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8일 토)

선기옥형 | 2020.07.18 10:28 | 조회 565

목차

1.간추린 뉴스

2.오늘의 사진한장

3.나는 평양냉면을 모른다

4.코로나 19 확산현황


1.간추린 뉴스


‘영구집권’ 푸틴과 ‘홍콩 위기’ 시진핑 손잡고 “외세 간섭 배제”


미국하루7만7천명 확진...남부서 급증,절정 치닫는 코로나


일본'적기지 공격능력보유'위험한논쟁

지지율 추락 아베 노골적추진..."유사시 북 선제공격할 수도"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0718/102026906/1


2.오늘의 사진한장




17일 새벽 경남 남해군 삼동면에서 바라본 밤하늘에 수많은 별이 무리를 이룬 은하수가 펼쳐져 있다. 서양에서는 은하수를 우유가 흐르는 강이란 뜻의 밀키웨이(Milky way)라고 부른다. 해마다 7·8월이면 1년 중 가장 선명하게 은하수를 볼 수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18/2020071800168.html


3.[터치! 코리아] 나는 평양냉면을 모른다


조선일보 김시덕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교수

2020.07.18 03:16

6·25 이전부터 평양냉면은 한반도 전역에서 팔리고 있었다


전라도로 출장 간 사람이, 그곳에서 괜찮은 평양냉면 가게를 찾을 수 없었다고 한다. 육이오 전쟁 때 한반도 북부에서 피란 온 사람들이 서울에서 부산으로 이동하면서 평양냉면을 퍼뜨렸기 때문에 전라도에 잘 없는 게 아닐까 추측했다는 그의 이야기를 최근 들었다. 오늘은 이 이야기를 하나하나 살펴보려 한다.


나의 아버지 쪽 집안은 평안북도 구성이라는 곳에서 살았다. 그러다가 일본이 항복하고 한반도 북부에 공산주의 정권이 들어서면서, 아버지 쪽 친척들은 스파이를 고용해서 몇 사람씩 38선 남쪽으로 넘어왔다. 첩자를 고용해서 친척들을 한국으로 빼 오는 작업을 주도한 나의 할아버지는, 정부 기관에서 근무하면서 전국 곳곳으로 전근 다녔다. 그렇게 부산에서 근무하던 어느 날, 평양냉면이 너무 먹고 싶어서 한밤중에 지프차를 몰고 전라도 광주까지 가서 먹고 왔다. 평안도 출신인 할아버지가 만사 제쳐놓고 달려가고 싶을 정도로 맛있는 평양냉면 식당이 전라도 광주에 있었던 것이다.


광주뿐이 아니다. 충청도와 전라도의 경계에 있는 군산, 그리고 황해도와 인접한 인천에도 훌륭한 평양냉면 식당이 많다. 광주, 군산, 인천 같은 한국의 서쪽 지역에 훌륭한 평양냉면 식당이 있는 이유는, 육이오 전쟁 때 LST선(전차 상륙함)이 북한 서해안 지역의 피란민들을 실어다가 이곳에 내려주었기 때문이다. 함흥냉면이 흥남에서 부산으로 LST선을 타고 한반도 동해안 라인을 따라 부산까지 내려왔다면, 평양냉면은 평안도와 황해도에서 LST선을 타고 한반도 서해안 라인을 따라 인천, 군산, 목포, 그리고 광주 등지에 전해졌다.


요즘에는 평양냉면 하면 서울, 함흥냉면 하면 부산이라는 식의 공식이 있는 듯하지만, 예전에는 그렇지 않았다.


그렇다면 과연 평양냉면은 육이오 전쟁 때 피란민이 처음으로 한국에 소개한 음식일까? 1931년 5월 17일 자 조선일보에는 전라도 광주 시내에 불이 나서 조일냉면옥이 피해를 보았다는 기사가 실려 있다. 조선시대부터 유명했던 평안도의 평양냉면과는 별도로, 식민지 시대에 이미 평양냉면은 한반도 전역에서 팔리고 있었다.


또 예전 냉면이 겨울 음식이었다면 요즘 냉면은 여름 음식이 되었다. 예전에는 여름만 되면 냉면 먹고 집단 식중독에 걸렸다는 기사가 신문에 실렸다. 냉장고가 없던 시절이라 고기 국물을 우려내는 고기와 냉면 육수가 빨리 상하고, 겨울에 강의 얼음을 떠다가 여름에 쓰다 보니 수인성 질병에 걸리기 쉬웠던 것이다. 이렇게 겨울 음식이던 냉면을 여름 음식으로 바꾸어준 것은 조미료 회사인 아지노모토가 개발한 MSG, 그리고 냉장고의 보급이었다.


이처럼 한국의 평양냉면은 수백 년에 걸쳐서 쉼 없이 그 형태를 바꾸었고, 그 변화 과정에 대해서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부분이 많다. 그래서 평양냉면을 먹을 때마다 생각한다. 나는 평양냉면을 모른다고.


다만 내가 아는 것이 하나 있다. 누군가 평양냉면에 대해 잘 안다고 주장한다면, 그 사람은 평양냉면이 겪은 수백 년 역사를 잘 모른다고 고백하는 것임을 말이다. 그런 식의 맨스플레인(mansplain·남자가 자꾸 가르치려 드는 것) 아닌 면스플레인(麵splain)을 들을 때마다, 냉면은 젓가락으로 가락을 들어서 식초를 뿌려 먹어야 한다는 김일성 교시를 듣는 듯해서 체할 것 같다. 자유민주주의 한국의 시민 개개인은 자신만의 평양냉면 먹는 방법을 개발함으로써 평양냉면의 발전에 참여할 권리가 있다. 그러니 면스플레인 여러분, 같이 간 분들이 가위로 면을 자르든, 식초를 뿌리든, 계란을 나중에 먹든 부디 상관하지 마소서.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18/2020071800031.html


4.코로나 19확산현황


전세계확진자 14,179,191(+175,018)   사망598,479(+4,625)  발병국214개국(-)

국내확진자 13,711(+39)  사망294(+1)


주요국가현황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224개(4/12페이지)
오늘의 뉴스(시사정보)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4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24일 금) 첨부파일 선기옥형 556 2020.07.24
163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23일 목) 첨부파일 선기옥형 853 2020.07.23
162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22일 수) 첨부파일 선기옥형 543 2020.07.22
161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21일 화) 첨부파일 선기옥형 598 2020.07.21
160 "백선엽은 조작된 영웅" 참전군인이 말한다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31 2020.07.20
159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20일 월) 첨부파일 선기옥형 603 2020.07.20
>>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8일 토) 첨부파일 선기옥형 566 2020.07.18
157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7일금) 첨부파일 선기옥형 512 2020.07.17
156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6일목) 첨부파일 선기옥형 568 2020.07.16
155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5일 수) 첨부파일 선기옥형 677 2020.07.15
154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4일 화) 첨부파일 선기옥형 683 2020.07.14
153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3일 월) 첨부파일 선기옥형 579 2020.07.13
152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1일 토) 첨부파일 선기옥형 617 2020.07.11
151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9일 목) 환단스토리 154 2020.07.10
150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10일 금) 첨부파일 선기옥형 634 2020.07.10
149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8일 수) 첨부파일 선기옥형 540 2020.07.08
148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7일 화) 첨부파일 선기옥형 710 2020.07.07
147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6일 월) 첨부파일 선기옥형 651 2020.07.06
146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4일토) 첨부파일 선기옥형 858 2020.07.04
145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7월3일 금) 첨부파일 선기옥형 582 2020.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