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종교와 도道
  • 9천년 역사문화
  • 지구촌 개벽소식
  • 미래문명
  • 건강한 삶
  • 상생칼럼
  • 웹툰
  • English
  • 기타

[책편지] 나는 더이상 이전의 내가 아니었습니다

2020.01.22 | 조회 644 | 공감 1

상생방송 이재국PD의 [책편지]



철학자 강신주는 철학 VS 철학의 머리말에서

맬러머드의 소설 <수리공>의 내용을 인용하며 자신의 경험을 전하고 있습니다.


“젊은 시절 겨울밤 도서관을 나오면서 차가운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나는 나의 정신적 키가 한 뼘 커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정말로 그 당시 “나는 이제 더 이상 이전의 동일한 인간이 아니었다.”라고 고백합니다.


한 친구가 제게 왜 책을 읽느냐고 물었습니다.

“책을 읽으면 사람이 변해.” 라고 대답했습니다.

책 읽고 아는 체, 어깨 힘들어간 사람을 많이 봤는데?라고 다시 물었습니다.

“읽을수록, 내가 모르는 게 더 많다는 걸 알게 되면

겸손해지지 않을 수 없어.”라고 했습니다.


정신적 키가 한뼘 커지는 만큼, 아는 것이 많아지는 만큼

사랑하는 마음도 깊어지고, 우리는 그만큼 성숙해진다는 강신주의 말은

1,500페이지에 달하는 철학 VS 철학도 얇아보이게 만듭니다.


문득 의문이 들 때가 있습니다.

'어리석은 내가 어떻게 상제님 진리를 만나게 되었을까?'

'우주1년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어떻게 그렇게 쉽게 이해할 수 있었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종도사님께서 대중적으로 쉽게 풀어내신

진리도서가 아니었다면, 조상님의 음덕이 아니었다면

감히 상제님 진리를 만나지 못했을 것이다.'는 결론 밖에 없었습니다


진리를 만난 그 날 이후, 더이상 이전의 삶을 살 수 없는 우리는

아직 진리를 만나지 못한 세상 모든 사람들이

상제님 진리를 만날 때까지 부단히 노력하지 않을 수 없을 겁니다. 

독서도 그 노력 중에 하나가 아닐까요?


영상으로 보기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71개(1/8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