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우리 역사에 흠뻑 빠졌어요

환단스토리 | 2014.11.11 13:19 | 조회 3732

위대한 우리 역사에 흠뻑 빠졌어요



안수빈(15세) | 익산신동도장 | 2013년 음력 7월 입도

엄마와 함께했던 신앙 기억들

제가 처음 증산도를 알게 된 것은 6살 때였습니다. 그때는 어렸을 때라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멋모르고 엄마 따라 도장에 갔습니다. 제가 살던 고창은 도장이 없어서 엄마가 동생을 등에 업고 저랑 함께 정읍까지 버스를 타고 갔습니다. 아빠가 신앙 반대를 하셔서 엄마 따라 몰래 갔다 오곤 했습니다.

어느 날인가는 제가 방에서 뭔가 무서운 것을 봐서 방에서 뛰쳐나왔던 적이 있습니다. 엄마께 말씀드렸더니, 며칠 후에 북어포와 과일, 막걸리 등 상을 차리셨습니다. 그리고 엄마가 태을주를 함께 읽자고 하셨습니다. 엄마와 태을주를 읽을 때 무엇인가 머리에 들어와서 등쪽으로 뭔가가 빠져나가면서 아주 시원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조상님께서 직접 몸에 들어오셔서 척신을 빼 가신 것이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조상님들께서 오셔서 막걸리도 드시고, 얼씨구 하시면서 춤을 추셨습니다. 그리고 엄마한테 “고맙다” 하시고 창문 쪽으로 사라지셨습니다. 저는 그때 너무 어렸기 때문에 그것이 그렇게 신기하고 놀라운 체험인지 잘 몰랐습니다.

처음으로 1분 도공을 하게 되었을 때 눈앞에 금가루가 휘날리는 것을 보았을 때도 그랬습니다. 이런 체험을 하였어도 저는 진리공부를 많이 하지 못했습니다. 그냥 『증산도 이야기도전』만 읽었고 진리공부를 거의 하지 못하고 몇년 동안을 지내왔습니다. 엄마가 가끔 『도전』 내용이나 재밌는 이야기를 해주시는 것을 듣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6학년 때 엄마와 밤에 배례도 하면서 40분씩 태을주도 읽었으나 그렇게 약 한달 정도 수행하다가 안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역사를 알아가는 재미

지난 2012년 6.3대천제 때 입문을 하였습니다. 2013년에는 익산으로 이사를 왔고 중학생이 되었습니다. 엄마가 더 이상 미루면 안 되겠다고 하셔서, 이번 여름방학에 매일 도장에 가서 진리공부와 수행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입도를 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저는 진리공부를 하면서 다른 것들도 놀라웠지만 우리나라의 역사가 9천년이 넘고 이렇게 넓은 땅에서 살았다는 것을 알아가며, 우리 역사가 위대하다고 느껴졌습니다. 왜곡된 역사에 대해 하나씩 바르게 알아가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진리를 전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당장 친구에게 우주일년 이야기를 전해 주었습니다. 증산도 공부를 하게 되면서 저는 저와 친구들이 평소에 갖는 관심사가 너무나 다르다는 것을 느낍니다. 그러나 저는 증산도 공부가 중요하다고 생각되며 진리공부를 더 하고 싶습니다. 

저는 입도를 준비하면서 조상님께서 저를 도와주고 계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추첨을 해서 배정받은 중학교가 익산신동도장과 아주 가까웠기 때문입니다. 고창에 살 때는 버스를 타고 도장에 다녀야 했는데, 익산으로 이사 오면서 학교와 도장이 가까운 곳에 있게 되어 우연 같지만 제가 신앙을 잘할 수 있게 조상님들께서 돕고 계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번 여름방학에 진리와 수행공부를 하는데, 다른 할 일들이 많아 바빴는데, 개학일이 며칠 연기되어 조상님들께서 입도준비와 수행을 더 많이 할 수 있어 도움의 손길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도전』과 『환단고기』를 꾸준히 읽고 수행과 도공 공부도 열심히 하여 포교할 수 있는 힘을 기르고, 조상님들께서 기뻐하시는 좋은 일을 많이 하고 싶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90개(24/56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229
1년 8개월의 기도 끝에 만난 진리 사진
철학적 성장에서 수행을 통한 존재의 성장으로 송현우(남, 18) / 부산동래도장 / 146년 음7월 입도2016년 18살이 된 해, 이때는 제 ...
2555 2017.01.17
228
아프리카의 수많은 영혼들을 위하여 첨부파일
아프리카의 수많은 영혼들을 위하여 마히라 르마트나Mahira Remadna(여, 30세) / 서울강남도장 / 도기 146년 음 2월 입도저는 알...
3264 2016.08.02
227
해원 천도식을 올려 준다니 고맙기 한량 없구나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진리를 만나서 조상님들의 해원천도식을 올리며 겪은 조상님들의 이야기
3383 2016.07.04
226
어머니 청수기도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음을 사진 첨부파일
어머니 청수기도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음을이정자(41세) | 논산취암도장 | 2013년 음력 6월 입도다섯째 오빠의 불행을 겪으며저는 충남 논산...
5861 2014.11.11
225
상제님의 계획과 뜻을 받들고 실천하는 삶을 살리라
상제님의 계획과 뜻을 받들고 실천하는 삶을 살리라신영매(58세) | 부천상동도장 | 2013년 음력 5월 입도성경에는 없는 것들저는 친한 친구의...
3879 2014.11.11
224
제 스스로의 신앙으로 우뚝 서고파 사진
제 스스로의 신앙으로 우뚝 서고파황덕운(15세) | 진주도장 | 2013년 음력 7월 입도유아적 입도와 신앙여름 한동안 날씨가 덥더니만 며칠 전...
3715 2014.11.11
>>
위대한 우리 역사에 흠뻑 빠졌어요
위대한 우리 역사에 흠뻑 빠졌어요안수빈(15세) | 익산신동도장 | 2013년 음력 7월 입도엄마와 함께했던 신앙 기억들제가 처음 증산도를 알게...
3733 2014.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