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평생의 기도로 길을 찾다

상생정보 | 2020.01.13 11:10 | 조회 474

증산도 서울합정도장 박○○도생님 (여, 56세)


저는 어릴 적부터 교회를 다녔습니다. 평소 많은 이를 돕는 사람이 되고, 좋은 일을 많이 할 수 있기를 기도해왔습니다. 하지만 제가 겪었던 주변 환경은 어쩌면 지옥과도 같은 전쟁터였고, 벗어나고 싶었지만 그러기엔 제가 너무 어리고 약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아버지는 저와 제 동생들에 대한 미움이 크셨습니다. 그런 아버지를 위해서 잘 해보려했지만 엄두가 나질 않았습니다. 또한 집안 어른들의 싸움으로 저와 제 동생들은 마음의 큰 고통을 겪어야했습니다.


어린 저는 여러 무서운 상황에서 언제나 하느님께 지켜달라고 기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증산도와의 첫 인연은 대학교 2학년 때입니다. 증산도 동아리 후배의 권유로 처음 금산사라는 절을 갔습니다. 거기엔 세 분의 부처님이 계셨는데요.


그 중 왼편에 계신 부처님을 뵙고 절을 하는 순간 "이제야 왔느냐!" 라는 울림이 들렸습니다. 너무도 따스하고 저를 너무도 사랑하신다고 느꼈고, 그 순간 저는 그 자리에서 너무도 그립고 보고싶은 이를 만난 것처럼 아기같이 펑펑 울었습니다.


그런 경험이 있었지만 여전히 당시 저의 환경은 너무도 좋지 않았습니다. 친정어른들은 교회를 다니면서도 서로를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아버지께서는 결혼을 안 하겠다는 저를 반강제로 결혼을 시키셨고, 결혼을 해서 25년 가량을 친정, 시댁, 남편이 모두 저에게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큰 고통과 시련을 안겨주었습니다. 


제 스스로 잘하려고 노력함에도 불구하고 그들에게는 더 이상 아무 도움을 줄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는 너무도 아프고 괴로웠습니다. 그러다 문득 이제는 주변을 정리해야 할 때가 왔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제 스스로에게도 단호해질 수 있었습니다.


지나고보니 이 모든 것이 자연의 순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큰일을 감당하기 전에 저에게 시련을 주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길을 찾다

저는 어릴 때부터 제가 왜 살아야만 하는지 그 해답을 찾고자 기도를 해왔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어느 날 그릇을 닦다 우연히 어떤 말씀을 듣게 되었습니다.


미륵불께서 인간을 구하고자 지상에 내려오실 때 우리도 당신 뜻에 따르겠다는 맹세를 하였고, 그래서 어떤 큰 사명을 부여받고 세상에 왔다는 것을 깨닫게 된 것이었습니다.


교회만 다닌 저는 사실 다른 종교에 대해서는 잘 몰랐습니다. 대순에도 가보았지만 왠지 모르게 신뢰를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대학교 2학년 때 금산사에 가서 미륵불을 뵙고 오열했던 기억이 났고, 좀 더 알아보던 중 미륵불이신 상제님과 조상님을 모시는 종갓집이 증산도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딸과 함께 가까운 도장을 찾아보았고 합정도장에 전화를 하고 방문을 하였습니다. 포정님께서 따뜻하게 맞아주시고 진리에 대한 궁금한 부분들을 잘 정리해 주시어 그 동안 풀지 못했던 의문을 해소할 수 있었습니다.


진리서적을 소개 받았고 도장에 몇 차례 방문을 하면서 동지대치성 때 입도를 한다는 말씀을 듣고 대천제 참석과 입도를 결심하였습니다.


앞으로 맞이해야 하는 개벽이 멀지 않았으며 철저하게 준비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저 또한 비록 많이 늦었지만 우리 민족과 전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크게 봉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96개(1/43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296
상생방송을 시청하는 것이 일상이 되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경주노서도장 조영희 도생저는 평소 동양철학과 동서양 역사, 특히 우리 한민족의 역사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주역 등 여러 권의 책을 읽고 ...
46 2020.05.27
295
종교적 의구심과 방황의 시기를 거쳐, 증산도를 만나다 사진 첨부파일
고양마두도장 문현철 도생(남,57세) 종교적 의구심과 방황의 시기 저는 조부모님께서 불교를 믿으신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절을 ...
589 2020.05.20
294
전생을 체험하는 꿈을 꾸고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광주상무도장 이복자 도생(여, 55세) 저는 어릴 때부터 가슴 한 켠에 늘 꿈틀거리는 소리가 있었습니다. ‘나는 누구인...
1127 2020.04.07
293
“나는 옥황상제니라.”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창원명서도장 장한용 도생 (남, 77세) 제가 중학교에 다닐 때 일입니다. 친구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가 3일째 되는 날 ...
1178 2020.04.06
292
도장에 가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이유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익산신동도장 이진호 도생2남 3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저는 넉넉지는 않았지만 화목한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개구쟁이였던 터라 아버지의 꾸지...
617 2020.03.14
291
참진리를 찾아 고국으로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의정부도장 그레이스 김 도생 (여, 60세)저는 20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가서 그곳에서 38년을 살다가 작년 10월 ...
542 2020.03.05
290
의미 있는 삶의 길을 찾아서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태전대덕도장 서양숙 도생(여,50세)저는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물리치료사입니다. 요양병원은 노환과 장애로 고통받는 노인들이 삶의 마지막을...
1092 2020.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