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이 둥지에 알을 내려놓고 나갔어요

관리자 | 2021.09.02 15:33 | 조회 735



#새벽수행 432일차 체험

도공이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용 한마리가 보였습니다. 지금까지 본 용 중에서는 크기가 작았지만, 빌딩 크기 정도로 컸습니다. 입에는 알을 물고 있었습니다. 그 알도 크기가 엄청 컸습니다. (우리 차 만큼)


용은 도공음악에 맞춰 춤추는 것 같더니 갑자기 제 옆구리로 쑥 들어왔습니다. 깜짝 놀랐는데, 보니 제 몸 속이 엄청 큰 공간으로 보였습니다. 용은 배 아래 부분에 있는 둥지에 그 알을 내려놓고 나갔습니다.


그리고 조금 뒤 머리 쪽에서 커다란 봉황 한 마리가 날아 내려왔습니다. 용보다는 작고 알보다는 컸습니다. 봉황은 둥지에 있는 알을 물고올라가 내 머리 어딘가에 내려놓았습니다. 


그 순간 내 몸은 황금빛으로 환해졌고, 그 빛이 밖으로 뿜어져 나왔습니다. 도공하는 동안 용과 봉황의 같은 행동이 다섯 번 정도 반복되었습니다.(궁금해서 세어 봄) 기분이 상쾌하고 좋았습니다.



#새벽수행 433일차 체험

도공을 시작하자마자 시원한 바람이 불면서 저를 하늘로 쭉 빨아당겼습니다. 저는 도장 천장을 뚫고 하늘로 빨려올라갔습니다. 금새 도착한 곳은 책이나 상상 속에서나 볼 수 있을 만큼 너무너무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먼 산 아래 탁트인 들판에 맑고 아름다운 호수도 있었고, 나무가 우거져있었으며 강처럼 물이 흘렀습니다.


너무 아름다워서 저는 그자리에 멍하니 서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또 저를 훅 빨아들이는 기운에 의해 빨려내려와 제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너무 신비롭고 오묘했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115개(1/8페이지)
신앙과 수행(포스트)
2021.09.15 | 965 읽음
도공체험
2021.09.13 | 982 읽음
도공체험
2021.09.02 | 736 읽음
도공체험
2021.08.27 | 404 읽음
도공체험
2021.08.20 | 915 읽음
도공체험
2021.08.18 | 737 읽음
도공체험
2021.08.11 | 729 읽음
도공체험
2021.08.03 | 1324 읽음
도공체험
2021.07.08 | 1175 읽음
도공체험
2021.06.02 | 1383 읽음
도공체험
2021.03.17 | 1862 읽음
도공체험
2020.11.25 | 1910 읽음
도공체험
2020.11.23 | 1430 읽음
도공체험
2020.11.02 | 1018 읽음
도공체험
2020.10.26 | 1361 읽음
도공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