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종교와 도道
  • 9천년 역사문화
  • 지구촌 개벽소식
  • 미래문명
  • 건강한 삶
  • 상생칼럼
  • 웹툰
  • English
  • 기타

[우리역사 바로알기] 한국사 왜곡의 결정적 사건 8가지 (3)

2021.04.07 | 조회 142 | 공감 0

한국사 왜곡의 결정적 사건 8가지 (3)

지나支那족이 왜곡한 부여·고구려의 역사




이번 달에는 단군조선을 계승한 해모수 단군의 북부여와 주몽의 고구려에 관한 지나支那족의 역사 왜곡을 중점적으로 살펴보려 한다. 특히 고구려의 패망부터 역으로 올라가 주몽의 신원과 그 뿌리를 통해 단군조선에서 북부여로 이어지는 상고사의 국통맥을 함께 알아보자.


━━━━⊱⋆⊰━━━━


고구려와 단군조선의 기록은?


우리가 확인할 수 있는 고구려와 단군조선의 기록은 어떤 것이 있는가? 대륙을 호령하던 고구려高句麗인이 남긴 역사 기록은 김부식의 『삼국사기』에 나와 있다. 「유기留記」와 「신집新集」이라는 기록이 나온다. 이를 통해 최소한 고구려 26세 영양왕 때의 고유 역사서적이 존재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詔(조) 大學博士(대학박사) 李文眞(이문진) 約古事(약고사) 爲新集五卷(위신집오권)

(영양왕嬰陽王 11년, 서기 600년에) 대학박사 이문진에게 명하여 고사古事를 요약하게 하여 신집新集 5권을 만들었다.


國初(국초) 始用文字時(시용문자시) 有人記事(유인기사) 一百卷(일백권) 名曰留記(명왈유기) 至是刪修(지시산수)

개국 초 문자를 쓰기 시작하던 때에 어떤 사람이 기사記事를 기록한 100권의 책자가 있어서 이름을 유기留記라 하였는데 이에 이르러 글을 다듬고 정리하였다.
(『삼국사기』 권 20 「고구려본기」 제8)


그리고 『단군세기』에는 고구려 이전의 단군조선의 역사 서적을 전해 준다. 서기전 2181년에 3세 가륵嘉勒단군은 삼랑三郎 을보륵乙普勒에 명하여 가림토加臨土 문자를 짓게 했고, 다음 해(서기전 2180년)에 신지神誌 고설高契에게 명하여 『배달유기倍達留記』를 편찬하게 했다.


가륵단군은 단군왕검의 손자이며, 9년 홍수 때 지나왕조를 구원해 준 부루단군의 아들이다. 『배달유기』에는 환웅천황의 배달 개창사와 단군조선 1, 2세 단군의 기록이 담겼을 것이다. 3세 가륵단군은 할아버지(단군왕검)와 아버지(부루단군) 역사까지 기록했을 것이다.


이후 6세 달문達門단군 때에는 하늘에 맹세하는 제천문인 ‘서효사誓效詞’를 남겼다. ‘서효사’는 환인, 환웅, 치우천황, 단군왕검을 중심으로 환국과 배달과 조선의 삼성조 역사의 큰 틀을 전하고 있다. 또한 ‘삼한관경제’라는 동방 조선족의 독톡한 통치법도 소개하며 진조선과 번조선, 막조선을 전한다. 『서효사』는 고려와 조선 초기까지 전수되었다는 기록이 『조선왕조실록』 등 여러 서적에 존재한다.


이런 상고 역사서는 당나라에 고구려가 패망할 때 대부분 불태워졌다. 그러나 동방 조선의 후손들의 구전을 통해 전했고, 다시금 기록되었을 것이다. 대표적으로 고려 후기 일연 스님의 『삼국유사』 「고조선」 조는 『고기』를 통해 환국과 배달과 조선의 역사 맥의 큰 틀을 남겼다.


더 소상한 역사 기록은 고려 말 소전거사素佺居士라는 분이 잃어버린 옛 서적을 최대한 수거하여 이암李嵒, 범세동范世東, 이명李茗에게 전수해 주었다. 그리고 이 ‘삼인 결의동맹’을 통해 잊힌 동방 조선의 원형 역사가 복원 전수되었다. 소전거사와 세 분을 통해 대한 상고사의 큰 맥이 복원된 것이다. 이 책이 『단군세기檀君世紀』와 『북부여기北扶餘紀』와 『진역유기震域留記』이다.


동방 조선의 상고사 기록이 미약한 이유?


양대兩大 서액書厄

대륙을 호령하던 고구려인이 남긴 역사책은 없는 것인가? 분명 고구려 사관史官들도 당시의 기록을 남겼을 것인데 왜 전하지 않는 것인가?


조선 시대에도 역사 교육에 대해 고민한 두 선비가 있었다. 조선의 선비 이덕무李德懋(1741~1793)와 이만운李萬運(1723~1797)은 어린 학동들을 가르치는 교과서 격인 『기년아람紀年兒覽』의 서문에 다음과 같이 안타까운 마음을 토로하고 있다.


問勝國以上文獻之無徵(문승국이상문헌지무징)하니 公(공)이 嘆曰(탄왈)

전前 왕조 이상은 문헌이 부족한지를 물으니, 공이 탄식하며 대답하였다.


唐李勣(당이적)이 旣平高句麗(기평고구려)에 聚東方典籍於平壤(취동방전적어평양)하고

忌其文物不讓中朝(기기문물불양중조)하야 擧而焚之(거이분지)하고

“당나라의 이적이 고구려를 평정하고 나서 평양에 동방의 전적을 모아 놓고서 그 문물이 중국에 겸손하지 않음을 꺼려서 모두 불살랐고,


新羅之末(신라지말)에 甄萱(견훤)이 據完山(거완산)하야

輸置三國之遺書(수치삼국지유서)하고


及其敗也(급기패야)에 蕩爲灰燼(탕위회신)하니

신라 말기에 견훤甄萱이 완산完山을 점령하고 삼국三國에서 남긴 책을 실어다 놓았는데, 그가 패망하게 되자 잿더미가 되어 깨끗이 없어졌으니,


此三千年來二大厄也(차삼천년래이대액야)라

이것이 3천 년 이래 양대 서액書厄입니다.


이덕무와 이만운이라는 조선의 두 선비의 대화 속에서 우리는 동방 조선의 상고서적이 소실된 양대 사건을 만나게 된다. ‘3천 년 이래 양대 서액’의 첫 번째는 당나라 이적李勣 장군이 668년 고구려 평양성을 함락시키고 동방전적東方典籍을 모아 놓고 불을 질렀다(분지焚之)는 것이다. 둘째는 후백제 견훤이 패망할 때 신라와 백제의 역사서적을 불태워 잿더미가 되었다는 것이다.


이런 양대 서액으로 고구려, 백제, 신라가 기록한 역사서적과 그 뿌리인 단군조선, 북부여 등에서 계승되어 내려온 역사문서도 사라졌을 것이다.


━━━━⊱⋆⊰━━━━


고구려 패망과 당나라 이적 장군


그럼 668년 평양성이 함락된 고구려의 마지막 장면을 이적이라는 장군의 일화로 살펴보자. 이적 장군은 누구인가?


이적李勣(?~669)은 산둥성山東省 조주曹州 출생으로 당 태종(이세민)과 당 고종(이치)의 명을 받고 고구려 원정을 온 장군이다. 668년 가을(음 9월) 결국 고구려는 80세 이적이 이끈 당나라 군대에 평양성이 함락되고 만다.


이적의 본성은 서씨徐氏였고, 이름은 세적世勣이었다. 그러나 당 고조高祖 이연李淵에게 이李씨 성을 하사받았고, 이름도 세적世勣에서 태종의 이름 세민世民의 ‘세’자를 피하여 적勣이라 칭했다. 산동성 출신 서세적徐世勣은 당나라 황실의 장군이 되어 이적이 된 것이다.


이적은 태종太宗에게 등용되어 하북·하남을 통일하는 데 공을 세우고 이정 장군과 돌궐을 격파했으며 설연타를 평정하여 당나라 대제국 건설에 공헌했다. 이적은 결국 당나라 황실의 성을 하사받아 결국 이름 그대로 큰 업적을 쌓았고, 당나라를 대표하는 24장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게 된다.


그럼 『삼국사기』 기록을 통해 그 상황을 조명해 보자.




秋九月(추구월) 李勣拔平壤(이적발평양)

(668년)가을 9월에 이적이 평양을 쳐서 빼앗았다.


勣既克大行城(적기극대행성) 諸軍出他道者(제군출타도자)

皆與勣㑹(개여적회) 進至鴨渌柵(진지압록책)

이적이 이윽고 대행성大行城을 이기자, 다른 길로 나왔던 여러 군대가 모두 이적과 만나 진격하여 압록책鴨淥柵에 이르렀다.


我軍拒戰(아군거전) 勣等敗之(적등패지) 追奔二百餘里(추분이백여리) 拔辱夷城(발욕이성)

諸城遁逃及降者相繼(제성둔도급항자상계)

아군이 막아 싸웠으나 이적 등이 이를 패배시키고, 2백여 리를 쫓아 달려와서 욕이성辱夷城을 쳐서 빼앗으니 여러 성에서 도망하고 항복하는 자가 서로 이어졌다.


契苾何力先引兵(계필하력선인병) 至平壤城下(지평양성하) 勣軍繼之(적군계지)

계필하력이 먼저 병력을 이끌고 평양성 아래에 도착하니 이적의 군대가 뒤따랐다.


圍平壤月餘(위평양월여) 王臧遣泉男産(왕장견천남산) 帥首領九十八人(수수령구십팔인)

持白幡(지백번) 詣勣降(예적항) 勣以禮接之(적이례접지)

평양을 포위하기를 한 달이 넘자, 보장왕이 천남산을 보내 수령 98인을 거느리고 백기白旗를 가지고 이적에게 나아가 항복하였는데, 이적이 이를 예로써 접대하였다.


泉男建猶閉門拒守(천남건유폐문거수) 頻遣兵出戰(빈견병출전) 皆敗(개패)

천남건은 오히려 문을 닫고 항거하여 지키면서, 자주 병력을 내보내 싸웠으나 모두 패하였다.


男建以軍事委浮啚校勘(남건이군사위부비교감) 信誠(신성)

남건이 군사에 관한 일을 승려 신성信誠에게 맡겼는데,


信誠與小将烏沙(신성여소장오사)·饒苖等(요적등) 密遣人詣勣(밀견인예적) 請為内應(청위내응)

신성이 소장小將 오사烏沙와 요묘饒苗 등과 더불어 비밀리에 이적에게 사람을 보내 내응하기를 청하였다.


後五日(후오일) 信誠開門(신성개문) 勣縦校勘兵登城(적종교감병등성) 皷噪焚城(고조분성)

5일이 지난 후 신성이 성문을 여니 이적이 병력을 놓아 성에 오르고, 북을 치고 소리를 지르며 성에 불을 질렀다.


男建目刺不死(남건목자불사) 執王及男建等(집왕급남건등)

남건은 스스로 자살하려 하였으나 죽지 않았다. 왕과 남건 등을 붙잡았다.


이미 당 태종과 더불어 고구려 원정의 경험이 있던 이적 장군은 다시금 668년 당 태종의 아들 고종의 고구려 원정을 이끌게 된다. 이적 장군은 80세 노인의 몸이 되었지만 노련했고, 대군을 이끌 능력과 경험치가 출중했다. 『자치통감資治通鑑』은 설인귀와 계필하력 등의 예하 장수들이 훌륭하지만 모두 이적 장군에 미치지 못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적과 당나라 장수들은 연개소문의 세 아들인 연남생, 연남건, 연남산 사이에 벌어진 권력 다툼의 틈바구니에서 내부 결속력이 약화된 고구려를 붕괴시키게 된다. 이적 장군은 당나라 고종 27년, 668년 봄 정월에 출정해서 가을 9월에 고구려 평양성을 함락시키고, 고구려 마지막 왕인 보장왕의 항복을 받게 된다.


당나라 주력부대는 겨울 10월에 당나라로 돌아간다. 이때 고구려 보장왕 등을 당나라 수도로 이송해 태종의 무덤에 바치고, 머리를 조아리게 했다. 동방 조선의 대국 고구려가 이렇게 허무하게 무너져 버린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이적의 군사가 고구려 성에 불을 질렀다는 것이다. ‘분성焚城’! 이때 고구려의 소중한 평양성도, 백성도 불탔지만 가장 중요한 고구려의 역사서적도 불타 버렸다는 것이다.


앞서 살펴본 『기년아람紀年兒覽』 서문의 내용처럼 이적 장군이 평양에 동방의 전적을 모아 놓고 그 문물이 중국에 겸손하지 않음을 꺼려서 모두 불살랐다는 것이다.


어느 기록이 정확한지는 알 수 없지만 대개 전쟁 후에는 끝까지 대항한 적국은 처참히 무너지게 된다. 고구려는 끝까지 항전하며 무너졌다. 고구려 원정 때문에 죽은 당 태종의 신하였던 이적 장군은 이때 고구려를 그냥 두지 않았을 것이다.


하여간 수나라 문제의 30만 대군, 양제의 100만 대군, 당 태종 이세민도 굴복시키지 못했던 동방 천자국 배달·조선의 국통 계승 국가인 고구려가 결국 이적에 의해 처참하게 패망한 것이다. 당 태종이 실패했던 고구려 원정을 이뤄 낸 것은 당나라 고종 때 80살의 늙은 이적 장군이었다.


━━━━⊱⋆⊰━━━━


『삼국사기』가 전하는 가언충의 고구려 900년 설


우리는 당나라 가언충賈言忠이 당 고종에게 올린 글을 통해 고구려의 원뿌리 역사 맥을 찾을 단초를 만나게 된다.


侍御史賈言忠奉使(시어사가언충봉사) 自遼東遝校勘(자료동답교감) 帝問(제문), “軍中云(군중운).”

시어사 가언충이 사명을 받들고 왔다가 요동에서 돌아가니 황제가 “군대 안은 어떠한가?” 하고 물었다.


何對曰(하대왈) “必克(필극) 昔先帝問罪(석선제문죄) 所以不得志者(소이불득지자) 虜未有釁也(노미유흔야)


대답하여 말하기를 “반드시 이길 것입니다. 예전에 앞의 황제(당 태종)께서 죄를 물으려다 뜻을 이루지 못한 것은 오랑캐에게 틈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諺曰(언왈) ‘軍無媒(군무매) 中道回(중도회)’

속담에 ‘군대에 길잡이가 없으면 중도에 돌아온다.’고 하였습니다.


今男生兄弟鬩狠(금남생형제혁한) 爲我郷導(위아향도) 虜之情僞(노지정위) 我盡知之(아진지지)

지금은 남생의 형제(남생, 남건, 남산)가 서로 싸워 우리의 길잡이가 되어서 오랑캐의 진정과 거짓을 우리가 모두 알고,


将忠士力(장충사력) 臣故曰(신고왈) ‘必克(필극).’

장수는 충성되며 병사는 힘을 다하니 신이 처음부터 ‘반드시 이긴다.’고 말씀드린 것입니다.


且高句麗秘記曰(차고구려비기왈) ‘不及九百年(불급구백년) 當有八十大將㓕之(당유팔십대장멸지)’

또 고구려비기高句麗秘記에 말하기를 ‘900년이 되지 못하여 마땅히 팔십八十 대장이 있어서 이를 멸망시킨다.’고 하였는데,


高氏自漢有國(고씨자한유국) 今九百年(금구백년) 勣年八十矣(적년팔십의)

고씨高氏가 한漢으로부터 나라를 가지고 있은 지 지금이 900년이고, 이적의 나이가 80입니다.


虜仍荐饑(노잉천기) 人常掠賣(인상략매) 地震裂(지진렬)

오랑캐는 거듭되는 흉년으로 사람들이 서로 빼앗아 팔고, 땅이 흔들리고 갈라지고,


狼狐入城(낭호입성) 蚡穴於門(분혈어문) 人心危駭(인심위해) 是行不再舉矣(시행불재거의).”

이리와 여우가 성으로 들어가고, 두더지가 문에 구멍을 뚫고, 인심이 두려워하고 놀라니, 이 원정을 다시 일으키지 않게 될 것입니다.”라 하였다.




그럼 어떻게 고구려는 900년이 되는가?


우리는 상식적으로 고구려가 서기전 37년 주몽에 의해 개국되고, 668년에 멸망당해 700년 조금 넘는다고 알고 있다. 그런데 900년 설은 주몽의 역사 정신을 통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주몽은 해모수를 태조(원시조)로 삼고 제사를 드렸다. 원시조를 북부여 해모수로 본 것이다.


高鄒牟(고추모)가 亦以天帝之子(역이천제지자)로 繼北夫餘而興(계북부여이흥)하사

復檀君舊章(복단군구장)하시고 祠解慕漱(사해모수)하사 爲太祖(위태조)하시고

(『삼성기』 상)


그리고 고구려 19세 장수왕은 “광개토태왕은 시조의 17세손”(“환지십칠세손還至十七世孫”)이라 했다. 이처럼 광개토태왕비와 『환단고기』 「삼성기 상」의 기록은 고구려의 원뿌리가 해모수단군의 북부여임을 밝혀 준다.


해모수단군이 역사의 전면에 등장한 임술(BCE 239)년부터 주몽을 거쳐 마지막 보장왕까지가 전체 고구려사다. 일반적인 700년 설은 주몽부터 보장왕까지를 말한다. 한마디로 고구려는 북부여부터 900년이며, 주몽부터 700년이다.




원시조

중시조

마지막 왕

해모수(BCE 239)

주몽(BCE 37)

보장왕(CE 668)

북부여부터 900년 고구려(907년 : BCE 239 ~ 668)

중시조부터 700년 고구려(705년 : BCE 37 ~668)


━━━━⊱⋆⊰━━━━


고구려사를 왜곡한 지나支那 기록


及漢武滅朝鮮(급한무멸조선) 以高句麗爲縣(이고구려위현) 屬玄菟郡(속현토군)

한 무제가 조선을 멸망시킴에 이르러 고구려를 현으로 하고 현도군에 속하게 했다.

(『후한서後漢書』를 인용한 『통전通典』 )


한 무제가 단군조선을 패망시키고 세운 한사군 중 하나인 현도군의 작은 현이 고구려였다고 주장한다. 지나족의 기록은 고구려의 뿌리를 한나라 식민지로 두고 있다.


이는 사실인가? 결론부터 말해 이것은 중국의 일방적인 주장이다. 물론 현도에 고구려현이 존재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를 고구려의 뿌리라 하는 것은 억지일 뿐이다. 왜냐하면 동방 조선의 기록은 고구려 시조 주몽은 고구려현 출생이 아닌 북부여의 혈통으로 동부여에서 탄생했다고 전한다. 또한 고구려 원뿌리인 북부여의 해모수단군도 한 무제가 세운 식민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기 때문이다.


한 무제의 군대는 단군조선 본조인 진조선을 붕괴시키지 못했다. 서기전 195년 단군조선의 서쪽 변방인 번조선 강역에 망명한 연나라 추장 위만은 이듬해 번조선의 기준왕을 몰아내고 왕이 되었다. 이런 위만조선에 서기전 108년 한 무제가 공격해 와서 번조선을 폐망시킨 것이지, ‘삼한관경제’의 중심이었던 단군조선의 본조인 진조선은 점령하지 못했다.


연나라 추장 위만이 망명할 때 단군조선은 47대 고열가단군 시대를 끝으로 해모수단군의 북부여로 계승되었다. 서기전 239년 고리국 출신 해모수가 웅심산에서 일어나 단군조선을 계승했다고 『북부여기』는 전한다. 다시 말해 『서효사』가 전한 ‘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의 중심인 진조선의 강역은 북부여 해모수단군이 계승했고, 이후 동명왕 고두막한에 의해 한 무제의 군대는 처참하게 패배하였다.


이것이 동방 조선의 원역사 기록인 것이다. 결국 한나라 군대는 진조선과 말조선의 강역인 만주와 한반도에 들어서지 못했고, 한사군이라는 식민지도 번조선 강역에 세워졌을 뿐이다. 또한 그들이 주장하는 낙랑, 현도군은 한반도가 아닌 서쪽 변방 위만조선 강역에 있었다.


━━━━⊱⋆⊰━━━━


고구려의 뿌리는 어디인가?


그럼 불태울 수 없었던 고구려의 두 기록을 통해 고구려의 뿌리를 찾아가 보자.


첫째, 414년 장수왕이 세운 광개토태왕비문이다.


惟昔始祖(유석시조) 鄒牟王之創基也(추모왕지창기야) 出自北夫餘(출자북부여)

天帝之子(천제지자) 母河伯女郞(모하백여랑)

옛날 시조 추모왕께서 창업의 기틀을 다지셨는데, 북부여에서 유래한다. 왕께서는 천상 상제님의 아드님이시요, 어머니는 하백의 따님이시다.


장수왕이 세운 광개토태왕비는 고구려의 뿌리를 ‘부여’가 아닌 ‘북부여’라고 전한다. ‘출자 북부여’라고 한 것이다. 또한 시조 주몽을 ‘천제지자’라는 동방 조선의 천자관을 가진 성스러운 존재로 기록했다.


둘째는 ‘모두루묘지명牟頭婁墓誌銘’라는 고구려인의 유적이다.

1935년 중국 지린성[吉林省] 지안현[集安縣] 하양어두(下羊魚頭)에서 발견되었다.


모두루는 광개토태왕 때 북부여 지역의 지방 관료인 수사守事였다고 전한다. 모두루 묘지명은 고구려의 시조인 주몽의 뿌리를 전해 준다. 자신의 선조가 주몽을 모시고 북부여에서 내려왔음을 말하고 있다. 여기서 알 수 있는 부여와 고구려 관계의 핵심 구절 두 가지를 원문을 통해 확인해 보자.


- 주몽은 북부여로부터 나왔고, 일월의 아들이자 성군이었다

河泊之孫(하박지손) 日月之子(일월지자) 鄒牟(추모) 聖王元(성왕원) 出北夫餘(출북부여) 天下四方知此國郡最(천하사방지차국군최)

하박河泊의 손자孫子이며 일월日月의 아들인 추모鄒牟 성왕聖王이 북부여에서 나셨으니, 이 나라 이 고을이 가장 성스러움을 천하사방天下四方이 알지니.


- 모두루의 선조는 북부여에서부터 주몽(추모)을 수행하여 내려왔다


聖王奴客祖先(성왕노객조선)□□□北夫餘隨聖王來(북부여수성왕내)

노객奴客(모두루)의 조선祖先이... 북부여에서부터 성왕聖王을 수행隨行하여 (이곳으로) 왔다.




해모수 건국에서 고주몽 계승까지



핵심 내용

BCE 239년

해보수가 북부여 건국

BCE 195년

노관의 부하이며 연나라 추장인 위만이 번조선으로 망명

최숭이 평양에 낙랑국(BCE195~CE37) 건국.

BCE 194년

위만의 번조선 찬탈 > (번조선)기준왕이 한반도 금강 지역에 진국 세움, 상장군 탁이 오가를 이끌고 월지에 중마한 건국

BCE 192

해모수의 둘째 아들 고진(주몽의 증조부)에게 요양, 해성을 지키게 함

BCE 141

유철 한나라 7세 왕(무제)으로 즉위

BCE 109

한나라 수군과 육군 5만 7천 명을 동원하여 조선 침략.(위만조선과 한나라의 1년 전투)

BCE 108

고두막한 한나라 군사 격퇴.

졸본에 동명국(졸본부여) 세움.

BCE 87

★한 무제 사망(BEC 109년 BCE 87년)

북부여와 한나라의 23년간 전쟁 끝남.

BCE 87년 10월

동명왕 고두막한 북부여에 군사를 보냄

북부여 4세 고우루단군 병을 얻어 붕어.

아우 해부루단군 즉위.

BCE 86

①해부루단군이 북부여 성읍 바치고 물러남.

②동명왕이 해부루의 봉작을 제후로 낮추고 가섭원으로 이주케 함.
★(동부여 시작)

③동명왕 고두막한 북부여 5세 단군이 됨.

④가을 8월, 한나라 도적과 서압록하 강가에서 싸워 크게 승리.

BCE 79

임인년 5월 5일 고주몽 탄생(아버지 불리지, 어머니 유화)

BCE 60

고두막 단군 붕어.

태자 고무서 즉위.

BCE 58

고무서단군, 10월에 붕어.

사위 고주몽이 유명遺命을 받들어 대통을 계승.(고구려 북부여를 계승함)


━━━━⊱⋆⊰━━━━


부여사를 왜곡한 지나支那 기록


후한後漢 시대 왕충王充(27 ~ 100?)이라는 학자가 있었다. 그는 낙양에 유학할 때 저명한 역사가 반고班固의 아버지인 반표班彪를 스승으로 모셨다고 한다. 왕충은 『논형論衡』이란 책을 지었는데, 여기서 처음으로 동명東明의 부여 개국을 전한다.


그런데 『논형論衡』의 기록은 단군조선과 북부여의 역사 맥 속에서 기록한 것이 아니라 먼 북방의 오랑캐인 탁리국의 시녀의 몸에서 부여의 개창자 동명이 탄생했다고 한다.


그럼 어떤 내용인지 원문을 통해 살펴보자.


『논형論衡』 「길험吉驗」은 크게 3단락으로 나눠 파악할 수 있다.


첫째, 시녀의 임신과 출산 그리고 돼지와 말조차 아이를 구해 주었다는 것이다.

北夷槖離國王侍婢有娠(북이탁리국왕시비유신) 王欲殺之(왕욕살지)

북이 탁리국 왕의 시녀가 임신을 하였다. 왕이 죽이려 하자


婢對曰(비대왈) 有氣大如鷄子(유기대여계자) 從天而下(종천이하) 我故有娠(아고유신)

시녀는 “달걀만 한 기운이 하늘에서 내려와 임신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後産子(후산자) 捐於猪溷中(연어저혼중) 猪以口氣噓之(저이구기허지) 不死(불사)

뒤에 아이를 낳자 돼지우리에 버렸는데 돼지가 입김을 불어 넣어 죽지 않았다.


復徙置馬欄中(부사치마란중) 欲使馬藉殺之(욕사마자살지)

馬復以口氣噓之(마부이구기허지) 不死(불사)

다시 마구간에 옮겨 놓아 말에 밟혀 죽게 하였으나 말이 역시 입김을 불어 넣어 죽지 않았다.


둘째, 북이北夷 탁리국 왕이 시녀의 아들(동명)을 ‘천제의 아들’로 여겨 죽이지는 않고 노비처럼 기르게 했다는 것이다.

王疑以爲天子(왕의이위천자) 令其母收取(영기모수취) 奴畜之(노축지) 名東明(명동명) 令牧牛馬(영목우마)

왕은 천제의 아들이 아닌지 의심하여 그 어미로 하여금 노비처럼 키우게 하고, 동명이라 이름 짓고 소와 말을 기르게 하였다.


東明善射(동명선사) 王恐奪其國也(왕공탈기국야) 欲殺之(욕살지)

동명이 활을 잘 쏘자, 왕이 나라를 뺏길까 두려워 죽이려 하였다.


셋째, 왕이 나라를 뺏길까 두려워 죽이려 할 때 동명은 남쪽으로 달아나며 엄호수에서 어별(물고기와 자라)의 도움으로 강을 건넜고, 무사히 부여에 도읍해 왕이 되었다는 것이다.

東明走(동명주) 南至掩淲水(남지엄호수) 以弓擊水(이궁격수) 魚鼈浮爲橋(어별부위교)

동명이 남쪽으로 달아나다가 엄호수에 이르러, 활로 물을 치자 물고기와 자라가 떠올라 다리를 만들었다.


東明得渡(동명득도) 魚鼈解散(어별해산) 追兵不得渡(추병부득도)

동명이 건너자 물고기와 자라가 흩어져 쫓아오던 병사들은 건널 수 없었다.


因都王夫餘(인도왕부여) 故北夷有夫餘國焉(고북이유부여국언)

이어서 부여에 도읍하여 왕이 되었다. 그래서 북이에 부여국이 생기게 되었다.


즉, 핵심은 북이北夷 탁리국왕槖離國王의 시녀가 ‘하늘에서 달걀만 한 기운〔氣〕’을 받아 임신했고, 그 아이를 낳자 돼지우리와 마구간에 넣어도 밟아 죽이지 않고, 돼지와 말들이 입김을 불어 넣어 살려 주었다는 것이다. 이 아이가 동명이고 엄사수를 건너 남쪽으로 내려와 세운 것이 부여라는 것이다.


그러면 왕충王充이 말한 동명은 누구인가? 동명東明은 ‘동방의 밝은 인물, 해와 달 같은 인물’이라는 뜻일 것이다. 그럼 그는 주몽인가? 아니면 또 다른 인물인가?



결론부터 말하면 그는 고구려 시조 주몽이 아닌 북부여 해모수 단군과 더불어 부여사의 중심 인물인 졸본부여의 동명왕 고두막한高豆莫汗이다. 이는 고구려 대막리지 연개소문의 아들인 연남산淵男産의 묘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명왕 고두막한과 주몽은 다른 인물이라는 것이 고구려인의 기록이다. 고두막한은 한 무제 군대로부터 동방 조선을 지켜낸 구국救國의 영웅이며, 북부여를 계승한 5세 단군이다.


그런데 이런 동명을 지나支那 기록은 북쪽 오랑캐 탁리국 왕의 시녀가 낳았다고 한다. 그러나 동방 조선의 기록은 단군조선 47대 고열가단군의 후손으로 기록되어 있다. 어느 것이 맞는지 생각해 볼 문제이다.


또한 부여는 동명왕 고두막한에 의해 건국되지도 않았다. 『북부여기』에 의하면 이미 북부여 해모수단군이 있었고, 『삼국유사』 등에도 나와 있듯 동명왕에게 밀려 동부여로 간 해부루왕도 있었다. 이를 볼 때 동명이 부여를 개국했다는 지나의 기록은 문제가 있다.




━━━━⊱⋆⊰━━━━


부여와 고구려는 중국의 지방 정권이 아니다!


결론적으로 만약 우리가 이런 지나족의 기록을 그대로 믿는다면 부여의 건국자로 명시된 동명은 천한 시녀의 몸에서 태어난 존재일 뿐 단군조선과의 관계도 발견할 수 없다는 문제도 있다. 역사는 맥락을 잡아야 한다. 그런데 지나 기록은 동방 조선을 폄하하기 위한 단편적 기록으로 보일 뿐이다.




부여인은 북방의 오랑캐가 아닌 문화 민족이었다. 이는 지나 기록과 동방 조선의 기록을 통해 알 수 있다. 지면 관계상 『후한서』의 기록만 살펴보자.

以臘月祭天(이납월제천) 大會連日(대회연일) 飮食歌舞 名(음식가무)曰迎鼓(명왈영고)

是時斷刑獄(시시단형옥) 解囚徒(해수도)

섣달(12월)에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데, 여러 날 큰 모임을 가져 술 마시고 노래 부르고 춤추고 노는데 이것을 영고迎鼓라 한다. 이 기간에는 형벌과 옥사를 다스리지 않고 죄수를 석방했다.

(『후한서後漢書』 「동이열전東夷列傳」)


교과서에는 크게 부각되지 않고 있지만 영고迎鼓라는 제천행사는 동방 조선의 정통 후예들의 중요한 문화였다. 부여인들은 제천祭天 문화를 소중히 여겼다. 영고는 북을 둥둥둥 울리며 천지신명과 조상신을 맞이하는 의식으로 하늘의 뜻에 부합하는 문화 행사를 12월마다 열었다. 부여인은 인간 삶의 근원인 하늘(상제님)과 조상의 은혜에 감사하며 제사를 올린 것이다.


부여인을 중국인의 의식대로 본다면 하늘 제사를 지내지 못했을 것이다. 황제만 하늘에 제사할 수 있는 지나족의 의식대로라면 부여의 영고를 통해 우리는 독자적인 우주관과 독자적인 정치 체계를 가졌음을 역으로 대변해 줌을 알 수 있다. 한마디로 부여는 중국인의 식민지가 아닌 것이다.


또한 부여를 계승한 고구려도 동맹이라는 제천행사, 국중대회를 열었기에 속국이라 할 수 없다. 아울러 광개토대왕과 장수왕은 영락永樂과 연가延嘉이라는 독자적인 연호도 사용했다.


지금 중국은 부여와 고구려를 자신의 지방 정권이라 칭하고 있다. 수·당나라와의 전쟁도 중앙 정부와 지방 정부의 전쟁이었다고 왜곡하고 있다. 중국이 고구려와 부여사를 자신의 지방 정권이라 칭함은 천인이 공노할 역사 왜곡이요, 9년 홍수를 도와 준 동방 조선의 장자국에 대한 배은망덕이라 할 것이다.


사람은 맥脈이 떨어지면 죽는다. 역사의 맥이 떨어져도 죽는다. 참된 민족의 일원이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구촌 대한인은 누구나 역사의 맥을 찾아 가슴과 머릿속에 바로 세워야 한다. 북부여와 고구려는 단군조선의 국통을 계승한 한민족의 역사 국통 맥의 숨결을 간직한 당당한 천자국이었다. 북부여 해모수는 천왕랑天王郞이셨고, 그 현손인 주몽은 일월지자, 천제지자였다!



ⓒ 월간개벽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86개(1/9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