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봉서초 단군상 무단철거 규탄

대선 | 2023.08.05 19:25 | 조회 2851

충남국학운동연합, 천안 봉서초 단군상 무단철거 규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7/20 [20:15] 

▲ 규탄 기자회견을 하는 관계자 (C) 국학연 제공


충남국학운동시민연합(대표 정보림, 이하 국학연)이 20일 오전 8시 천안 봉서초등학교 앞에서 통일기원국조단군상(이하 단군상) 무단철거를 항의하는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홍익문화운동연합과 국학운동시민연합은 1998년 국가적 재난이었던 IMF를 국민들의 힘을 모아 슬기롭게 헤쳐 나가자는 차원에서 전국 학교 및 공원에 369기의 단군상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어 천안 봉서초등학교에도 당시에 단군상을 건립했고, 이후 약 25년간 단군상이 학교에 존치되어 오다가 지난 2023년 6월 단군상이 무단 철거되었다면서, 이는 지난 1월 부임한 윤택중 교장이 단군상을 임의로 철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규탄 기자회견에 참석한 충남국학운동시민연합 회원들 (C) 국학연 제공


학교장이 주장한 철거 이유는, 학생들의 안전사고, 민원, 기증단체와의 연락두절 등이었으나 25년이 지난 현재까지 안전사고 한번 나지 않았고 민원이 있었다는 것도 실체가 불명한 상황이라면서 기증단체와의 연락이 안된다는 것은 변명이라고 국학운동시민연합 관계자는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군상 좌대에 연락처가 선명하게 부착되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학운동시민연합 관계자는, 백번 양보해서 단군상을 여러 가지 이유로 철거했다면 수천만원 상당의 화강암 좌대(1.3미터×1.5미터×0.9미터)는 어떻게 처리했는지 매우 궁금하다고 말하고 있다.

 

국학운동시민연합 관계자는, 단군상 복원을 위해 지난 7월 19일 학교 앞에서 1인시위를 시작한데 이어 이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말하고, 단군상이 복원될 때까지 고발 조치, 민원, 감사청구 등 모든 적법적인 절차를 밟아서 단군상 원상복구 목표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nam National Studies Movement Association denounces unauthorized removal of Dangun statue in Bongseocho, Cheonan

 

The Citizens' Coalition for National Studies Movement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representative Jung Bo-rim,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National Studies Institute) held a press conference at 8:00 am on the 20th in front of Bongseo Elementary School in Cheonan to protest the unauthorized removal of the statue of Jodangun, the country of origin for unific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ngun statue).

 

On this day, the Hongik Cultural Movement Association and the National Studies Movement Citizens' Alliance announced that they had established 369 Dangun statues in schools and parks across the country in order to gather the people's strength and wisely overcome the IMF, which was a national disaster in 1998.

 

Subsequently, at Bongseo Elementary School in Cheonan, a Dangun statue was erected at that time, and the Dangun statue had been preserved at the school for about 25 years, and then in June 2023, the Dangun statue was removed without permission. insisted.

 

The reasons for the demolition claimed by the school principal were safety accidents by students, civil complaints, and loss of contact with the donor organization. This is an excuse, an official from the Citizens' Coalition for National Studies Movement explained.

 

At the same time, they claim that the contact information was clearly attached to the pedestal of the statue of Dangun.

 

An official from the Citizens' Coalition for the National Studies Movement said that if the statue of Dangun had been removed for various reasons, it is very curious how the granite pedestal (1.3m x 1.5m x 0.9m) worth tens of thousands of won was disposed of.

 

An official from the Citizens' Coalition for National Studies Movement said that a press conference was held following a one-person protest in front of the school on July 19 to restore the Dangun statue, and that all legal actions, such as accusations, civil complaints, and audit requests, were taken until the Dangun statue was restored. He said that he would achieve the goal of restoring the statue of Dangun by following the procedur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70개(12/85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회원게시판 이용수칙] 관리자 65658 2023.10.05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225986 2018.07.12
1103 [역사공부방]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생애와 업적 대선 1206 2024.02.15
1102 [역사공부방] 간디가 말한 망국의 7가지 징조. 우리 사회 혼란 병폐 모순과 일치 걱정 대선 1104 2024.02.13
1101 [역사공부방] ‘파란 눈의 聖者’ 위트컴 장군 사진 대선 1415 2024.02.11
1100 [역사공부방] 한국 첫 화학박사 고 이태규씨 일가 사진 대선 1326 2024.02.10
1099 [역사공부방] 1969년 한국인 첫 노벨상 후보 이태규 화학박사 대선 1406 2024.02.07
1098 [역사공부방] 대전 노숙인 54명 르포 사진 대선 1278 2024.02.04
1097 [역사공부방] 풍수학인 최창조 박사 타계 사진 대선 1343 2024.02.02
1096 [역사공부방] 제천 청풍승평계 단원 이건용 의병 이야기 사진 대선 1126 2024.01.30
1095 [역사공부방] 국제뇌교육대학원대학교 국학과 정경희 교수의 민족사학 요체 사진 대선 1119 2024.01.28
1094 [역사공부방] 문화계 영원한 마당발 김종규 이사장의 교유기 대선 1186 2024.01.28
1093 [역사공부방] '빛의 화가' 김인중 신부 사진 대선 1230 2024.01.28
1092 [역사공부방] 청주 '향토유적 84호' 단군성전 화재 전소 대선 1109 2024.01.26
1091 [역사공부방] '조선의 코페르니쿠스' 홍대용의 천문학 사진 대선 1188 2024.01.25
1090 [역사공부방] 노점으로 번 51억 기부... ‘충북대 어머니’ 교내에 잠들다 사진 대선 1047 2024.01.23
1089 [역사공부방] 국학박사 신상구, 문학평론 제2집 <한민족의 원대한 꿈 노벨상 수 대선 1322 2024.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