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진리眞理를 만나려고 그랬나보다

관리자 | 2024.04.18 02:14 | 조회 654


증산도  강화도장 주남철 도생(남, 57)


새로운 세계관에 눈을 뜬 시절

저는 충남 금산에서 2남 3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서 초등학교 4학년 때 서울로 전학을 왔습니다. 낯선 환경에 수줍음을 많이 탔고, 시골 외진 곳에 있다가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곳에 살았지만 무척 외로음을 많이 타면서 자랐습니다. 고등학교에 진학한 뒤 국어를 가르치셨던 이원보 선생님과 2년 동안 만났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앞으로 열리는 원시반본하는 새 시대에 대해 설명을 하시면서 개벽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증산도에서 설명하는 시대상과 역사관 등 훌륭한 진리 이야기를 많이 해 주셨습니다.


특히 환단고기桓檀古記에 대한 말씀과 더불어 앞으로 지축이 바로 서면서 순수한 어린이와 같은 마음으로 지내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개벽開闢의 의미와 현상, 다물多勿과 복본復本, 생명의 실상 등에 대해서 많은 얘기를 해 주셨습니다. 난생 처음 새로운 정신세계를 접하며 『환단고기』 책을 고교 2학년 때 구입해서 보았고, 국사 선생님과 토론을 하면서 왜 『환단고기』를 진서로 받아들이지 않는지에 대해 묻기도 했습니다.


이원보 선생님이 하신 말씀으론 이병도 박사는 역사학자이지만 서울대에 재직하면서 우리나라 역사를 잘못 가르쳤으며 일제 강점기 때 식민사관에 동조하며 조선사편수회에 참가하여 우리 역사를 축소시키고 일제에 아부했던 사람이라 했습니다. 또한 그의 역사책이 제자들에게 그대로 전달되었고 전국의 역사 교육을 그 제자들이 담당함으로써 우리는 우리나라 역사의 실체도 모르면서 자라게 되었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이원보 선생님의 스승은 김소월 시인의 스승이기도 하신 김억 선생님이라는 말도 들었습니다. 저는 고교 3학년이 되자 정독도서관에 가서 개벽에 대한 책들을 보며 처음으로 역사관, 세계관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인생에 대한 회의로 방황하고

고교 졸업 후에는 군 하사관으로 생활을 하며 허전한 마음을 채우려 불경과 성경을 접했고 인생에 꼭 필요한 것은 깨달음이라 생각하며 막연히 동경심만 가졌습니다. 군에서 제대하고 나서 매형이 하던 지프차 인테리어 사업을 이어받기도 했으나, 남동생의 죽음을 계기로 마음을 잡지 못하다가 서울 오류동에 있는 동부제강에 입사한 지 두 달 만에 사표를 내고 절로 출가를 했습니다.


그러나 차량 사고가 나서 징계를 당한 뒤 더 이상 공부를 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후 단학선원에 들어가서 생활체조협회 단학 강사를 하며 서울 보라매공원에서 수련 지도를 하다가 선불교에 들어가 총무과에 근무하기도 했지만 인생에 대한 회의와 막연한 깨달음에 대한 환상으로 계속 방황을 했습니다. 


이명과 환청을 운장주로 치유하며

그러다가 5년 전,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로 혼자가 된 저는 정신적으로 구심점을 찾으려고 다니던 중 우연히 증산도 강화도장 건물의 간판을 보게 되었습니다. 대순진리회 등 증산 상제님 신앙 단체는 가 본 적이 있었기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다가 상생방송을 접하며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그러나 막상 도장 직접 방문까지는 생각도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2022년 초부터 조금씩 들리던 이명이 점점 심해졌고 2023년에는 더욱 심해져서 환청까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빙의령의 소리인지 뭔지 모르는 소리가 들리며 몸 여기저기가 울리는 현상 등이 생기며 신체적으로 약해지고 우울증이 심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2023년 6월에 증산도 강화도장에 처음 방문했으나, 관심 표명만 했지 적극적인 행동은 하지 못했습니다.


인터넷을 뒤지며 증상의 해결 방법을 찾다가 유튜브에서 ‘운장주’를 들었는데 그 순간에는 환청 소리가 들리지 않았습니다. 너무도 신기해 잠을 잘 때마다 운장주를 틀고 잤습니다. 그래서 강화도장에 가 봐야겠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때 마침 도장의 포정님께서 먼저 연락을 해 주셨습니다.


“상제님과 마음이 통하게 해 주십시오.”

2023년 12월 29일 도장을 다시 방문했고 수행을 권하는 포정님 말씀에 아직은 생소하지만 주문 수행과 105배례를 시작했습니다. 2023년 9월부터 왼쪽 무릎 뒤 인대가 늘어나 거의 운동을 못 하고 집에 있다시피 했는데, 포정님이 저의 머리에 심어 준 선려화를 무릎으로 옮겨서 수행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배례를 늘려 300배례까지 했더니, 점점 무릎이 좋아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수행을 시작한 지 20일째 되는 날, 도장에서 수행하던 도중 “상제님과 마음이 통하게 해 주십시오.” 하고 기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때 상제님 어진 쪽에서 선녀 몇 분이 나오시는 것을 흑백으로 봤고, 이윽고 노란 한복을 입으신 할아버지가 보였습니다. 누구신지 궁금해하자 아래쪽에 ‘지신위’ 라는 글씨가 보였습니다. 그걸 보고 ‘강화도장을 지키는 분이시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이후부터는 도장의 성전에 들어서면 신기하게도 이명이 딱 끊겼습니다. 그러면서 마음속으로 ‘이곳 증산도를 만나려고 그 많은 시간을 허비하고 있었구나.’라는 생각을 하였고, 포정님과 마음을 맞춰 ‘상생, 보은의 정신으로 공부를 잘해야 되겠구나.’라는 다짐도 하였습니다.


아직은 모르는 것이 많지만 공부를 할수록 더욱 확신이 들면서 고등학교 때 처음으로 접했던 정신세계의 원점으로 돌아온 것 같습니다. 여러모로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입도로 이끌어 주신 포정님께 감사드립니다. 저의 조상님과 우리나라 역사를 되찾기 위해 혈혈단신으로 몸 바치신 역사 광복 성령님들과 천지일월 하느님께 보은하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 ◎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390개(1/56페이지)
입도수기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90
인생의 의문을 풀어 준 '춘생추살春生秋殺' 첨부파일
증산도 부산서면도장 정옥용(남, 62)인생을 건 수행의 길에 남은 건저는 2남 3녀 중 차남으로 태어나 경남 산청에서 중학교를 마치고 고등학교 ...
412 2024.05.17
389
도장을 다녀오면 얼마나 행복한지 모릅니다 첨부파일
13년 전부터 갑자기 아프기 시작하면서 머릿속이 깨끗하고 맑은 날은 단 하루도 없었습니다. 그러다 증산도를 만나 도장을 다녀오면 항상 머리가 맑...
371 2024.05.14
388
우주의 결실이 사람이다 사진 첨부파일
태상종도사님의 그 한 말씀이 제 뇌리에 각인된 뒤로 저도 우주의 결실 인간이 되어 보고자 결심했습니다.
457 2024.05.07
387
상생방송으로 얻은 가르침 사진 첨부파일
2년 동안 매일 평균 열두 시간씩 상생방송을 시청하면서 종도사님 말씀을 통해 우리 민족이 인류 원형 문화와 문명의 뿌리임을 배웠고, 진심으로 깊...
460 2024.04.30
386
세상의 이치가 이곳에 사진 첨부파일
남편이 증산도 입도 교육을 받으며 가져온 여러 권의 책 가운데 [천지성공』이란 책 제목을 보고 호기심이 생겨 읽어 보았는데, 세상의 이치에 대해...
360 2024.04.23
>>
이 진리眞理를 만나려고 그랬나보다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강화도장 주남철 도생(남, 57)새로운 세계관에 눈을 뜬 시절저는 충남 금산에서 2남 3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서 초등학교 4학...
655 2024.04.18
384
다정하고 인간적인 증산도인 사진 첨부파일
증산도 안양만안도장 서성엽 도생(여,67)어머니의 정화수 기도를 기억하고저는 전북 전주에서 태어났지만 전남 곡성에서 자랐고 남원여고를 졸업하였습...
668 2024.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