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에 속죄 맡긴 채 정치권은 회피"…일본서 비판론

환단스토리 | 2019.05.06 22:11 | 조회 1801 | 추천 31

"일왕에 속죄 맡긴 채 정치권은 회피"…일본서 비판론

[JTBC]  입력 2019-05-06 20:56


https://www.youtube.com/watch?v=UBh5uVkpwbo


[앵커]


지난 4월 30일 퇴위한 아키히토 일왕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을 말해왔습니다. 새 왕도 비슷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하지요. 그러나 정작 일본 정치권은 '속죄는 일왕이 하고 자신들은 갈길을 간다'는 태도였습니다. 이 문제를 오늘(6일) 일본 아사히 신문이 모처럼 제기했습니다. 굳이 표현하자면 양두구육식으로 간판과 실제 메뉴가 다르다는 것입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헤이세이가 끝난 것이 아니다. 쇼와도 끝나지 않았다"


지난 5월 3일 일본 헌법기념일에 열린 강연회에서 나온 비판입니다.


새 일왕이 즉위했지만, 쇼와 시대 전쟁의 역사를 잊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쇼와는 2차 세계대전이 일어난 히로히토 시대의 연호입니다.


작가 다카하시 겐이치로는 강연에서 아키히토 일왕이 해온 '위령의 여행'을 언급했습니다.


"전쟁의 책임을 지지않은 쇼와 일왕이 남긴 속죄의 여행을 아키히토 일왕이 해온 것"이라는 것입니다.


아사히 신문은 "아키히토 전 일왕에게 속죄를 맡긴 채 정치는 미래지향을 강조하는 풍조가 퍼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과거사를 감추는 정치권이 역사인식을 흐리고 있다는 비판입니다.


실제 아베 총리는 2013년 이후 전몰자 추도식에서 아시아 국가에 대한 가해 책임과 깊은 반성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반면 아키히토 전 일왕은 2015년부터 "깊은 반성"을 말해왔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정치에 관여해서는 안되는 일왕으로서는 아슬아슬한 라인이었다"면서 "정치가 본래 해야할 속죄를 일왕에 맡기고 안심하고 과거를 잊은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818개(6/122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50 65174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107 115578 2016.12.03
1741 [강재훈의 살핌] 장승과 정화수 사진 환단스토리 +1 143 2020.10.10
1740 [천자 칼럼] 업(業)의 본질 환단스토리 +1 154 2020.10.10
1739 [사유와 성찰] 바이러스에 의해 추방되고 있는 종교 사진 환단스토리 +2 358 2020.09.06
1738 [송두율 칼럼]믿음과 앎 환단스토리 +2 381 2020.09.01
1737 [최훈 칼럼] 진정한 코로나 백신은 ‘절제’와 ‘배려’ 사진 환단스토리 +2 395 2020.09.01
1736 인간의 삶을 흔드는 바이러스의 습격 [개벽문화 북콘서트] 한곰 +2 447 2020.08.27
1735 박현 교수 “난생 처음 본 후유증..완치란 말에 속지말라” 사진 첨부파일 한곰 +1 666 2020.08.19
1734 문재일 대통령의 광복 75주년 경축사 전문 사진 신상구 +3 622 2020.08.16
1733 비가엄청나네요 dal +2 804 2020.08.08
1732 돌아올 당신을 기다리며 사진 첨부파일 기억의 조작가 +5 715 2020.07.14
1731 [문화 이면] 역사의 천사 사진 환단스토리 +2 926 2020.05.23
1730 코로나로 배운 것들 사진 첨부파일 환단스토리 +3 947 2020.05.12
1729 [송호근 칼럼] 지구의 시간 사진 환단스토리 +2 887 2020.05.12
1728 사랑하는 나의 부모님께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 944 2020.05.08
1727 "김정은, 호위사령부 경호원 코로나 감염으로 피신" 환단스토리 +4 1033 2020.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