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천상에서 공부하는 도道”

관리자 | 2020.07.07 13:48 | 조회 1195

증산도 부산중앙도장 김점순 도생 (여, 71세) 


저는 전북 남원시에서 태어났습니다. 저의 부모님은 한지공장을 하면서 5남매를 키우셨는데요. 부모님은 전주 원평에서 상제님 신앙의 계통인 동도교라는 교단에서 신앙을 하시면서 저의 남매들을 데리고 다니셨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쯤 부모님과 함께 치성을 모시고 밤새도록 시천주 주문을 읽고 여러 주문공부를 할 때가 기억이 납니다. 자연스럽게 시천주주, 칠성주, 운장주, 24절후주, 개벽주 등의 전 주문을 읽었었고 암송하여 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성장하여 부산으로 시집을 와서는 시댁의 영향으로 절에 다니면서 불교신앙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절에 가서 기도를 해도 진리가 마음에 와닿지 않았습니다.


3남매 아이들을 키우면서는 몸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는데요. 어느 날부터인가는 산에 가서 산길을 걸으며 천지신명님, 해신님, 시댁 조상님, 저희 조상님께 기도를 드렸습니다. 일년에 2번 정도, 그렇게 10년 정도를 산에 올라가 천지신명님, 산신령에게 제를 올리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건강은 나아지지 않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다 예전에 부모님과 함께 신앙했던 그 기억이 마음속에 항상 있었기에 가끔 시천주주를 읽곤 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어린시절 부모님이 건강이 나빴는데 상제님 신앙하고 주문수행하면서 건강이 좋아진 것을 어렴풋하게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몇 년 전부터 부모님이 신앙하시던 그 진리를 알게 모르게 찾고 있었습니다. 어린시절 시천주 주문을 읽던게 생각나서 시천주 주문을 제대로 읽어야겠다 마음먹고 1년정도 읽고서는 신기할 정도로 건강이 좋아졌습니다. 시천주주를 참 많이 읽었습니다.




그러다가 6개월 전 일입니다. 제가 자주 다니는 목욕탕에서 알게된 무당보살이 있는데 4월 어느 날 그 목욕탕에서 그 무당보살과 이런저런 도담을 나누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 분에게 우리 부모님이 상제님을 신앙하면서 주문공부하시던 도가 있었는데 그 도가 무슨 도인지 모르겠다”고 하니 그 말에 바로 그 무당보살이 “증산도!” 라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니 우리 부모님이 한 도가 증산도인지 어떻게 아냐고 반문하였더니 천상에서 부모님이 공부하시는 모습이 자기한테 영으로 보인다고  말을 하면서 증산도를 찾아가라고 했습니다. “부모님이 천상에서 공부하는 도가 바로 증산도다.” 하고 분명하게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나는 증산도가 뭔지, 증산도가 어디 있는지 모른다고 하니까 보살이 중앙동에 있다”고 해서 114에 전화를 해서 증산도 중앙도장으로 전화를 해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도장을 방문하고보니 아버지를 만난 것처럼 정겹고 마음이 너무 편안했습니다. 


3개월동안 매일 도장에 다니면서 태을주 정성공부를 하였고 오디오 도전말씀을 듣고 있으면 상제님 말씀과 내 생각이 똑같아서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틈틈이 도장에서 수호사님과 포감님들과 도담을 나누고 우주1년, 팔관법 공부를 할 때도 역시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상제님 말씀을 따라서 일심으로 신앙하고 사람 살리는 공부를 하기위해서 입도를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입도 후에는 천도식과 더불어 아이들과 함께 신앙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제가 상제님, 태모님, 태사부님, 사부님, 조상님의 생명과 진리의 은혜에 일심신앙으로 보은하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1개(1/45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11
태을주 수행으로 생명의 길을 찾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대구대명도장 김○○ 도생(여, 37세)어느날 친하게 지내던 정 원장님이 저를 꼭 모시고 싶은 곳이 있다고 주소를 알려주시면서 만나자고 하...
272 2020.08.11
310
“찾았다! 내가 그동안 찾아 헤매던 진리가 바로 증산도구나”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귀포동홍도장 양○○ 도생(여, 45세) 저는 어린시절부터 절에 다니시며 집에서 정한수 모시고 기도하시는 어머니를 따라 자연스럽...
480 2020.08.07
309
20년의 세월을 변치 않고 신앙하는 아들을 보며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중앙도장 이희순 도생 (여, 71세) 저는 처음에 아들이 증산도를 한다고 했을 때 혹시 이상한 사이비 종교에 빠진 건 아닌가...
443 2020.08.06
308
‘삶의 기로에서 지인의 보살핌으로 길을 찾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울관악도장 방○○ 도생 (남, 56세) 저의 집안은 6.25때 남한으로 이주한 이산가족의 집안입니다...
547 2020.07.09
307
‘아! 여기에서 나를 쓰시려고 종교 활동을 하게 하셨나 보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동래도장 김○○ 도생 (여, 51세) 저는 천주교 모태신앙인으로 종교는 천주교만 존재하는 줄 알고 살았습니다. 학교를 졸업하...
551 2020.07.08
>>
“부모님이 천상에서 공부하는 도道”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중앙도장 김점순 도생 (여, 71세) 저는 전북 남원시에서 태어났습니다. 저의 부모님은 한지공장을 하면서 5남매를 키우셨는데...
1196 2020.07.07
305
“왜 아니라 그래! 아버지가 따로 있구먼!”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안양만안도장 지○○ 도생 (여, 68세) 저는 어린시절부터 평생 기독교 신앙을 하는 어머니를 따라 교...
680 2020.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