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했던 오랜 숙제를 풀다

관리자 | 2021.07.08 15:28 | 조회 2113

증산도 김해장유도장 김미숙 도생(여, 53)

지금 생각해 보면 제 인생은 늘 뭔가 부족하였고 채워지지 않은 삶이었습니다. 이생을 살고 있는 제가 답답하였고 다른 차원의 어떤 세계를 상상하며 지금의 삶은 수행 과정이라 생각하며 살았습니다. 그동안의 삶은 장유도장까지 오기 위한 인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어릴 적 어느 봄날 옆집 아저씨의 죽음으로 상여를 바라보던 저는 큰 숙제가 생겼습니다. 사람이 태어나면 죽고 살고……. 내 부모 형제와 나도 언젠가는 죽어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그런 어느 날 장독대 위, 흰 사발에 물을 담아 기도하시는 어머니를 보게 되었습니다.


“옥황상제님께 비나이다.”

“칠성님께 비나이다.”


자식들을 위한 기도 같았습니다. 낮이고 밤이고 특별한 음식은 항상 장독대 위에 먼저 놓이게 되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자란 탓인지 저도 어릴 적부터 고민이 생기거나 어려운 일이 닥치면 옥황상제께, 하나님께 물 한 사발 떠서 탁자 위에 올려놓고 기도로 응답을 받곤 했습니다. 미래를 보기도 하고 신명을 보기도 하고 그러니 자연스럽게 신의 세계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도 사람이 죽을 수밖에 없다는 숙제는 그대로였습니다. 그래서 삶이 늘 공허했습니다. 어떤 종교를 접해도 제 마음은 채울 수가 없었습니다.




“무엇을 전해 주고 싶은 거예요?”

그러던 어느 날 카톡에서 어느 분이 인사를 하며 상생방송과 <개벽문화 북콘서트> 실시간 생방송을 보라고 하였습니다. 그렇게 상생방송 채널과 유튜브 주소를 알려주고 난 후에는 시청했는지 물어도 보시고 소감 한 줄 부탁하기도 하시더군요. 그러나 저는 시청하지도 않았고 정말 카톡에 대꾸도 하지 않았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카톡 주신 분이 참 야속했겠다 생각합니다.


그 후로도 <우주음악 태을주 힐링 TV> 라이브를 카톡으로 보내 주셨습니다. ‘도대체 누구일까’ 궁금해서 어느 날 ‘혹시 초등학교 동창이냐, 산악회 회원이냐’고 물었지만 아니라고 했습니다. 뒷날 알게 된 그분은 증산도 김해장유도장 김원식 부포정님이었습니다. 제 동창과 이름 석 자까지 똑같았고 등산복 차림으로 올려진 카톡 사진을 보았으니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후로도 끈질기게 꽃 그림이나 태을주 상생방송 등 카톡 수신은 계속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뭔가 저에게 전하고 싶은 것이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저에게 무엇을 알게 하고 싶은 거예요?”, “무엇을 가르쳐 주고 싶은 거예요?”라고 재차 물었습니다. 이분은 이 말을 얼마나 기다렸을까요. 그분의 대답은 “둘 다”라고 하셨습니다.


이런 인연으로 보내 주신 『생존의 비밀』, 『다이제스트 개벽』 등 여러 종류의 진리 서적을 읽게 되면서 제가 궁금했던 점들을 풀어 가게 되었고 오랜 숙제를 풀게 되었습니다. 우주원리에 생장염장이 있고 인생도 생장염장으로 거듭해 왔고 우주원리상 지금의 때는 열매를 맺는 때라고……. 


이렇게 여러 가지 진리 관련 책을 읽으면서 스스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동안 끌어안고 살아왔던 문제, 기존의 종교 진리에서는 해결할 수 없었던 궁금증 중 가장 큰 문제였던 삶과 죽음에 관한 문제와 인간 원한의 근원적인 문제들이 너무나 쉽게 풀렸습니다. 지난 5월 18일 저는 처음 도장을 방문하게 되었고 입도하는 날까지 매일 진리 공부를 하면서 그동안 책을 통해 익힌 진리 내용과 한 치의 어김이 없다는 것을 크게 깨닫고 입도를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5월 27일 입도식을 통해 그동안 간절히 찾아 왔던 대도 진리인 증산도 도생으로 거듭 태어났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절에 입도를 하게 되어 너무나 큰 영광이라 생각하면서 앞으로 참된 하나님이신 증산 상제님의 일꾼으로 거듭나서 진리의 명대로 살아갈 것을 다짐하며 거듭 노력하겠습니다. 참진리를 만날 수 있는 기쁨과 영광을 주신 상제님께 눈물로 감사드립니다. 보은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90개(6/56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55
10년의 시간, 읽고 또 읽은 증산도 서적 사진 첨부파일
무슨 책일까 궁금하여 책을 사서 읽어보았는데, 재미있고 내용이 모두 마음에 와 닿아 믿어졌습니다. 그렇게 읽은 책을 읽고 또 읽으면서 10년이라...
3553 2021.09.27
354
나를 잘 믿으면 선령을 찾아주리라 사진 첨부파일
상제님께서 “나를 잘 믿으면 너희 선령을 찾아주리라.” 하시며 조상님을 해원시켜주시고 소원을 들어주신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뭔가 답답했던 가...
3323 2021.09.15
353
스님의 소개로 보게 된 상생방송 사진 첨부파일
가끔 다니던 절의 스님께서 “상생방송 채널에서 이 프로를 하고 있으니 꼭 보세요.” 하고 전화를 주셨습니다. 몇 시간 후 스님한테서 확인전화가 ...
3313 2021.09.13
352
새 생명을 열어준 천지조화 태을주 사진 첨부파일
2020년 12월 31일 열심히 살아왔던 저는 백혈병이라는 큰 병을 진단받았습니다. 마음을 굳게 먹고 치료받으면 낫겠지 하는 생각으로 ...
2923 2021.09.06
351
나의 타고난 사명을 깨닫다 사진 첨부파일
상제님 어진을 보자마자 ‘아! 내가 앞으로 믿을 분은 바로 이 분이구나.’ 라는 생각과 함께 어진을 쳐다보는데 어진에서 무수한 별들이 반짝이고 ...
2479 2021.09.02
350
부모님이 인도해준 진리인연 사진 첨부파일
저는 기독교를 신앙하는 가정에서 일곱 자매 중 둘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밥상에 앉아 일곱 자매가 찬송가를 부르며 기도하는 소리가 온 동...
2603 2021.08.20
349
참진리 증산도가 나를 자유롭게 해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서울동대문도장 장문성 도생(남,62)저에게 증산도 입도는 인생에 있어서 큰 변곡점입니다. 인생의 전환점이자 출발점이기에 과거 저의 삶을 ...
3293 2021.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