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영성문화 산책
  • 한국의 역사문화
  • 지구촌 보편문화
  • 제5차 산업혁명
  • 연구소 칼럼
  • 기타

춘산노인 <춘산채지가>

2024.06.07 | 조회 517 | 공감 0



본부도장 김남용


※ <춘산채지가>는 동학과 참동학 증산도의 진리를 듬뿍 가사체로 기록한 비결서입니다. 진리 공부에 관심 있는 도생이라면 읽는 재미가 쏠쏠하여 도담道談의 주제로 적격입니다. 수박 겉 핥기 식이라도, 앞으로 다양한 비결 코드를 풀어 가는 데 만능 키 역할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필자 주註]


━━━━⊱⋆⊰━━━━


[춘산노인春山老人 이야기 해제]

이제 춘산채지가의 마무리를 장식하는 곳까지 왔습니다. 남조선 배를 타 보고, 초당에서 세상 돌아가는 귀한 꿈도 꿔 보고, 밝은 달을 바라보며 전설의 주인공을 찾아보기도 했고, 참외를 먹으며 무극대도의 이치를 논하는 좋은 시간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증산도 놋다리를 건너면서 새 세상의 일꾼이 되는 수업도 받아 보았죠.


제목은 서로 달라도, 모두 하나같이 지금의 현실에서 상상할 수 없는 아주 크나큰 변혁이 다가온다는 전제前提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배, 달, 꿈, 다리, 참외 등등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카테고리가 쉬운 범주만은 아니지요. 이제 우리는 드디어 춘산노인春山老人을 만나러 떠납니다. 춘산채지가의 뜻이 ‘봄산에 올라 지초를 캔다.’이듯이, 춘산노인은 그 주인공을 상징하는 것 아닐까요? 꼭 봄산이라고 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지금까지 우리가 궁금해하던 어떤 시간의 실마리를 풀어 주는 의미가 있습니다. 연륜만큼 무르익어 앞 세상을 영화처럼 보여 주고 그곳에 도달할 방법을 훤히 알고 있는 빛나는 지혜의 존재. 우리는 이 노인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


[본문 이해] 춘산노인春山老人 이야기


천황지황(天皇地皇) 개벽 후에 인황시대(人皇時代) 언제련고

반고인(盤古人)이 지낸 후에 삼황시대(三皇時代) 이때로다

삼황시대(三皇時代) 지낸 후에 오제건곤(五帝乾坤) 어느 땐고

오제건곤 지나가고 오패시대(王覇時代) 되었구나

왕패시대 지나가고 이적(夷狄)시대 운수로다

이적 운수 지나가고 금수운(禽獸運)이 이때로다


*️⃣천황지황天皇地皇 개벽 후에 인황시대人皇時代 언제련고

첫 구절이 아주 스케일이 크지요? 중국 사서의 첫 장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천황⋅지황⋅인황은 선천先天 문명의 첫출발입니다. 노인老人이 말하려고 하는 것은 바로 문명文明 차원의 변혁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하여 남조선 배가 아니면 건널 수 없는, 증산도의 놋다리가 아니면 건널 수 없는, 작금의 어두운 현실은 달과 같은 큰 존재가 아니면 구원의 빛을 비출 수 없는, 뭐 이렇게 해석해야 된다는 거죠. 우리는 이것을 새 판이 열린다고 말합니다.


*️⃣반고인盤古人이 지낸 후에 삼황시대三皇時代 이때로다

지금 우리의 역사의식으로 보면 반고씨는 중국 역사의 시초이지만, 춘산노인은 조선 시대 유가 문서의 연장선상에서 이야기를 전개해 나가고 있습니다. 역사적 진실보다는 이 글을 읽는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을 우선하는 거지요. 시대적 한계입니다.


북송 때 소강절은 천지의 이치를 꿰뚫어 달의 굴(月窟)까지 더듬었다고 자부하는데요. 그는 역사 발전 단계를 황皇-제帝-왕王-패覇-이적夷狄-금수禽獸 시대로 구분하였습니다. 철저한 중국 중심, 유가식 구분인데요. 천황⋅지황⋅인황의 성인 시대로부터 명확한 시대 구분을 하고 있습니다.


개벽이후(開闢以後) 몇만 년에 금수시대(禽獸時代) 당했구나

금수생활 저 사람아 정신차려 생각하소

천지지간(天地之間) 만물중(萬物中)에 최령자(最靈者)가 사람일세

인사(人事) 두자를 닦자 하니 삼강오륜(三綱五倫) 으뜸일세

삼강(三綱)은 무엇인고 임금은 신하의 벼리이오

아비는 자식의 벼리이오 가장은 아내의 벼리이오

그물코가 많지마는 벼리없이 아니 되고

나뭇가지 많은 가지 뿌리 없이 어이할고


*️⃣개벽 이후 몇만 년에 금수시대禽獸時代 당했구나

노인은 선천개벽이 시작되어 문명이 열린 이후 마침내 금수 시대에 도래했음을 선언합니다. 금수禽獸는 날짐승(禽) 길짐승(獸)의 통칭이요, 더 이상 인간의 탈을 유지할 수 없는 상태를 뜻하지요. 우리가 말하는 총체적 난국의 실체는 바로 금수 시대에 있고, 다시 성인 시대로 돌아가기 위한 모든 험난한 과정이 바로 개벽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증산 상제님께서도 “天皇地皇人皇後(천황지황인황후)에 天下之大金山寺(천하지대금산사)라”(도전道典 2:66:1)라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쉽게 풀자면, 천황⋅지황⋅인황의 선천 문명이 끝나고 새로운 시대의 개명은 금산사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입니다.


바꾸어 말하면 금산사의 이상理想이란 미륵 부처님이 인간으로 오시는 용화 세상에 있다는 것이지요. 이는 남조선 배가 이미 진표율사의 금산사 창건으로부터 근거하고 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남조선 뱃노래에 금산사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삼강(三綱)을 밝혀낼 제 오륜(五倫)은 무엇인고

군신유의(君臣有義) 부자유친(父子有親) 부부유별(夫婦有別) 장유유서(長幼有序)

붕우유신(朋友有信) 그 가운데 믿을 신자(信字) 체(體)가 된다


*️⃣삼강三綱을 밝혀낼 제 오륜五倫은 무엇인고

지금 이런 주제를 말하면 시대에 한참 뒤떨어진, 진부한 꼰대로 취급받습니다. 우리가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이미 초등학교 이전에 배운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세상은 더 혼란스러운 걸까요? 노인은 믿을 신信에 방점을 두고 있습니다.


수화금목(水火金木) 오행중(五行中)에 오십토(五十土)가 체(體)가 되니

나무도 흙이 아니면 어느 곳에 배양하며

물도 흙이 아니면 어느 곳에 가둬 놓으며

금(金)도 흙이 아니면 어느 곳에 생성하며

불도 흙이 아니면 어느 곳에 비치리요

인의예지(仁義禮智) 사단중(四端中)에 믿을 신자(信字)가 으뜸이라

믿을 신자 없고 보면 매사불성(每事不成) 되느니라


*️⃣수화금목水火金木 오행 중에 오십토五十土가 체體가 되니

노인이 설명하는 토土는 너무너무 쉬운 비유라 실감이 잘되지 않습니다만, 앞의 여러 가사에서 오십토五十土는 너무나 자주 나온 주제였습니다. 결론은 오십토의 기운을 가진 분이 출세한다는 것이고, 그분은 진표가 말한 미륵 부처님, 달노래에 나오는 수원나그네, 초당의 봄꿈에 나오는 전전田田, 십일성도十一成道, 오황극五皇極 등등이 모두 오십토를 말합니다.


그런데 이런 내용들은 우주 원리를 알지 못하면 도저히 알 수 없는 생뚱맞은 주제일 수밖에 없습니다. 남강철교에서는 쥐뿔 같은 이야기라는 표현까지 등장했습니다. 다시 말하면 이런 말들은 선천개벽 후천개벽과 같은 천지개벽 상황에서 논할 수 있는 주제라는 것입니다.


노인이 말하는 것은 우주 1년, 12만 9,600년을 상정한다면 여름과 가을이 바뀌는 상황에서, 여름(화火운)과 가을(금金운)은 화극금火克金을 하는 이치이므로 순리적으로 넘어가기 어렵기에, 필연적으로 개벽 상황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알려 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화생토火生土, 토생금土生金의 이치로, 토土의 중개를 받아 넘어갈 수 있습니다. 너무 어렵지요.


그러기에 남조선 배는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생명의 배입니다. 상제님이 아니시면 안 되는 일이기에, 상제님이 역사의 현장에 개입합니다. 우주의 통치자이자 절대권자인 상제님이라야 가능한 일입니다. 진표율사는 그때 상제님 일을 하기 위해 그 징표로 금산사를 지어 세상에 상제님 도래를 알렸습니다. 남조선 뱃노래는 이것을 말합니다. 상제님만 오시는 것이 아니죠. 지금껏 알아본 각각의 가사들은 상제님의 손이 되어 오시는 오십토의 주인공들을 다루었습니다.


춘하추동(春夏秋冬) 사계절은 천지(天地)의 신용(信用)이요

한래서왕(寒來暑往) 불위시(不違時)는 사시(四時)의 신용(信用)이요

삼강오륜(三綱五倫) 행(行)할 적에 인사도리(人事道理) 신용(信用)이라

천지인(天地人)이 삼재(三才)되니 삼어삼재(三於三才) 이내 몸에

천지조화(天地造化) 풍부하니 이내 몸 소천지(小天地)라


*️⃣춘하추동春夏秋冬 사계절은 천지天地의 신용信用이요

오십토五十土 자리를 묘사하는 글인데요, 아주 평범하게 설명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런 표현을 가능하게 지성知性의 레벨을 끌어올린 분은 바로 동학東學의 창도주 최수운崔水雲 대신사입니다. 칠월식과에서 이미 알아보았듯이 그는 천지가 봄⋅여름⋅가을⋅겨울 사시四時 순환을 하는 것과 비와 이슬(우로雨露)이 내리는 것이 자연 현상으로 알고들 있지만, 이 모든 것은 상제님의 자취라고 천명하셨습니다.


상제님과 천상문답을 한 뒤, 상제님으로부터 “글을 지어 세상 사람들을 가르치라.”라는 천명天命을 받고 지은 첫 글(동경대전, 포덕문)의 첫 문장이 바로 이것입니다. 천지자연天地自然의 숨결이 모두 상제님의 조화造化 아님이 없다는 것입니다. 1860년 최수운 대신사의 득도 사건은 바로 상제님의 지상 강세(시천주侍天主 시대)와 무극대도 시대의 개막을 선포한 것입니다.


그러면 상제님은 왜 이때 오시고, 무극대도는 무엇을 지향하는 것일까요? 춘산노인은 그 문제에 대한 답변을 이 시대정신에서 끌어내고 있습니다.


천지운기(天地運氣) 타고나서 금수행동 하지 마라

금수행동 어떠한고 충복충장(充腹充臟) 그 가운데

즐겁고 사랑한 것이 계집 자식뿐이로다

뿌리없는 나뭇가지 지엽(枝葉)이 어찌 무성(茂盛)할까

근원(根源)없는 저 물줄기 건천(乾川)되기 쉬우리라

복록(福祿)은 우로(雨露)와 같이 위에서 내려온다

복록은 물과 같이 올라오든 못 하나니

선령신(先靈神)을 잊지 말고 부모공경 지극하라

불효불충(不孝不忠) 저 사람이 장래희망(將來希望) 볼까보냐


*️⃣금수행동 하지 마라 금수행동 어떠한고

금수, 금수 하는데 금수가 무엇인가? 춘산노인은, “사람들이 즐겁고 사랑한 것이 계집 자식뿐”이라고 지적합니다. 남녀 사랑, 자식 사랑이 무엇이 잘못되었다는 걸까요? 잠깐! 조금 뒤로 물러나 보겠습니다. 인간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은 자식을 사랑합니다. 고슴도치도 제 자식이 제일 귀하다는 속담도 들어 보셨지요. 당연히 들짐승 날짐승도 제 자식은 무조건 사랑스럽죠. 춘산노인은 인간이 금수처럼 본능에만 머무는 존재로 전락한 사실을 개탄慨嘆하고 계시는 거죠.


그렇다면 인간이 금수와 다른 이유는 무엇인가요? 춘산노인이 말하는 인간은, 천지인 삼재三才를 몸에 간직한, 천지의 조화造化를 품부稟賦한 소우주小宇宙로서의 존재입니다. 그러므로 인간다움이라는 것이 있고, 그것은 근본을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금수란 인간의 뿌리를 망각했다는 거지요.


복福은 위에서 내려오는데 선령신을 잊고 제 잘난 맛에 산다, 당연히 부모 공경을 안 하게 되겠죠. 참고로 서교가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왔을 때 선교사들이 우리 조상들이 마귀가 되었다고 했습니다. 성경을 미처 알지 못했다는 이유죠.


그때 최수운 대신사는 동학가사에서, ‘콩 심은 데 콩 난다.’고 했습니다. 조상이 마귀가 되었는데 자손이 (예수 믿어) 천당 가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냐는 거지요. 춘산노인이 그 그림을 다시 떠올리는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뿌리 없는 나뭇가지 지엽枝葉이 어찌 무성茂盛할까

나무는 땅속에 뿌리를 박고 생명을 유지합니다. 뿌리가 보이지 않는다고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겠지요? 현실의 내 모습은 선령신의 음덕蔭德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너무나 당연한 이 진실이 현재는 신앙의 이름으로 매도되고 있습니다.


근원 없는 물줄기는 마침내 말라서 흔적만 남는 건천乾川이 되듯이, 조상 선령을 부정하는 이들은 다가오는 개벽기에 생명 줄이 말라서 흔적 없이 사라진다는 무서운 경고를 날리는 겁니다.


*️⃣복록福祿은 우로雨露와 같이 위에서 내려온다

복록福祿이라는 말에 인간사의 모든 생활 언어가 포함됩니다. 잘살고 잘되는 일이 모두 하늘에서 내려온다. 모든 일은 신神이 들어서 되는데, 내가 잘되고 잘사는 것은 나의 조상 선령이 개입한다는 것이지요. 당연한 것 아닙니까?


가빈(家貧)에 사현처(思賢妻)라 어진 아내 못 만나면

너의 신세 어이하리 너의 가정 말 아니네

영악하고 간사하면 일가(一家)화목 어이 될고

눈치싸고 말 잘해서 외식(外飾)체면 꾸며낼 제

형제동기(兄弟同氣) 정(情)이 뜨고 유유상종(類類相從) 편(便)이 된다


*️⃣가빈家貧에 사현처思賢妻라 어진 아내 못 만나면

계집 사랑, 자식 사랑을 하지 않는 사람 있을까요? 그것을 부정하지 않습니다. 이 인생살이의 동반자인 아내의 조건에 대한 코멘트입니다. ‘가빈家貧에 사현처思賢妻 국난國難에 사양신思良臣’은 많이 알려진 대구對句입니다. 모든 것이 여유로울 때 룰루랄라 하는 것은 배우지 않아도 할 줄 아는 일입니다.


그러나 우리네 인생이 언제나 탄탄대로일 수만은 없지 않습니까? 가정이나 국가나 어려울 때가 많고 이럴 때 어진 아내와 어진 재상의 덕성德性이 필요한 거지요. 여기서 ‘어질다’고 하는 단어는 이러한 복록과 선령의 관계를 당연히 알고 있는 경우를 말하는 거지요.


수신제가 못한 사람 도성덕립(道成德立) 무엇인고

사람이야 속지마는 신명(神明)이야 속을쏘냐

지기금지(至氣今至)하올 적에 사정(私情)없이 공판(公判)한다

수신수덕(修身修德) 하자 하면 가정처리(家庭處理) 제일이라

일가춘풍(一家春風)하올 적에 수명복록(壽命福祿) 빌어 보세

일가춘풍 아니 되면 우로지택(雨露之澤) 못 입는다


*️⃣수신제가 못 한 사람 도성덕립道成德立 무엇인고

수신修身은 제 한 몸 다스리는 것이니 저만 잘하면 되겠지만, 제가齊家는 벌써 가정家庭이 나오고, 직선조⋅외선조⋅처선조⋅처외선조 등 사선조四先祖의 차원이니 쉽지가 않습니다.


도성덕립은 도를 만나서 이루는 문제(도성道成)도 쉽지 않지만, 덕을 베풀어 열매를 맺게 하는 문제(덕립德立)까지 포함하니 참으로 지난하다 할 것입니다. 그러나 춘산노인의 말귀는 원칙담이 아니라서, 조상 선령을 잘 모시면 이것 역시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사람이야 속지마는 신명神明이야 속을쏘냐

춘산노인의 말은 한 마디 한 마디 우리의 폐부를 콕콕 찌르는 파워가 있습니다. 천지 기운이 교차할 때, 그것을 지기금지의 때라고 규정을 하였는데 천지에서 사정없는 신판神判이 있다는 거지요. 그러고 보면 천지 대세가 무섭기도 하지만 각 개인에 대한 공판公判을 여기서 처음 밝히고 있는 겁니다.


누구도 예외 없이 마주 대하여야 할 이 시공간의 의례를 당신은 어떻게 통과할 수 있을까? 신도神道 차원에서 춘산노인이 묻습니다.


*️⃣수신수덕修身修德 하자 하면 가정처리家庭處理 제일이라

당연한 이 말씀에도 신도神道의 손길을 엿볼 수 있습니다. 상제님이 일러 주신 말씀을 먼저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이제 천지신명들이 운수 자리를 찾으려고 각 사람의 가정에 들어가서 기국器局을 시험하느니라. 만일 가정에서 솔성率性이 용착庸窄하여 화기和氣를 잃으면 신명들이 웃고 손가락질하며 ‘기국이 하잘것없으니 어찌 큰일을 맡기리오.’ 하고 서로 이끌고 떠나가나니 일에 뜻하는 자 어찌 한시라도 소홀하리오.” 하시니라.

(도전道典 8:68:4~7)


춘산노인이 덕담처럼 하는 이 말인즉슨, 이번의 공판公判은 가정 단위라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한 개인의 선과 악 차원의 신판이 아니라, 제가齊家의 문제를 끄집어내고 있는 겁니다. 한 집안에 춘풍春風이 불게 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수명壽命도 복록福祿도 달렸다고 강조하는 겁니다.


수명 복록의 주제는 이 시대 모든 이의 화두 아닙니까? 재테크니 웰빙이니, 누구나 행복의 전제 조건으로 온 신경을 집중하는 이 주제에 대하여, 노인이 가리키는 핵심은 바로 가정의 화목입니다.


수인사(修人事) 대천명(待天命)은 자고(自古)로 일러오건마는

인사(人事)는 아니 닦고 오는 운수 고대하니

닦은 공덕 없었으니 바라는 것이 무엇이냐

때가 와서 당코 보면 내 차지가 얼마 되랴

무주공산(無主空山) 저문 날에 벌목(伐木)정정 나무 베어

너도 한짐 나도 한짐 여기저기 분치(分置)하고

사정사유(四正四維) 터를 닦아 사정(四正)으로 기둥 세워

오십토(五十土)로 대공 받쳐 오색(五色)으로 단장하고

경신금(庚申金) 풍경(風磬)달아 금화문(金火門)을 열어 노니

풍경소리 요란하다 도덕군자(道德君子) 득의(得意)로다


*️⃣수인사修人事 대천명待天命은 자고自古로 일러오건마는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이때’에 대한 각성입니다. 이때는 “새 판이 열리는 때”이고 “백조일손”의 희박한 구원의 때인데, 춘산노인이 가리키는 대상은 그때 구원받는 중생이라기보다 그들을 구원하는 “일꾼”에 방점이 찍혀 있습니다.


춘산노인은 지초芝草를 캐어 신선神仙이 되게 하는 약을 가지고 계시니 아무나 만날 수 있는 분이 아니잖아요.


*️⃣무주공산無主空山 저문 날에 벌목伐木정정 나무 베어

수인사修人事 대천명待天命의 구체적인 방법을 설명하는 차례가 돌아왔습니다. 무주공산無主空山은 많이 들어 본 말입니다. ‘주인 없는 빈 산’은 입산入山할 때 누구에게 허락받을 일이 없다는 뜻이고, 저문 날이니 더군다나 눈치 볼 일도 없을 것 같네요. 시간의 제약에 대한 압박감은 느낄 수 있죠?


어둡기 전에 자기가 하고 싶은 만큼 벌목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재목을 잘 다듬어 터를 잡고 집을 지어서, 풍경風磬을 걸면 바람결에 가을 소식을 전하는 것이 인사人事를 닦는 기본이라고 말씀하시네요. 오십토 대공은 상제님을 받들고 상제님을 대행하는 인사의 주인과 호흡을 맞추는 사람 기르기를 비유하시는 거죠. 일꾼 양육 과정이라고 요약할 수 있습니다.


요순우탕문무주공(堯舜禹湯文武周公) 차례차례 존공할 제

상중하재(上中下才) 마련하니 공무사정(公務邪正) 없을쏘냐

부자유친(父子有親) 하였으나 운수(運數)조차 유친(有親)인가

동기형제(同氣兄弟) 일신(一身)이나 운수조차 일신인가

낙락장송(落落長松) 큰 나무도 깎아야만 동량(棟梁)되고

형산백옥(荊山白玉) 묻힌 옥도 갈아야만 광채난다

만경천리(萬頃千里) 너른 들에 많고 많은 저 농사(農事)를

서력기중(西力氣重)하여 갈 제 놀지 말고 어서 갈세

신농씨(神農氏) 유업(遺業)인가 천하대본(天下大本) 이 아닌가


*️⃣낙락장송落落長松 큰 나무도 깎아야만 동량棟梁되고

낙락장송은 대궐터에 사용할 동량을 위해 키우는 보호수입니다. 황장목黃腸木 청장목 등 나무에도 벼슬 이름이 붙습니다. 도목수에게 일단 점지點指를 받으면 기둥 대들보 등 동량棟樑으로 재단이 됩니다.


동량지재라는 말은 이러한 나무처럼 국가에 큰 일꾼을 상징합니다. 상제님이 지향하는 세계는 지상선경, 조화선경, 후천선경 등으로 불리는데, 당연히 천하의 인재들이 모여들어 선경을 건설하게 될 것입니다. 춘산노인은 앞으로 후천선경의 주춧돌과 기초동량基礎棟梁이 될 일꾼들이 아직 동량재로 깎이지 못하고, 가공되지 않은 채 그냥 푸르른 자태만 뽐내며 머무르는 것을 안타까워합니다.


형산荊山의 백옥白玉은 또 어떠합니까? 형산에 지천으로 묻혀 있는 백옥이라 할지라도 캐어서 절차탁마切磋琢磨 불필요한 것을 깎고 쪼아 내고 갈아야만 영롱한 빛을 내는 옥을 얻을 수 있습니다. 아무리 뛰어난 재능의 소유자라고 하더라도, 천지에 새 판을 여는 전혀 새로운 무극대도無極大道 도판에 들어오면 자기개혁自己改革 자기도야自己陶冶의 절대 시간이 필요할 것입니다.


*️⃣놀지 말고 어서 갈세 신농씨神農氏 유업遺業인가

춘산노인이 은근히 자신의 정체를 밝히는 구절이네요. 예전에 의원가醫員家는 기둥에 ‘신농씨유업神農氏遺業’이라고 써 붙였다고 합니다. 온갖 풀을 맛보고 약을 지어 아픈 사람들을 구제하였던 의약의 시조 신농씨의 공덕功德을 기리며 그 은택恩澤을 이어 간다는 뜻이지요.


춘산노인 역시 불사약인 지초를 캐어 절명에 처한 중생들을 건져서 살리는 일을 한다고 자임하고 계십니다. 이것이 그야말로 광구창생匡救蒼生이 아니겠습니까? 춘산노인이 의약의 시조인 신농씨를 언급하는 경계를 생각해 보세요. 일찍이 전에도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었던 미증유의 대사건을 말하는 것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갈고 매고 다시 매서 쉴새없이 가꿔내어

추성시(秋成時)가 당도(當到)하니 풍년풍작(豊年豊作) 추수(秋收)하여

천하군창(天下群倉) 쌓아놓고 팔도인민(八道人民) 구제(救濟)할 제

억조창생 어이하리 신유지곡(申酉之穀) 불능활(不能活)은

세상 사람 알았거든 무궁무극(無窮無極) 깨달으소

개명장성 나는 날에귀심귀안(歸心歸安) 될 것이니
춘말하초(春末夏初) 어느 땐고 소만망종(小滿芒種) 두미(頭尾)로다

 

*️⃣억조창생 어이하리 신유지곡申酉之穀 불능활不能活은

신申, 유酉는 가을을 상징하는 지지地支들입니다. 가을의 숙살지기肅殺之氣가 내려오는 상징적인 때를 말하겠죠.


그해의 곡식은 사람을 먹여 살리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왜? 숙살지기는 사람을 모두 죽이는 기운이니까요. 먹을 사람이 없다는 표현을 이렇게 곡식의 관점에서 서술한 것입니다. 끔찍한 표현입니다.


*️⃣춘말하초春末夏初 어느 땐고 소만만종小滿芒種 두미頭尾로다

봄산에 오르는 이유는 지초를 캐기 위함입니다. 지초는 수치修治를 해서 약을 만드는 사람에게 필요한 것입니다. 시간을 놓치지 않고 준비하면 그날이 오더라도 때맞추어 사람을 건질 수 있을 것입니다. 뻐꾹새가 우는 것은 봄이 벌써 다 지나갔음을 알리는 전령입니다.


채지가에는 이렇게 시간을 알려 주는 지시어들이 곳곳에 나타납니다. 등장하는 단어들이 꽤나 시적이고 낭만적인 상징어로 느껴집니다. 그러나 지기금지사월래至氣今至四月來, 이 말씀은 굉장히 무서운 내용입니다. “지기至氣가 돌 때에는 세상 사람들이 콩나물처럼 쓰러지리니 때가 되어 괴병怪病이 온 천하를 휩쓸면 가만히 앉아 있다가도 눈만 스르르 감고 넘어가느니라. 그때가 되면 시렁 위에 있는 약 내려 먹을 틈도 없느니라.”(도전道典 2:45:4~6)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정한 바라 어길 배 없건마는

미련한 사람들아 어이 그리 몰랐던가


*️⃣하느님이 정한 바라 어길 배 없건마는

춘산채지가는 우주의 여름⋅가을이 바뀌는 대환절기에, 현상계에 전개되는 크나큰 변화, 이것을 지기至氣라는 특별한 용어를 사용해서 표현합니다. 이와 관련되는 도전 성구로 “내가 저기서 지기至氣를 돌리면 여기 사람들은 콩나물처럼 쓰러지느니라. 먹어서 망하고 어디 가서 빠져 죽는 것이 아니라, 그냥 가만히 앉아서 눈만 스르르 감고 쓰러지느니라.”(도전道典 3:311:3~4)라는 상제님 말씀이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필요한 구원의 법방에 대해 여러 비유로 설명하고 있는 춘산채지가는 일상적인 차원의 사실을 묘사하는 문서가 아닙니다.


당신이 스스로 그 상황을 충분히 인식하고, 그때를 준비하는 일꾼이 되고자 운명적 선택을 하며, 또 그러한 갈망과 원력願力이 차고 넘치어 기적처럼 춘산노인을 만나는 것으로 이어질 때만이 의미 있는 삶으로 전환될 수 있습니다. 부디 천하사에 뜻하는 일꾼으로 거듭나 기초동량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49개(1/5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