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스스로의 신앙으로 우뚝 서고파

환단스토리 | 2014.11.11 13:20 | 조회 3715

제 스스로의 신앙으로 우뚝 서고파



황덕운(15세) | 진주도장 | 2013년 음력 7월 입도

유아적 입도와 신앙

여름 한동안 날씨가 덥더니만 며칠 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아마 여름 내내 더위에 찌들어 스트레스가 심했을 하늘과 땅! 이 천지에 내리는 비는 분명 단비일 것입니다. 이 좋은 소식처럼, 저도 상제님 진리교육을 다시 받아 새롭게 출발할 수 있는 좋은 일이 생겼습니다. 아마 제 인생에서는 이번 입도가 단비와 같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제가 태어나고 백일 지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무렵, 지금은 기억도 나지 않는 그 까마득한(?) 옛날에 저는 입도(유아입도)를 한번 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대전에서 살 때까지는 매일저녁 봉청수도 모시고 주문도 읽곤 했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밥 먹기 전 식고도 매일매일 하고 살았습니다. 또 모든 주문을 다 외울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근래에는 정반대로 봉청수도 잘 안하고 주문도 잘 안 읽고, 무엇보다도 주문을 다 까먹고 식고도 잘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옛날의 제가 지금의 저보다 더 낫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때는 그냥 부모님께서 하라고 해서 했을 뿐이었습니다. 제 의지로 한 것이 아니니까요. 내 마음에서 우러나온 진심 수행이 아니었을 테니까요. 물론 그때 당시에는 저 나름 열심히 한다고는 했겠지만 왜 이걸 해야 하는지를 몰랐습니다. 지금은 옛날에 비해서 외적으로도 성장했지만 내적으로도 눈에 보일 정도로 성숙해져서 그런지 주변 어른들께서는 더 심층적인 진리에 대해서 알려 주셨습니다. 

스스로 다시 서는 신앙

이번에 입도교육을 받음으로써 이제 그 기본 틀이 조금은 다잡아졌습니다. 왜 신앙을 해야 하는지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 일전에 포감님께서 지금처럼 그저 부모님 따라 오는 도장, 부모님 따라 믿는 증산도는 의미가 없다고 하셨습니다. 다 맞는 말씀입니다. 오늘 입도면접에서도 포정님께서 말씀해주셨는데 증산도는 가족이라도 각자 자기신앙을 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자기 스스로가 좋아서 해야 한다고. 일심으로 믿으며 신앙하는 것, 그것이 참 신앙이니까요.

저는 지금 정식으로 입도를 하였습니다. 늘 미루고만 살았는데 이제야 하다니…. 뭔가 다행스럽긴 하지만 부끄럽기도 합니다. 왜 더 일찍 하지 않았을까. 이제는 점점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생겨나는 크고 작은 많은 문제들과도 맞서야 합니다. 예전 같았으면 맞서는 것이 두려웠을 테지만 이제는 이상하게 별 걱정이 되지 않습니다. 글쎄 이유는 모르겠지만 왠지 이번 입도와 관련이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좋은 예감입니다. 

엄마 아빠도 이제 우리 집에 신앙인이 한명 더 늘어났으니 저와 함께 신앙을 더 열심히 하실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다시 깨어나는 우리 가족! 이번 저의 입도를 계기로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개벽기에 많은 사람을 살리는데 우리 가족들이 최선을 다해서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90개(24/56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229
1년 8개월의 기도 끝에 만난 진리 사진
철학적 성장에서 수행을 통한 존재의 성장으로 송현우(남, 18) / 부산동래도장 / 146년 음7월 입도2016년 18살이 된 해, 이때는 제 ...
2555 2017.01.17
228
아프리카의 수많은 영혼들을 위하여 첨부파일
아프리카의 수많은 영혼들을 위하여 마히라 르마트나Mahira Remadna(여, 30세) / 서울강남도장 / 도기 146년 음 2월 입도저는 알...
3264 2016.08.02
227
해원 천도식을 올려 준다니 고맙기 한량 없구나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진리를 만나서 조상님들의 해원천도식을 올리며 겪은 조상님들의 이야기
3383 2016.07.04
226
어머니 청수기도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음을 사진 첨부파일
어머니 청수기도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음을이정자(41세) | 논산취암도장 | 2013년 음력 6월 입도다섯째 오빠의 불행을 겪으며저는 충남 논산...
5861 2014.11.11
225
상제님의 계획과 뜻을 받들고 실천하는 삶을 살리라
상제님의 계획과 뜻을 받들고 실천하는 삶을 살리라신영매(58세) | 부천상동도장 | 2013년 음력 5월 입도성경에는 없는 것들저는 친한 친구의...
3879 2014.11.11
>>
제 스스로의 신앙으로 우뚝 서고파 사진
제 스스로의 신앙으로 우뚝 서고파황덕운(15세) | 진주도장 | 2013년 음력 7월 입도유아적 입도와 신앙여름 한동안 날씨가 덥더니만 며칠 전...
3716 2014.11.11
223
위대한 우리 역사에 흠뻑 빠졌어요
위대한 우리 역사에 흠뻑 빠졌어요안수빈(15세) | 익산신동도장 | 2013년 음력 7월 입도엄마와 함께했던 신앙 기억들제가 처음 증산도를 알게...
3733 2014.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