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행 125일 (1)

관리자 | 2020.11.23 18:08 | 조회 639

증산도 태전선화도장 문○○도생 (11세, 남)


(125일 정성수행 입공치성시) 오늘 125일 정성수행 입공 치성을 드리는데 도공을 할 때 누구신지는 모르겠지만 누군가 내 팔을 잡고 같이 흔들어 주시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집에서 손에 공을 쥔 것처럼 흔들었는데, 평소에는 손바닥에서 굴러다니는 느낌이었고, 오늘은 겨울에 내리는 눈처럼 아주 부드러운 느낌으로 자동차처럼 아주 커다란 크기의 공을 만지는 것 같았습니다.


증산도 태전선화도장 김○○도생 (10세, 여)

(정성수행 1일차) 먼저 검정빛이 나고, 노랑빛이 났다가 연두, 파랑, 핑크 보라빛이 났다가 다시 노랑 빛이 나고 몸이 더워졌습니다. 


증산도 경주노서도장 이○○도생 (12세, 여)

(정성수행 2일차) 오늘은 도공할 때 은색구슬 같은 구슬이 나에게 굴러와서 갑자기 금색 빛이 내 눈으로 들어왔다. 그런데 신기했던건 금색 빛이 보이고 나서 몸이 따뜻해졌다.




증산도 태전선화도장 정○○도생 (10세, 여)

(정성수행 4일차) 수행중에 계단이 보이고 산신령님같은 분이 계단으로 올라가시는 데 닭이 따라서 올라가는게 보여서 신기했습니다.


증산도 태전선화도장 정○○도생 (11세, 여)

(정성수행 9일차) 손끝이 찌릿찌릿 했다. 도공할 때 흰색 두루마기를 입고 하얀 기운이 나는 신명이 보였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04개(1/7페이지)
신앙과 수행(포스트)
2020.11.25 | 761 읽음
도공체험
2020.11.23 | 640 읽음
도공체험
2020.11.02 | 340 읽음
도공체험
2020.10.26 | 794 읽음
도공체험
2020.08.27 | 1267 읽음
도공체험
2020.08.01 | 9254 읽음
도공체험
2020.06.16 | 1227 읽음
도공체험
2020.06.12 | 577 읽음
도공체험
2020.05.25 | 1475 읽음
도공체험
2020.05.08 | 1833 읽음
도공체험
2020.01.28 | 901 읽음
도공체험
2020.01.20 | 1065 읽음
도공체험
2020.01.02 | 1119 읽음
도공체험
2019.12.11 | 1161 읽음
도공체험
2019.03.19 | 5426 읽음
도공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