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들의 정성을 평가하오

관리자 | 2020.09.22 15:37 | 조회 1739

증산도 수원장안도장 배○ 도생 (40세, 남)


21일차 정성 수행을 마치고, 목표 달성을 위한 7일 정성 수행 중 7일차 수행이 끝나기 몇 분 전이었습니다. 갑작스레 제 앞쪽에 좌우로 갑옷을 입고, 무릎을 꿇고 앉아 무엇인가 적고 있는 두 분을 보았습니다.


저는 당황하여 누.. 누구세요?? 여쭤보게 되었고, 그분들은 ‘그대들(일꾼)을 확인하고 평가하기 위한 대신장이오’라고 하였습니다.




◈ 문답 


*무엇을 확인하고 평가하십니까?

그대들의 정성을 평가하오


*정성이란 무엇을 정확히 말씀하시는 겁니까? 하고 또 다시 여쭈었습니다.

그대들의 성경신을 평가하는 것이오.


*그 정성은 어떻게, 어떤 식으로 평가되고 성경신은 정확히 어떤 것을  말씀 하시는 겁니까?

우리는 그대들이 수행할 시 주문 중간에 숨 쉬는 정성까지도 봅니다. 그대들이 세상 사람들을 위하고 잘되게 하려는 마음을 봅니다. 그대들이 세상 모든 사람을 공평히 잘 되고자 하는 마음을 봅니다.


지금 제가 제 욕심에 상상을 하는 것인지 어떻게 알고 두 분 말을 믿을 수 있습니까? 하자 두 신장님은 이것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하며 마패와 같은 것을 보여주셨고 그 속 모양은 상제님 어진 속 용포 속에 있는 용의 모습과 아주 흡사하였습니다. 이것이 우리를 증명합니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두 분은 누구의 명을 받고 오셨습니까?

우리는 김형렬 성도님의 명을 받았습니다.


*김형렬 성도님이요? 왜 김형렬 성도님이십니까?

우리는 천지 공정에서 결정된 정확한 이유까지는 알지 못합니다. 다만 명을 받아 실행할 뿐입니다.


*평가하신 것은 어떻게 보고되고 처리됩니까?

종도사님께서 인사를 집행하시어 그대들을 평가하여 반영하시듯 이것은 그대(일꾼)들이 의통을 전수받는 그날까지 신도에 보고되며 의통을 전수받는 절대적 평가로 반영이 됩니다. 최종적으로 상제님께 보고 됩니다.


*왜 두 분은 함께 움직이십니까?

우리가 여러분을 평가할 때 뇌물을 받거나, 사정을 봐줄 수 있으므로 공정을 기하기 위해 우리는 둘이 행동하고 광역별로 배치되었습니다. 광역에 속한 모든 분들을 우리가 확인하고 평가합니다.


*신장님들은 늘 저희 일꾼들과 함께하시며 평가하십니까?

아닙니다. 일꾼들이 정성을 들이려고 할 때, 정성을 다할 때, 그때 비로소 그 정성을 가늠하여 평가하기 위해서만 옵니다. 여러분이 수행할 때, 청수를 모실 때, 치성을 모실 때. 하지만 가장 많이 반영되는 것이 수행이고 약 70% 정도를 차지합니다.


*태을주를 많이 읽는 것이 더 중요합니까? 태을주를 정성껏 읽는 것이 더 중요합니까?

태을주를 정성껏 읽는 것이 더욱 중요합니다.


*올 하반기와 내년에 또 다른 질병이 일어난다고 하는데, 우리 증산도 일꾼들도 그 병에 걸리고 상할 수 있습니까?

네 그럴 수 있습니다~!


*저 또한 걸릴 수 있고 죽을 수 있습니까?

본인도 걸릴 수 있고 그럴 수 있습니다.


*우리 도장은 얼마나 상하고 죽을 수 있습니까? 

3


*3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12


마지막 질문을 재차 물어봄과 동시에 수행이 종료되어 더 이상의 질문을 드리지 못했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82개(1/6페이지)
신앙과 수행(포스트)
2020.09.22 | 1740 읽음
태을주수행
2020.09.18 | 723 읽음
태을주수행
2020.08.26 | 967 읽음
태을주수행
2020.08.25 | 883 읽음
태을주수행
2020.08.24 | 1060 읽음
태을주수행
2020.07.15 | 1461 읽음
태을주수행
2020.06.17 | 1928 읽음
태을주수행
2020.06.11 | 1248 읽음
태을주수행
2020.04.09 | 1051 읽음
태을주수행
2020.04.08 | 2084 읽음
태을주수행
2020.04.07 | 892 읽음
태을주수행
2020.04.06 | 3231 읽음
태을주수행
2020.03.18 | 5554 읽음
태을주수행
2020.03.16 | 2440 읽음
태을주수행
2020.03.10 | 8500 읽음
태을주수행