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비백제사 재정립' 본격 나선다

신상구 | 2020.09.15 01:31 | 조회 509 | 추천 0

                                 

                                  '사비백제사 재정립' 본격 나선다

        [부여] 부여군이 왜곡된 백제 역사를 바로잡는 사비백제사 재정립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군은 지난 9일 부여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박정현 부여군수 주재로 사비백제사 재정립 편찬위원회를 열고 백제 역사 바로잡기에 시동을 걸었다.
   사비백제사 재정립 연구는 군이 (재)백제고도문화재단과 협약을 체결해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비백제사에 있어서 그동안 승자 중심의 기록으로 인해 저평가되고 왜곡된 내용을 바로잡고 백제 역사의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시켜 대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추진된다. 또한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백제학회와의 협업체계를 구축해 진행한다.
   사비백제사 재정립 편찬위원회는 성정용 충북대학교 교수가 위원장, 권오영 서울대학교 교수, 정재윤 공주대학교 교수, 김낙중 전북대학교 교수, 신희권 서울시립대학교 교수가 편찬위원을 맡은 가운데 집필진은 백제사 관련 전문가 29명이 맡아 원고 집필진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회의는 사업 추진경과, 기획회의 결과보고, 연구주제 및 집필지침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추진방안을 모색하는 순으로 이루어졌다.
    연구 결과물로서 편찬될 책자는 총 3권으로 구성되며, 본 도서 1권은 △사비시대를 연 성왕과 사비도성으로 사비도성의 건설과정과 특징 및 성왕의 역할을 기술하고, 2권은 △불국토의 나라와 유려한 백제문화로 위덕왕에서부터 무왕의 치세와 불교·백제 문화와 사상에 대한 조명을, 3권은 △백제와 함께한 의자왕을 주제로 하여 의자왕과 왜곡된 역사 재평가의 내용을 다루어 체계적인 집필을 통해 교정과 감수과정을 거쳐 2021년 12월 발간 예정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는 사비백제 시대의 마지막 도읍지이자, 우리 군민들은 모두 백제의 후손으로서 그동안 전해오는 사비백제의 왜곡된 역사를 되짚어보고 바로잡아 후대에 전할 역사적 사명을 가지고 있다"며 "객관적이고 다양한 역사적 근거와 자료를 반영하여 백제사의 필독서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참고문헌>
   1. 이영민 ·조정호, "사비백제사 바로잡기 시동", 대전일보, 2020.9.11일자. 12면.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412개(1/28페이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52 68805 2018.07.1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사진 환단스토리 +109 119301 2016.12.03
410 1909년 일본군의 남한폭도대토벌 작전 사진 new 신상구 +0 28 2021.01.20
409 국학박사 신상구, TV조선 박진경 작가와의 말모이 관련 인터뷰 성공적으 신상구 +0 52 2021.01.19
408 한국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전설 최부잣집 사진 신상구 +0 46 2021.01.19
407 판소리는 독창적인 한국 음악 신상구 +0 48 2021.01.19
406 포수 의병장 김백선의 허무하고 억울한 죽음 사진 신상구 +0 92 2021.01.08
405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예산·서천·부여서 숨은 독립운동가 346명 찾았다 사진 신상구 +0 60 2021.01.07
404 세월호 사건의 재조명 사진 신상구 +0 71 2021.01.05
403 대한민국이 노벨과학상을 수상하려면 신상구 +0 75 2021.01.05
402 신축년 새해 맞아 소의 역사 재조명 사진 신상구 +0 65 2021.01.05
401 한국 반핵운동의 성지 전남 영광 신상구 +0 70 2020.12.31
400 평생 침과 뜸 대중화에 매진했던 침구계의 큰 별 구당 김남수 선생 별세 신상구 +0 69 2020.12.31
399 한글학자 ‘주시경’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0 63 2020.12.31
398 14억 중국인의 스승 후스(호적) 이야기 사진 신상구 +0 66 2020.12.31
397 [특별기고] 우암 송시열 선생 탄생 413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0 60 2020.12.31
396 <특별기고> 우암 송시열 선생 탄생 413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0 71 2020.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