꾸준한 정성에 한번은 읽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중 아담한 크기의 『한민족과 증산도』 책을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 보기 시작했습니다. 책 내용 가운데 특히 우주1년이라는 개념은 신선한 충격이었고, 이것은 옆에 쌓여 있던 다른 책들에 대한 진지한 궁금증으로 이어졌습니다. 다른 책을 읽게 되면서 어색하긴 했지만 거부감 없이 도장 방문으로 연결되었습니다.

 

도장에서 포정님과 함께 팔관법을 공부했는데 전후로 읽었던 진리 서적들과 도전을 통해 본 증산도는 처음에는 낯설기도 하고 놀라웠지만, 명쾌했고 모호하지 않으며 언제나 막힘이 없었습니다. 들여다볼수록 심오했고 감탄이 나오고 무궁무진했고 너무나도 완벽하게 통해 있었습니다.

 

우주1년의 원리가 그랬고, 천부경과 하도 낙서가 그랬고, 9천 년 우리 역사가 그랬습니다. 빈틈이 없이 모든 것을 아우르고 연결되고 통해 있어서, 진정한 천지의 주재자이심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또한, 도장 외부에서 진행되는 도전 특강에서는 상제님의 발자취를 기록해 놓은 도전 속 문자들이 살아 움직이고, 100여 년 전의 시공간과 현재의 시공간이 입체적으로 느껴지는 짜릿한 기쁨을 느끼면서 점점 자연스럽게 입도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제까지 막연하고 모호하게만 들렸던 선천의 철학과 종교에서 말하는 진아眞我를 찾는 길. 그 구체적인 의미와 실질적인 방법을 명확히 알게 되었습니다.

 

  • 천지무일월공각(天地無日月空殼)이요 일월무지인허영(日月無至人虛影)이니라. 천지는 일월이 없으면 빈 껍데기요 일월은 지인至人이 없으면 빈 그림자니라.

  • (증산도 도전道典 6:9:4)

 
이때에 태어났기에 가야만 하는 길, 이제 그 지인至人이 되고자 합니다. 저를 이 길로 이끌어 주시기 위해 한없는 정성을 들이셨을 조상 선령님들께 감사함을 드리고, 하루하루 더 깊어지는 성경신의 마음으로 진정한 참도인이 되어 보은하겠습니다. ◎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68개(1/39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268
아버지의 영적인 인도로 진리를 만나다 사진 첨부파일
진주도장 박○○도생 (여,58)살아온 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삶이 참 순탄치 않았습니다. '삶이란 무엇인가?' 자주 생각했던 날들도 떠오르는데요....
31 2019.08.14
>>
종교, 그 대답을 묻던 여정 사진 첨부파일
서울광화문도장 박○○도생 (여,51)종교를 갖고 있지 않던 저에게 믿음이 생기고 신앙인으로서의 첫발을 내딛는다는 것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생각해...
59 2019.08.05
266
과연 상생방송에 해답이 있었네요 사진 첨부파일
의정부도장 문○○도생저는 평생 불교 신앙을 했습니다. 젊을 때 총지종 신앙을 시작해서 10여 년 다녔고 그 뒤로는 천태종 신앙을 지금까지 20년...
82 2019.07.24
265
『환단고기』를 상고사의 정사로 인정하는 것에 전율을 느끼다 사진
『환단고기』를 상고사의 정사로 인정하는 것에 전율을 느끼다이○○(남, 54) / 대구대명도장 / 148년 음력 8월 입도고성 이씨의 자손으로유년...
226 2019.06.12
264
증산도 진리를 통해 어머니 하느님을 만난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사진
증산도 진리를 통해 어머니 하느님을 만난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https://youtu.be/zqccICiqqbk두 도생 모두 30년 넘게...
390 2019.04.27
263
아침수행으로 하루를 시작하다 사진 첨부파일
포천신읍도장 류○○도생 저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청수를 모시고 수행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랐습니다. 아버지는 6남매 중 둘째인 저에게만...
567 2019.03.14
262
선물처럼 찾아온 상제님 진리 사진 첨부파일
청주흥덕도장 황○○ 도생가난한 집 5남매의 둘째 딸로 태어나며 시작된 제 삶은 외롭고 고단하기만 했는데요. 7살 우연한 사고로 얻은 병으로 가족...
1061 2019.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