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와보니 이런 세상이 있는 줄 몰랐구나!”

상생정보 | 2020.02.05 14:07 | 조회 505

증산도 부산광안도장 심상오 도생님 (남, 51세)


저는 오래 전부터 증산도에 대해서 알고 있었습니다. 제가 다니던 울산대에도 증산도 서클이 있었는데요. 제 선배가 증산도 이야기며 역사이야기를 해주시기에 들어서 알고 있는 터였습니다. 시간이 지나 어머니께서 증산도 신앙을 하신다기에 적잖이 놀라기도 했습니다.

 

저는 직장생활로 늘 집을 떠나 있었고, 결혼을 하면서는 분가를 하였기에 어머니께서 신앙을 하신다는 걸 크게 생각해 보지 않고 살았습니다. 그저 ‘마음 붙일 곳이 있으니 다행이시구나.’ 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었습니다.


저희 어머니께서는 평소에 늘 하시는 말씀이 있었는데요. "상오야! 네가 내 말을 꼭 따라 주었으면 좋겠구나. 꼭 우리식구가 같이 신앙을 해야 한다. 그게 내 소원이다."


그래도 전 귓등으로 흘려들으면서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아버지께서 세상을 떠나시면서 저는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인생은 한번 뿐이고 다시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을 깊이 느꼈습니다.


또 임종을 지켜드리지 못한 죄송한 마음에 훌쩍이고 있을 때, 아버지가 어머니의 몸을 빌어 말씀하셨습니다.


"울지 마라. 나는 하나도 외롭지 않다. 옆에서 모두 나를 옹위해주고 받들어주어서 하나도 외롭지 않으니 울지 마라. 엄마 말을 듣고 따라라. 내가 여기 와보니 이런 세상이 있는 줄 몰랐구나. 내가 잘 되게 해주마."


저는 머리를 한 대 맞은 듯 강한 충격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알고 보니 아버지께서는 증산도에 몇 해 전에 입도하셨다고 합니다. 그러니 증산도 신도가 되어 돌아가시니 옆에서 신명들이 받들어주어서 하나도 외롭거나 서운하지 않으니 걱정 말라는 말씀이셨습니다.


정말로 이승의 세계와 신명의 세계가 있으시다는 말씀이셨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어머니, 아버지의 말씀을 따르려 하는데요. 더 늦지 않게 입도하게 되어서 다행이라는 생각까지 듭니다.


어머니의 가르침대로 잘 따르고 듬직한 신앙인이 되면 아버지도 좋아하실 테지요. 늘 배우는 자세로 조금씩이지만 나아가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1개(1/45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11
태을주 수행으로 생명의 길을 찾다 사진 첨부파일 new
증산도 대구대명도장 김○○ 도생(여, 37세)어느날 친하게 지내던 정 원장님이 저를 꼭 모시고 싶은 곳이 있다고 주소를 알려주시면서 만나자고 하...
201 2020.08.11
310
“찾았다! 내가 그동안 찾아 헤매던 진리가 바로 증산도구나”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귀포동홍도장 양○○ 도생(여, 45세) 저는 어린시절부터 절에 다니시며 집에서 정한수 모시고 기도하시는 어머니를 따라 자연스럽...
462 2020.08.07
309
20년의 세월을 변치 않고 신앙하는 아들을 보며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중앙도장 이희순 도생 (여, 71세) 저는 처음에 아들이 증산도를 한다고 했을 때 혹시 이상한 사이비 종교에 빠진 건 아닌가...
433 2020.08.06
308
‘삶의 기로에서 지인의 보살핌으로 길을 찾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울관악도장 방○○ 도생 (남, 56세) 저의 집안은 6.25때 남한으로 이주한 이산가족의 집안입니다...
531 2020.07.09
307
‘아! 여기에서 나를 쓰시려고 종교 활동을 하게 하셨나 보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동래도장 김○○ 도생 (여, 51세) 저는 천주교 모태신앙인으로 종교는 천주교만 존재하는 줄 알고 살았습니다. 학교를 졸업하...
545 2020.07.08
306
“부모님이 천상에서 공부하는 도道”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중앙도장 김점순 도생 (여, 71세) 저는 전북 남원시에서 태어났습니다. 저의 부모님은 한지공장을 하면서 5남매를 키우셨는데...
1187 2020.07.07
305
“왜 아니라 그래! 아버지가 따로 있구먼!”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안양만안도장 지○○ 도생 (여, 68세) 저는 어린시절부터 평생 기독교 신앙을 하는 어머니를 따라 교...
677 2020.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