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여기에서 나를 쓰시려고 종교 활동을 하게 하셨나 보다’

관리자 | 2020.07.08 10:19 | 조회 550

증산도 부산동래도장 김○○ 도생 (여, 51세) 


저는 천주교 모태신앙인으로 종교는 천주교만 존재하는 줄 알고 살았습니다. 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되어서는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은 집안과 결혼을 하게 되었는데요. 신앙과 멀어지고 아이를 기르면서 늘 마음 한 곳에 허전함을 가지고 살고 있었습니다. 


생활에 늘 만족을 느끼지 못하고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사람들을 잘 믿지 못했는데요. 남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사람 중에 한 사람이었습니다. 어느 한구석 만족하는 부분이 없이 늘 그렇게 불만을 갖고 살았습니다.


마음이 늘 허전하고 만족스럽지 못했기에 잠시 접어두었던 종교생활을 다시 시작해 보려고 성당과 교회, 절 이곳저곳을 다니면서 마음을 다스리려고 해봤지만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이곳도 저곳도 나는 안 되겠구나 생각하고 그냥 돈만 있으면 즐겁고 재미있는 이 세상에 남 하는 거 다하고 신나게 살아보자고 제 자신과 타협을 했습니다.


나름대로 열심히 일도 하고 주말에는 즐거운 문화생활을 즐기면서, 돈을 버는 일이라면 어떤 일이든지 가리지 않고 열심히 살아보리라 마음먹었습니다.


정말 돈과 물질적인 것만 바라보고 살아왔는데요. 그러다 사람을 믿지 못하던 제가 타인으로부터 마음에 큰 상처를 받고 한 순간에 물질적인 모든 것을 다 잃어버렸습니다. 그 순간부터는 제가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으니 오직 아이들만 건강하면 된다고 생각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망막함 속에 서있었습니다. 




바로 그 때 직장 선배님께서 조용히 다가와서 시간이 있으면 나하고 공부 좀 같이 해보자고 하였습니다. 다른 때 같았으면 시간도 없고 관심도 없다 했을 터인데 워낙 힘든 시기인지라 마음을 안정시킬 수 있는 일은 무엇이든 해볼 생각이었습니다. 흔쾌히 그러겠노라 대답을 하고 따라나서서 바로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공부를 하다보니 갑자기 머리로 스치는 생각이 “아! 여기에서 나를 쓰시려고 여러 곳의 종교 활동을 하게 하셨나 보다.” 라는 생각에 몸이 떨릴 정도로 감격스러워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그 날 이후 상생방송이 있다는 말을 전해 듣고 아침저녁으로 청수를 떠놓고 상생방송을 보면서 수행을 했는데요. 아직 잘 알지는 못했지만 다 좋은 것이고 나를 살려주실 것이라는 생각으로 기도를 했습니다. 그 후 얼마 되지 않아 부산동래도장에 방문을 하게 되었으며 본격적으로 도전공부와 진리공부를 하면서 예법도 배우게 되었습니다.


태을주를 읽으며 아침을 시작하고 주문을 외우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지금, 이렇게 마음이 편할 수가 없습니다. 수만 가지 걱정에 예전처럼 안절부절하는 그런 마음도 없어졌습니다. 온갖 힘든 일에도 참고 잘 견뎌내고 있는 저 자신을 보며 스스로 감동받아 홀로 눈물을 삼키기도 합니다.


아무것도 모르던 저에게 상제님을 알려주시고 증산도로 인도해주신 성연희 도생님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도전을 열심히 읽고 진리공부를 하면서 변치않는 일심신앙의 길을 갈 것을 다짐하며 저의 모든 열정과 성심을 다해천지에 필요한 참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11개(1/45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11
태을주 수행으로 생명의 길을 찾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대구대명도장 김○○ 도생(여, 37세)어느날 친하게 지내던 정 원장님이 저를 꼭 모시고 싶은 곳이 있다고 주소를 알려주시면서 만나자고 하...
272 2020.08.11
310
“찾았다! 내가 그동안 찾아 헤매던 진리가 바로 증산도구나”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귀포동홍도장 양○○ 도생(여, 45세) 저는 어린시절부터 절에 다니시며 집에서 정한수 모시고 기도하시는 어머니를 따라 자연스럽...
480 2020.08.07
309
20년의 세월을 변치 않고 신앙하는 아들을 보며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중앙도장 이희순 도생 (여, 71세) 저는 처음에 아들이 증산도를 한다고 했을 때 혹시 이상한 사이비 종교에 빠진 건 아닌가...
443 2020.08.06
308
‘삶의 기로에서 지인의 보살핌으로 길을 찾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울관악도장 방○○ 도생 (남, 56세) 저의 집안은 6.25때 남한으로 이주한 이산가족의 집안입니다...
547 2020.07.09
>>
‘아! 여기에서 나를 쓰시려고 종교 활동을 하게 하셨나 보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동래도장 김○○ 도생 (여, 51세) 저는 천주교 모태신앙인으로 종교는 천주교만 존재하는 줄 알고 살았습니다. 학교를 졸업하...
551 2020.07.08
306
“부모님이 천상에서 공부하는 도道”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중앙도장 김점순 도생 (여, 71세) 저는 전북 남원시에서 태어났습니다. 저의 부모님은 한지공장을 하면서 5남매를 키우셨는데...
1195 2020.07.07
305
“왜 아니라 그래! 아버지가 따로 있구먼!”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안양만안도장 지○○ 도생 (여, 68세) 저는 어린시절부터 평생 기독교 신앙을 하는 어머니를 따라 교...
680 2020.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